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자수 - 누구나 쉽게 따라하는 My Lovely D.I.Y. 시리즈 8
학연출판사 편집부 지음, 노인향 옮김, 최수정 감수 / 미호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첫 자수/미호]광목천이 친환경가방으로 실속 있게, 고급스럽게 변신한 날~

   

    

무심한 천에다 색과 실을 입혀 천에다 표정을 주고 예술로 승화시키는 건 자수다.

손으로 하는 것 중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 것이 자수라고 생각한다.

광목천에다 꼼꼼한 장인의 손길로 한 땀 한 땀 수놓은 친환경가방을 보며 삶도 자수 같다는 생각을 한다.

백지에 그려지는 자화상처럼, 흰 천위에 수놓는 꽃무늬처럼 삶은 그렇게 그려가는 것임을.

타불라 라사(Tabula rasa) 같은 것이다.

 

어릴 적부터 끌렸던 자수이기에 지금도 자수 관련 책이나 자수 소품들을 보면 강한 끌림이 있다.

그래서 눈길이 갔던 <나의 첫 자수>

책에서는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패턴, 한 가지 실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 모양이 아니라 기하학적 문양이 있기에 십자수를 좋아한다면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27가지의 자수 소품들이다. 초보자를 위한 책이기에 꼼꼼한 가이드북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자수레슨 코너에는 기본적인 도구와 바느질에 기초가 나와 있다.

자수에 필요한 도구, 도안 그릴 때 필요한 도구, 바느질의 기초, 실 사용법, 천 사용법, 바느질의 시작과 마무리 방법에 대한 성명도 있다. 바느질의 기초로 나온 깔끔한 바느질을 위한 포인트에는 T자 바느질, 귀돌이 바느질, 열십() 바느질, 실 잇는 법, 실 띄우는 법 등…….

   

27가지 자수 소품에는 냅킨, 식탁보, 행주, 도시락보, 주방 장갑, 냄비 받침, 앞치마, 커튼, 가위집, 바늘꽂이, 북커버, 휴대용 도구 케이스, 파우치, 도시락 주머니, 젓가락 집, 에코 백, 보자기 가방 등이 나와 있다.

 

동그라미, 네모 등 기하학 무늬뿐만 아니라, 다이아몬드, , 쌀미 무늬 등도 있기에 어떤 소품에도 응용할 수 있는 책이다. 아이들의 소매부리, 바짓단 등에 응용한다면 스웨덴 자수 같은 느낌이 날 것 같다. 스웨덴 자수는 투박하지만 실용적인 자수니까.

 

도안 사용하는 법, 자수 놓는 법 등도 꼼꼼하게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실용적인 에코 백을 만들어 봤다. 감나무 무늬가 들어간 심플한 에코백이다.

동생의 도움을 받은 작품이다.

광목으로 가방을 재단한 다음에 천위에 도안을 그렸다. 연필로 십자수처럼 일정한 간격으로 줄을 그은 다음 빨간 면사로 수를 놓았다.

    

완성된 작품이다.

밋밋한 광목이 심플하면서도 친환경적인 실용가방으로 변신한 것이다. 게다가 고급스럽기까지 하다.

주변에 바느질 고수들, 명장들에게서 칭찬까지 받은 작품이다.

누구나 장인의 손길처럼 만들 수 있는 소품이 아닐까.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 수를 놓다보면 어느 순간 몰입의 경지에 오르는 경험도 할 수 있는 소품 자수다.

삶은 몰입의 순간을 거치면서 점점 예술이 되어 감을 느끼게 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