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답게 살 테야! 동화는 내친구 77
강무홍 지음, 한병호 그림 / 논장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답게 살 테야!/강무홍/논장]애완견, 마을 개들의 대장이 되다!

 

 

동물이든 사람이든 본성에 맞게 살아야 할 겁니다. 특히, 개의 경우엔 애완견, 반려견의 명목으로 인간 곁에서 함께 한 지 오래되었죠. 개가 자기의 본성으로 돌아간다면 아마 늑대처럼 되지 않을까요? 야생의 늑대가 인간에 의해 길들여지면서 가축이 되었으니까요. 만약 애완견이 개의 본성을 찾아간다면 살 맛 날까요? 본성은 언젠가는 드러나는, 길들인다고 해서 되지 않는 부분이잖아요? 애완견이 개의 본성을 찾아가는 큐피의 이야기를 읽으니, 그런 생각이 드네요.

 

 

 

 

큐피는 안방에서 인간 식구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다가 개집으로 쫓겨난 강아지입니다. 달도 없는 그믐날 밤에 마당으로 내쳐진 큐피는 재빠르고 날렵한 들쥐의 눈빛조차 무서워한답니다. 작지만 어둠 속에서 빛나는 날카롭고 매서운 눈초리에 떨고 있는 사이에 개집 주인인 똥개 바둑이가 돌아왔어요.

똥개도 예전엔 안방에서 주인의 사랑을 받던 시절이 있었지만, 덩치가 커지면서 쫓겨났다고, 이후론 개집을 벗어난 적이 없다고, 안방은 이젠 어림도 없다고, 단념하라는데요. 개답게 살아갈 궁리나 하며 개의 자존심을 지켜가라고 충고를 해요.

 

찬밥 신세가 된 큐피는 똥개를 따라 다니게 되요. 마을 공터에서 만난 개들과 한 판 싸움이 나지만 싸울 줄 모르는 큐피는 피투성이가 될 뿐입니다. 싸움판에서 바둑이에게 구출된 이후로 큐피는 생존 기술을 익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죠.

바둑이에게 물어뜯기, 할퀴기, 때리기, 누르기, 발차기 등 싸움 기술을 배우기도 합니다. 오줌 누기, 순찰하기, 집 지키기, 생활 기술도 익히게 되요. 그 밖에도 개가 알아야 할 모든 생존 기술을 전수 받는답니다. 세상은 정글의 법칙이 존재하니까요.

 

넉 달이 지난 후 큐피는 놀라운 개로 성정해가죠. 마을 대장 쫑이 바둑이를 괴롭힐 때 도와주기도 하고, 물고기를 잡아 바둑이에게 주기도 합니다.

 

마을 대장 쫑이 이웃집 흰둥이를 노린다는 정보, 자신까지 노리고 있다는 정보까지 획득한 큐피는 쫑과 맞장을 뜨게 됩니다.

 

-치사한 놈, 힘없는 애송이를 건드리다니!

-건방진 녀석. 지금 누구 앞에서 까부는 거냐! (75쪽)

 

덩치가 가장 큰 도크의 공격에 큐피는 도크의 귀를 물어 혼쭐을 내기도 하고, 곰처럼 앞발을 들고 뒷다리로 버틴 채 포효를 하면서 위협한답니다.

 

-캬오오!

 

어머나! 어느새 맹수처럼 몇 배나 커 보이는 동작까지!

모두들 귀신에 홀린 듯 넋을 잃고 보다가 모두 큐피를 따르게 된답니다.

 

 

 

 

자신보다 작은 들쥐의 등장에도 쫄던 겁쟁이가 이젠 마을의 새로운 개 두목으로 등극하는 이야기랍니다. 만약 야생으로 돌아간다면 큐피도 늑대처럼 생존본능을 따를 지도 모르겠군요.

 

개나 고양이를 애완용으로 키우는 건 좋다는 생각이지만 본성을 거세당한 채 살아가는 애완동물을 보면 안타까운 생각이 들기도 해요. 키우다가 버리기도 하는 세상이기에 애완동물이 불쌍해지기도 해요. 인간의 취향에 따라 동물들의 본성을 거스르며 애완동물로 키우는 게 과연 맞는 걸까요?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되는군요.

 

 

*논장 출판사에서 지원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한우리북카페 서평단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