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엄마도 모르는 사교육의 비밀 - 교육 전문 기자가 알려 주는
김만식 지음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남 엄마도 모르는 사교육의 비밀/김만식/국일미디어]

 

공교육과 사교육의 문제는 언제나 화두요, 뜨거운 감자다. 해법은 없을까. 해법은 분명히 있다.

공교육이 보다 질적으로 변하면 된다. 하지만 이건 개인의 몫이 아닌 정부의 몫이다. 물론 교사들이 지금보다 더 노력하면 된다. 교사 각자의 개인적인 재량, 노하우, 기량을 살리는 학교현장 분위기가 조성되면 공교육은 살아난다고 본다. 요란한 제도보다 교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 사교육문제는 걱정할 것이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도 학생이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며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다.

 

가장 쉽고 가장 빠른 해법은 개개인이 생각을 바꾸는 것이다. 자녀와 엄마가 달라지는 게 가장 빠른 방법이다. 이건 개인적으로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니까. 자녀의 적성에 따라 생각의 중심을 잡고 필요한 부분만 취사선택하는 것이다. 물론 자녀의 선택권을 존중해야 한다. 물론 부모가 자녀교육에 대한 공부를 늘 스스로 해야 할 것이다.

이 책에서는 그런 문제점과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교육전문기자가 쓴 사교육의 비밀, 사교육 활용법, 스스로 학습법이 담겨 있다.

이 책은 소설형식이다.

엄마 고민해와 아빠 어중간, 가수를 좋아하는 중학생 딸 어울림, 초등학생 아들 어이해가 나온다. 엄마와 아빠가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강남으로 이사를 가면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적 이야기를 스토리화 했다.

 

개인용 독서실, 1인용 공부방, 학부모 모임, 반장, 부반장 선거, 학원 정보, 강남 학부모들의 이야기, 8학군 이야기, 특목고 이야기, 가짜 콩쿠르, 영어 캠프, 단기 유학, 스펙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다. 드라마해도 되겠다. 강남 엄마 스타일~!! 공부의 중량을 견뎌라, 강남 상속자들!!

 

짧은 스토리를 마치면 중간 중간 공부 팁이 있다. 예를 들면…….

강남으로 이사 가지 않아도 공부 잘하는 비법이 있다.

'공부동기, 공부법, 공부환경!!' 이 공신의 비결이다. 자기 스스로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든다. 책상 위를 깔끔하게 정리 정돈한다. 음악을 듣거나 휴대전화를 커놓은 상태에서는 집중력이 떨어진다. TV시청과 게임도 멀리한다. 순간적인 만족감을 제어하는 집단과 아닌 집단의 SAT점수 차이가 무려 210점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좋은 인간관계는 공부와 슬럼프 극복에 도움을 준다.

 

쉬운 공부부터 시작하라.

수업시간 5분 전엔 예습하라. 학습 목표를 파악하고 대강의 내용만 파악해도 수업 집중도는 높아진다. 수업에 집중했다면 복습을 통해 내 것으로 만드는 것은 필수다. 자기주도 학습으로 완전 이해를 하고 반복하는 것이다. 수업 끝나고 5분, 그날 저녁에 60분, 주말에 30분을 복습에 투자한다. 5:60:30법칙이다. 일단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교과목부터 복습하라. 복습 습관이 되면 다른 과목으로 늘려가야 한다.

 

교실의 골든 존은 교탁 앞 2~3번째 열의 가운데인 '골든 존'에 앉아라. 꿀 존이다.

골든 존과 블랙 존(교실 뒷자리)의 차이가 평균 15점 차이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무료 체험 사이트도 소개되어 있다. 교육 기부 매칭 사이트, 대한항공의 '주니어 공학 기술 교실', 대한 지적 공사의 '땅과 사람을 잇는 지적 학교' , 교육청의 '발명 교실' 등…….

 

수시전략에 대한 팁도 있다.

공교육이 사교육에 휘둘리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사교육이 공교육의 부족함을 메우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공교육이 질적으로 강화되면 사교육문제는 모두 해결된다고 생각하는가.

주변에서 사교육을 많이 시키는 집, 필요할 때만 시키는 집, 전혀 안 시키는 집을 본다. 공교육도 중요하다. 학교에서 해주지 않는 부분에 대해선 어쩔 수 없이 사교육이 필요하다. 물론 적기에 필요한 사교육도 있다. 학교에서 해주지 않으니까. 그래도 결론은 스스로 하는 공부다. 필요한 부분에서만 사교육을 이용하고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 든 학생들이 성공하는 경우를 정말 많이 봤으니까.

 

스스로 하는 공부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필요한 부분에서 학생이 선택하는 사교육도 필요하다고 본다. 혼자 하기에 힘든 부분이 있다면 손잡고 끌어줄 멘토 같은 존재니까. 공교육이 바뀌면 사교육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교장이나 교감만 바뀌어도 많은 부분에서 문제해결이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공교육이든 사교육이든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와 아이가 스스로 중심을 잡고 아이에게 맞게 필요한 부분만 잘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스스로 하는 공부가 최고다. 끌려 다니며 억지로 하는 공부는 아무리 좋은 공교육, 사교육을 해도 무의미하니까. 이익에 눈먼 사교육, 현실에 안주하려는 공교육이 되지 않길 바란다.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길, 중심을 잡고 스스로 하는 행복한 교육이 되길 빌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