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라, 점프! 동화는 내친구 76
하신하 지음, 안은진 그림 / 논장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뛰어라 점프/하신하/안은진/논장]유기견과 말 없는 아이의 교감, 놀라워!^^

 

말이 없는 순종형의 아이라면 아이의 내면에 귀 기울여야겠죠. 누구나 불만과 스트레스는 있는 법이니까요. 표현하지 못한 어떤 것에 아이가 억눌려 있다면 큰 일 입니다. 불만을 표현하지 않고 억누르다 보면 언젠가는 화산처럼 크게 폭발할지도 모르잖아요.

 

 

 

 

 

 

수리는 말이 없는 것으로 유명한 아이랍니다. 말없이 자기 할 일을 잘하고, 말없이 얌전하게 공부도 잘 하는 아이랍니다. 수리는 다른 아이들처럼 뭔가를 사달라고 부모님에게 조르거나 떼쓰지도 않죠. 꼭 필요한 말만 하는 아이랍니다.

 

그런 수리에게 변화가 일어나게 되요. 어느 날 수리네 가족이 텔레비전의 유기견 프로그램을 보고 있었어요. 그때 수리는 조용히 개를 키우고 싶다고 합니다. 부모님은 개를 키우면 집이 더러워진다며 싫은 기색을 합니다. 수리는 며칠 뒤 또 개를 갖고 싶다고 조용히 말합니다. 꼭 필요한 말만 하는 수리이기에 아빠는 개를 키우게 되면 일어날 나쁜 점만 열거합니다.

 

개와 개똥이 65가지가 넘는 질병을 옮기고, 의료보험도 적용 안 되고, 사료비가 끔찍하게 들고, 냄새도 엄청 심하기에 개를 키우려면 시간과 돈이 엄청나게 든다고 합니다. 심지어 어떤 아이들은 개에게 물리기도 한다며 강조 합니다.

 

그래도 수리는 포기하지 않고 모든 것을 해내겠다고 말해요. 개에게 밥도 먹이고, 물도 갈아 주고, 똥도 치우겠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개를 사다 주면 더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합니다.

 

꼭 필요한 말만 하는 수리이기에 결국 부모님은 허락하게 되요. 애견 가게를 둘러보다가 유기견 보호소에 이르러서야 수리가 찾던 개가 있네요. 한쪽 구석에서 침을 질질 흘리며 축 늘어진 얌전한 개를 키우고 싶다는 군요. 수리는 잡종인 개의 이름을 점프라고 짓고는 꼭 필요한 일만 합니다.

 

점프를 집에 데려와 목욕시키고, 예방접종하고, 공부를 끝내면 물과 사료를 주고 똥을 치우는 정도만 합니다. 꼭 필요한 일만 하지 더 이상은 하지 않는답니다.

 

어느 날 지나가던 행인이 점프에게 돌을 던진 후로 점프는 사납게 짖게 되고 결국 엄마아빠 눈 밖에 납니다. 그래도 수리는 말없이 자신의 일만 묵묵히 할 뿐입니다.

이웃집 아주머니가 왔다가는 날이면 수리가 해야 할 숙제가 더욱 늘어납니다. 점프는 그런 이웃집 아주머니 치마를 물거나 이웃집 꽃밭을 엉망으로 만들며 이웃의 눈총까지 받게 됩니다. 그래서 엄마아빠는 점프를 보호소로 다시 가져다주길 바라네요.

 

그날 밤 수리는 점프의 목줄이 뒤엉켜 있기에 목줄을 풀어주다가 아예 놓쳐버리게 되고 점프와 수리는 처음으로 함께 달리게 되요. 그러면서 점프의 달리고 싶었던 마음을 이해하게 되요.

 

수리는 두 다리가 뻐근해지고 가슴이 요란하게 방망이질 쳤다. 그렇지만 수리는 달리는 걸 멈추고 싶지 않았다. 수리는 가슴이 뛸수록 땀이 흐를수록 답답했던 마음속에 작은 구멍이 뚫리는 기분이었다. (56)

 

매일 밤, 점프와 달릴수록 속이 뻥~ 뚫리는 기분을 느낀 수리는 처음으로 점프와 공감과 교감을 알게 됩니다.

 

점프의 심장과 수리의 심장이 똑같이 빠르게 뛰었다. 수리는 아주 오랫동안 점프의 심장이 뛰는 걸 몸으로 느꼈다.

수리는 말을 하지 않아도 안다는 게 무엇인지 처음으로 이해했다. 수리와 점프는 말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을 드디어 찾아낸 것이다. (60)

 

점프가 사나워서 더 이상 키우기 힘들다며 엄마아빠는 유기견 보호소 아저씨를 불렀고 으르렁 거리는 점프에게 막대기를 휘두르게 되요. 입지가 좁아진 점프를 위해 수리는 그냥 있지 않는답니다.

 

때리지 마세요! 때리는 척도 하지 마세요! 겁나게 하지 말라고요. 점프는 겁이 나서 그러는 거예요. 사람들이 무서워서 짖는 거예요.(68)

 

처음으로 남 앞에서 소리 지르고 표현하게 된 수리는 점프가 짖는 이유를 설명합니다. 그냥 옆에서,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고, 안아주고 쓰다듬어 주라고 말이죠. 예전과는 달라도 많이 다른 수리네요.

 

 

이전에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봤던 유기견, 말없이 구석에 축 늘어져 있던 강아지의 모습에서 자신의 모습을 봤기 때문일까요?

 

말이 없고 생각이 많은 수리, 아픔조차도 표현하지 않는 수리이지만, 점프를 만나면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게 되고 당당히 주장을 펼치게 됩니다.

 

이해하고 교감한다는 게 그리 어렵지 않겠죠. 그저 옆에 있어주는 것, 그저 이야기를 나누는 것, 그저 쓰다듬어 주는 것만으로도 심장 박동 수는 같아질 수 있겠죠. 눈빛만으로도 기분을 알 수 있다면 멋진 교감을 하고 있는 거겠죠. 소리만으로도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면 촉이 발달한 교감이겠죠.

 

외로운 유기견과 교감하며 자신감을 찾아가는 아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아이의 이야기를 통해 교감을 배우게 됩니다. 외로운 아이와 외로운 유기견이 서로 교감해나가는 성장동화입니다.

 

*논장 출판사에서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