달러의 역설 - 슈퍼 달러를 유지하는 세계 최대 적자국의 비밀
정필모 지음 / 21세기북스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러의 역설/정필모/21세기북스]세계 최대의 적자국, 슈퍼 달러를 유지하는 미국의 비밀!

 

왜 미국의 빚이 늘수록 달러의 힘은 세질까? 표지에 있는 이 글귀만으로도 끌렸던 책이다. 세계경제의 위기, 특히 금융자본주의의 문제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기축통화로 쓰이는 달러를 찍어내는 미국 입장과 주변국의 입장이 대립되기에 더욱 외면할 수 없는 문제들이다. 언제까지 세계 경제 위기가 계속 될까. 언제까지 미국 달러에 휘둘려야 할까.

 

지금의 세계 경제 위기, 세계 금융위기를 정리해 보자.

 

저자는 지금은 호황기인 골디락스를 벗어나 위기가 일상화된 화이트 스완 시대라 한다. 오늘날의 위기는 자본주의 경제의 경기순환주기의 문제라기보다는 실물경제를 연결하는 금융의 문제라고 한다. 그러니 문제의 출발점은 달러를 만들어내면서도 세계 최대의 적자국이자 채무국이 된 미국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2008년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의 상황들이 그 증거들이라고 한다. 미국을 비롯해 각 국에서 대책을 내놓고 실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 경제의 위기는 지속되고 있으니까.

 

오히려 미국의 문제로 인해 다른 나라들이 고통을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미국 경제만 조금 나아졌을 뿐 세계 경제는 그대로 위기라고 한다. 그 이유엔 달러가 세계의 기축통화이기 때문이다. 기축통화라는 달러의 막강한 지위는 미국의 정치·경제·군사력 때문이었다. IMF체제, 금융세계화, 자본자유화 등도 모두 미국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실정이다.

 

일반적으로 적자가 누적되면 화폐 가치가 떨어지는 법인데, 미국은 화폐주조국이기에 화폐주조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명목 가치에서 이득을 보기에 되레 달러 가치가 상승한다. 이는 달러가 기축통화이기에 가능한 일이기에 달러의 역설인 셈이다. 저자는 이에 대한 해답을 브레튼 우즈 체제로 돌아가 자본자유화를 제한하고 금융자유화를 제한하는 데서 찾자고 한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준(연방준비제도)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약 4조 달러를 시장에 풀었다니, 미국 GDP20%에 준하는 금액이라니, 기축통화의 위력이 위대해 보일 정도다. 저자는 이러한 미국의 양적완화가 최선이 아니라 거품이라고 한다. 양적완화로 풀린 돈이 실물보다는 주식과 채권, 부동산 등의 자산시장에서 거품을 일으키기에 또 다른 위기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만약 한국 돈이 기축통화였다면, 어땠을까.

 

책에서는 대충격의 예고편 버냉키 쇼크’, 양적완화 효과의 명암, 딜레마에 빠진 세계경제, 위기의 악순환, 팍스 달러리움 시대, ‘블랙 먼데이의 교훈, 세계화의 정신적 지주인 워싱턴 컨센서스, 경제 자유화의 함정,’그림자 금융의 위험, 연방준비제도에 대한 오해와 진실, 통화 전쟁, 미국의 중국 때리기, 아베노믹스의 명암, ’기축통화국미국의 책임 강화, 미국과 중국의 주도권 전쟁 등 세계 경제의 위기, 그 문제를 야기한 기축통화로서의 달러의 문제 등을 담았다.

 

KBS 정필모 경제 기자가 쓴 이 책은 세계 경제위기의 진실과 그 문제점을 밝히고 안전한 국제 금융 질서를 모색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세계 최대의 적자국인 미국이 슈퍼 달러를 유지하는 공공연한 비밀을 드러내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해보자는 제안도 담고 있다.

 

 

세계경제와 금융자본의 문제, 기축통화인 달러를 찍는 미국의 무소불위, 그런 위기의 세계경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들을 담았기에 모두가 꼭 알아야 할 내용들일 것이다. 달러를 가지고 폭정을 하는 미국이기에 그대로 좌시해선 안 될 것이다. 미국의 적자로 인해 생기는 짐을 더 이상 다른 나라에 지워서는 안 될 것이다. 더 이상 미국이 달러를 이용해서 다른 나라를 위기로 몰지 않도록 말이다. 미국이 달러를 가지고 세계 경제를 위기로 몰지 않도록 말이다. 어려운 금융자본 이야기였지만 반드시 알아야 할 현실이기에 유익했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