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히어로와 분수 녀석들 수학 도시 시리즈 3
카렌 퍼렐 외 지음, 톰 커 그림, 유윤한 옮김 / 조선북스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스히어로와 분수 녀석들] 추리소설 같은 수학동화, 한국에도 이런 수학동화가 필요해요~

 

유아들을 위한 수학동화를 읽은 적이 있지만, 어린이를 위한 수학동화는 처음 만났어요.

스토리텔링 수학이 중요해지면서 수학동화가 나오고 있지만 한국 작가들이 쓴 수학동화는 없는 걸까요? 이 책은 미국 수학협회가 추천한 단 하나의 수학동화라는 문구가 눈길을 끕니다.

이 책의 내용은 수학 도시인 매스폴리스를 배경으로 하면서 분수와 소수의 관계들을 익히는 겁니다.

등장인물들을 볼까요.

 

실버 스플래터는 모든 수를 분수로 쪼개는 데 일가견이 있는 분수남인데요. 달리기와 태권도가 자랑이랍니다.

 

딕시 닷은 비밀 무기인 '점펜'을 발사해서 모든 수를 소수로 바꾸는 능력이 있는 귀여운 소수녀군요. 귀가 굉장히 밝은 것이 장점입니다.

 

샤방 선생님은 매스폴리스 초등학교 의 부담임 선생님이시죠.

단정하고 가지런한 용모에 말투까지 조용하답니다.

어린 시절 내내 음식과 옷, 장난감 등을 형제들과 나누어야 했기에 나누는 일이라면 누구보다 잘 합니다. 분수 가르치기에는 제격이겠죠.

 

리틀 선생님은 매스폴리스 초등학교의 담임선생님입니다. 키 작고 대머리에 소심한 남자 선생님이죠.

 

이외에도 수학을 사랑하는 마블스 시장님, 시장의 충직한 비서인 더스티, 잡종견이지만 매스히어로를 도와 수학 도시를 구하게 되는 멍그렐, 삼인조 은행 강도인 분수 녀석들이 나온답니다.

 

 

매스폴리스 초등학교의 직업체험 주간이 시작되면서 마블스 시장은 학교에 와서 강연을 합니다. 수학을 시 운영에 활용하는 법에 대해서 말이죠.

하지만 아이들은 지루한 연설 대신에 게임을 하고 싶어 합니다. 게임 역시 분수와 관계있답니다.

한편 딕시 닷은 요리를 좋아해서 올해 매스폴리스 바비큐 축제에 자원봉사자로 일하게 됩니다.

요리 레시피에는 재료들의 용량이 분수와 소수로 나와 있어요.

분수와 소수로 뒤죽박죽되어 있는 것보다 모두 분수로 쓴다면 더욱 편리할까요.

 

 

아이들이 은행으로 체험 학습을 나간 날 하필이면 은행에 삼인조 강도가 들어요.

강도들은 '분수 녀석들'인데요.

아이들과 선생님을 인질로 잡고 은행 금고의 돈을 노립니다.

가분수, 진분수, 대분수가 악당으로 등장한 것입니다.

분수남 실버와 소수녀 딕시, 이들 매스히어로들이 활약하는 사이에 마블스 시장은 금고에 갇히고 금고 열쇠는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어요.

이들 매스히어로들은 은행과 아이들과 선생님을 위기에서 구할 수 있을까요.

 

수학동화니까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이 마치 추리소설, 탐정소설 같아요.

흥미진진하면서도 중간 중간에 분수와 소수, 약수, 받아 올림에 대한 개념 등을 설명하고 있어요.

한국에도 이런 수학동화가 있을까요.

누구든 시도해봤으면 좋을 텐데…….

우리 문화와 우리 정서에 맞는 수학동화가 필요함을 느끼게 됩니다.

추리소설처럼, 반전이 있는 수학동화라면 모두들 몰입할 듯 한데요.

제게 그런 재주가 있다면 써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 정도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