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이렇게 하면 낫는다 - 꼭 알아야 할 치료법과 생활관리법, 환자 돌보기
조기호 옮김, 사쿠타 마나부 감수 / 리스컴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킨슨병 이렇게 하면 낫는다]뇌병변 장애인 파킨슨병, 요렇게 하면 고친다!~

 

노인성 질환이라고 생각했던 파킨슨병. 젊은 사람들에게도 발병한다고 들었는데……. 주변에 파킨슨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없기에 파킨슨병에 대해서 잘 모랐는데.

의약발달 및 치료방법의 발달로 그동안 불치병이라고 생각했던 파킨슨병도 이젠 나을 수 있다고 한다.

백세건강시대를 위해서도 알아두면 언젠가 유용하지 않을까. 병의 원인을 바로 알고 대비를 한다면 분명 예방이나 치료에 도움이 되겠지.

파킨슨병은 유전보다는 체질이나 환경과 관련 있다고 한다. 치매를 유발하는 경우도 없고 입원하는 경우도 드물며 식습관에서도 주의할 것이 없다고 한다.

 

파킨슨병에는 대표적인 전조현상이 있다고 한다.

장운동이 약해지면서 변비가 심해진다.

자리에서 일어날 때 혈압조절이 되지 않아 일시적 현기증이 생길 수 있다.

체온 조절이 안 되어 땀 배출이 과잉되거나 피지분비가 과잉된다. 수족냉증도 겪을 수 있다.

 

 

파킨슨병의 일반적인 증상은 손이 떨리거나 몸이 마음대로 움직여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뻣뻣한 근육과 느린 행동은 환자 자신을 당황하게 할 텐데…….

일반적으로 자고 있을 때는 떨림이 멈추지만 깨면 떨리게 된다. 처음에는 본인이 자각하지 못해서 주변에서 알려준다는데…….

이 병은 표정의 변화도 거의 없지만 눈도 깜빡거리지 않는다고 한다.

등이나 팔꿈치, 고관절 등도 굽어진다. 발을 끌면서 걷거나 팔을 흔들지도 않는다.

도파민의 부족으로 일어나는 질병에는 파킨슨병, 뇌종양과 수두, 뇌혈관 장애, 뇌의 외상 등이 있다. 이 병들은 증상도 비슷하기에 구분하기가 힘들다고 한다. 책에서는 본태성 떨림과 파킨슨병의 차이가 표로 나와 있다.

모든 병이 그렇겠지만, 파킨슨병도 개인차가 크다고 한다.

이 책에는 파킨슨병을 이기는 3가지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파킨슨병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약물, 운동, 생활습관이 적절히 이루어져야 한다는데…….

책에서는 도파민을 대체하는 약, 도파민의 분해를 막아주는 약, 보조적으로 사용하는 약의 작용과 특징을 소개하고 있다. 반드시 진찰과 검사를 병행하며 약의 용량도 지시에 따르라고 한다. 물론 개인적으로 건강일지도 쓴다면 치료에 도움이 되겠지. 아무래도 주의하게 되겠지.

 

파킨슨병에 걸렸다면, 아침에 일어나면 거울을 보고 안면 근육을 움직이는 운동부터 한다. 미리 준비운동을 하고 걷는 것이다. 모든 몸동작에 집중하여 체조로 신체기능을 향상시킨다. 구부러진 등을 위해 등 근육 곧게 펴는 체조, 균형 잡기 체조, 스트레칭, 손발운동, 발성연습까지 있다. 하나하나에 집중해서 즐거운 마음으로 매일 즐기며 하라고 한다.

평소에 알고 있던 체조들이지만 더 집중하면 효과가 더 크지 않을까. 즐기며 하라는 말은 어디에나 통하는 진리겠지.

평소의 주의사항, 가족들이 알아두어야 할 점까지 꼼꼼하게 설명된 건강 책이다. 미리 공부하는 파킨슨병 책이다. 병에는 장사가 없다. 병에 걸리지 않으면 좋겠지만 의술의 발달, 치료법의 발달로 불치의 병이 치유의 병으로 바뀌고 있음을 보게 되다.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

서가 한켠에 꽂아두면 유용할 책이 아닐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귀자 2015-04-18 2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는 다리만떨님니다 어떡케하면 조을까요 좋은점있으면좀알려주세요

봄덕 2015-04-19 12:09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이 책을 누구 주는 바람에 지금은 없어서 찾아 볼 수가 없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