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가께 한림 고학년문고 31
기시모토 신이치 지음, 강방화 옮김, 야마나카 후유지 그림 / 한림출판사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봄이 오면 가께]글자를 모르던 아이, 씨앗과 함께 보내 온 편지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은 학교 같은 반에서 수업을 듣는다면 어떨까. 아이들은 서로에 대한 배려를 배우지 않을까. 때로는 수업에 방해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걱정스런 일도 발생하겠지만, 결국 아이들은 함께 사는 세상을 체험하지 않을까.

머리가 아픈 아이 유타는 비탈길 위의 학교로 전학을 온다.

미나미다 선생님과 반 아이들에게는 유타와의 만남이 생소하거나 충격일 텐데.

선생님은 새장에 든 앵무새와 함께 있고 싶다는 유타를 겨우 교실로 안내한다. 유타는 인사말도 없이 브이자만 남기며 자리에 앉아서 모두를 당황하게 한다.

 

-글도 못 쓰고 계산도 못한답니다. 공부는 다른 친구들을 따라가지 못하겠지만 지난번 학교에서도 일반 학급에서 친구들과 잘 어울렸다더군요. 어머님도 유타가 일반 학급에서 공부하기를 원하시니 미나미다 선생님이 유타를 한 번 맡아 보시겠소?

 

선생님은 유타를 맡아보라는 교장 선생님의 말에 교사로서의 의무감과 패기를 느끼며 의욕으로 가득 찬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유타의 돌발행동을 다루지 못해서 점차 지쳐간다.

 

유타는 친구들에게 황당한 행동을 하거나 이상한 이야기를 한다. 방해꾼 벌레 그림을 그리며 이상한 이야기를 늘어놓는가 하면 운동장에 한가운데 서 있던 트럭에 시동을 걸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은 아이들을 위한, 아이들과 친해지기 위한 유타의 배려였다.

 

유타는 심장이 아픈 사유를 위해 1등을 선물하겠다며 못하는 달리기를 반칙으로 달리기도 한다. 1등한 친구를 쫓아다니면서 1등을 돌려달라고 하는 유타의 모습은 모두를 웃음으로 몰아넣는다. 새가 좋아서 새장에 달라붙어 있다가 물주는 틈을 타서 새를 잡으려다 새들을 놓치기도 한다.

 

유타가 온 뒤로 선생님은 점차 의욕과 패기를 잃어간다. 글자공부도 진전이 없고 올챙이 사건으로 찍이와 싸우는 유타였으니까. 유타가 수업을 방해해서 엉망이 될 때도 많았고, 음악 시간에는 아빠가 좋아한다며 성인 가요를 불러 수업분위기를 망쳐 놓는다.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은 유타는 결국 말뚝 박기를 하면서 코와 얼굴에 상처가 나게 된다.

결국 유타를 위해 유타는 옆 학교인 해바라기 학교로 옮기게 된다. 해바라기 학교는 특수학급이 있기 때문이다.

 

유타가 가고 난 어느 날 편지 한 통 속에는 사유에게 약속한 풍선덩굴 씨앗과 함께 편지가 들어 있었다. 유타의 필체로.

봄이 오면 가께

…….

유타가 친구들과 가까워지고 적응해 나가는 대목을 읽다 보면 가슴이 저려온다. 이상하게 생각했던 유타의 진심을 알게 된 친구들의 모습, 달리기에서 유타에게 일등을 선물하는 친구들의 배려는 감동 그 자체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모르던 글자를 기어이 깨치며 친구들에게 보답하려는 유타의 마음이 느껴져 더욱 뭉클해진다.

 

이 책은 아이들의 동심을 통해 어른들이 더 감동을 받는 동화가 아닐까.

우리의 학교환경에서도 특수학급을 두어 정상인 학생들과 장애아의 만남이 좀 더 자연스러워졌으면 좋겠다. 어차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라면 일찍부터 그런 배려를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만 아니면 돼!'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 행복한 사회였으면 좋겠다.

 

** 한우리북카페 서평단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