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통신 - <첫 번째 질문> 서평단 발표
첫 번째 질문 바람 그림책 19
오사다 히로시 글, 이세 히데코 그림, 김소연 옮김 / 천개의바람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 번째 질문]삶은 질문과 대답의 연속~

 

 

 

하루의 시작을 어떻게 시작하나요?

오늘 하루도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었나요?

하늘의 구름도 보았나요?

바람은 어디서 불어오던가요?

햇살의 일렁임이 오늘따라 달라보이진 않던가요?

하늘과 바람과 구름에 감사의 미소를 보냈나요?

 

 

삶은 질문과 대답의 연속임을 압니다.

어떤 질문이 좋은지, 어떤 대답이 현명한지는 아직은 어렴풋이 알 뿐이지요.

삶의 정답을 모르기에 어디로 가야하나 두리번거릴 때도 있답니다.

때로는 타인에게, 때로는 스스로에게 질문하기도 하지요.

 

 

나 잘 살고 있나요?

나 잘 가고 있나요?

나 잘 하고 있나요?

 

 

 

 

질문에 대한 멋진 수채화 같은 시를 만났어요.

 

첫 시작은 이래요.

 

 

오늘 하늘을 보았나요?

하늘은 멀었나요, 가까웠나요?(책에서)

 

 

수분을 머금은 촉촉하고 맑은 수채화가 시와 함께 하네요.

 

 

 

"아름다워!"라고

망설임 없이 말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요?

좋아하는 꽃 일곱 가지를 꼽을 수 있나요?

나에게 '우리'는 누구인가요? (책에서)

 

 

 

 

제가 좋아하는 꽃은…….

민들레, 유홍초, 능소화, 채송화, 장미, 목련, 진달래.

사실은 더 많답니다.

세상의 모든 꽃을 좋아하거든요.

망설임 없이 아름다워! 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아이들의 웃음소리, 강가의 물결이 찰랑이는 모습, 첫 봄을 알리는 이른 꽃과 초록 새싹들…….

나에게 '우리'는…….

그건 비밀이에요.

 

 

 

 

잠깐이라도 침묵하거나 명상호흡을 할 때가 있답니다.

아무리 바빠도 한 번씩 쉬어가는 거죠.

가장 행복했던 때를 떠올려 본다거나

남은 하루에 대한 긍정 스토리를 상상하는데요.

이런 상상만으로도 하루가 즐겁답니다.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인생의 재료는 무엇일까요?(책에서)

 

 

아이들을 위한 시입니다.

하지만 어른들에게도 생각의 깊이를 더해주는 시입니다.

스스로에게 묻고 대답을 기다리는 순간, 마음이 편안해짐을 느끼는 시입니다.

생각에 머무르는 것보다 말로, 글로 옮긴다면 힘이 생김을 체득했기에

이런 질문들, 정말 멋집니다.

 

 

 

 

힐링을 위한 시라고 할까요?

마음을 다스리는 시라고 할까요?

아름다운 수채화가 함께하는 예쁜 그림책입니다.

 

 

 

이 책의 시 <첫 번째 질문>은 일본 교과서에 실린 명시로 널리 알려져 있어요.

저자인 오사다 히로시는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등을 수상한 시인이자 평론가입니다.

그림을 그린 이세 히데코 역시 노마아동문학상, 고단샤출판문화상 그림책상 등을 수상했답니다.

 

(첫 번째 그림 도서 정보)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79841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