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 임금님의 전쟁놀이 풀빛 그림아이 48
미헬 스트라이히 글.그림, 정회성 옮김 / 풀빛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꼬마 임금님의 전쟁놀이]심통쟁이 꼬마 임금님, 전쟁을 좋아하다가 식겁한 이야기~

 

어릴 적 동네 아이들과 전쟁놀이를 했던 기억이 있어요. 작은 막대기 하나씩을 들고 숨기도 하고 단체 싸움도 하고 그랬는데요. 물론 장난이었지만 친구들과 몰려다니는 재미가 쏠쏠했던 전쟁놀이였어요. 만약 진짜 전쟁이라면, 무서워서 벌벌 떨 것 같아요.

 

어느 나라에 키가 작고 뚱뚱한 임금님이 있었어요. 욕심이 많아서 심통쟁이 임금님이라고 부른답니다. 임금님은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벌어지든 심통을 부리고 화를 낸답니다. 책 속의 동상 그림을 보면 키가 작고 욕심 많고 성격이 급한 나폴레옹을 닮기도 했군요.

 

어느 날, 신하들이 너무나 궁금해서 왜 그렇게 심통을 부리는지 임금님에게 물었더니 또 화를 내며 버럭 거리네요. 그리고 심통쟁이 임금님은 작은 나라보다 더 큰 나라의 왕이 되고 싶어 해요.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왕, 모든 사람들이 무서워 벌벌 떠는 왕, 부자에다 아주 유명한 왕이 되고 싶어 한답니다.

 

신하들은 더 큰 나라의 왕이 되려면 전쟁을 치러야 한다는데요. 그 말에 임금님은 당장 전쟁을 일으키라는 군요. 진짜 무서운 왕이네요.

임금님은 이웃나라를 쳐들어가기 위해 무기를 사들이고 나라의 모든 남자들을 불러 모아 강인한 군인으로 훈련시켰어요. 그리고 백성들에게는 이웃나라 키다리 왕이 못된 괴물이라서 반드시 쳐부수어야 한다며 일장 연설을 하죠.

 

드디어 군인들은 전쟁터에 나가서 열심히 싸웁니다. 하지만 두 나라의 임금님들은 편안하게 차를 마시며 쉬고 있었죠. 그 사실을 안 두 나라의 군인들은 자신들의 왕을 전쟁터로 끌고 와서 서로 싸워보라며 맞싸움 시킨답니다. 전쟁을 일으킨 장본인들이니까요. 하지만 두 나라의 임금님들은 무서워 벌벌 떠는 겁쟁이에 불과 했어요.

이것을 본 군인들은 어떻게 했을까요. 결과를 상상해 보세요.~~

 

전쟁을 원하는 지도자들은 싸움을 독려할 뿐 직접 싸움터에 가진 않아요. 막상 전쟁이 나면 앞장서서 싸울 국가 지도자가 누가 있을까요? 인간의 역사는 전쟁의 역사라고 하는데요. 전쟁의 시작은 욕심에서 비롯되었겠죠.

꼬마 임금님의 전쟁놀이를 보면 군인으로 나선 국민들이 엄청 똑똑하군요.

옳지 않은 일을 옳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 부당한 대우에 자신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담대함, 갑의 횡포에 당당하게 정의를 외칠 수 있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아이들을 위한 동화지만 묵직한 울림을 주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