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버스 융합과학 4 : 생태계 - 학교 공부 꽉 잡는 공부툰, 소년 한국 좋은 어린이 책 스토리버스 융합과학 4
유기영 외 지음, 이재열 감수 / 스토리버스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토리버스 융합과학4, 생태계]학교 공부를 이 책으로 하면 좋겠어요!^~~

 

우와~ 만화책이네요.

밋밋한 학습만화가 아닌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구성과 상세하고 풍성한 설명과 자료들이 가득한 공부툰이랍니다.

이 책의 특징은 학습효과를 극대화하는 3단계 구성입니다.

Step1. 주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단계입니다. 흥미와 호기심은 자기 주도적 학습을 가능하게 하겠지요.

Step2. 호기심 해결 및 교과 연계 학습 단계입니다.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에 각 주제들이 연계된 옴니버스 구성이 특징이네요.

Step3. 융합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력 기르기 단계입니다.

풍부한 사진과 그림으로 오래 기억되는 시각적 효과를 줍니다.

과학, 사회, 국어, 음악, 미술 등이 융합적 구성을 이루고 있어서 통합형 교과공부, 창의력에 도움을 준답니다.

스토리버스의 융합과학 네 번째 이야기인 생태계입니다.

생태계와 생물의 다양성, 늪과 습지, 생태계와 생산자, 생태계 먹이 사슬, 환경 청소부 분해자, 변신하는 동물들, 공생과 기생, 멸종 위기의 생태계 등의 스토리로 학교 공부를 잡아 준답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부분은 유기적으로 이어진 생태계입니다.

현재 지구상에는 많은 생물들이 살고 있어요.

발견된 생물의 종이 수 만 가지이며 아직도 발견되지 않은 종들도 있답니다.

지금도 어디에선가 새롭게 발견되는 종이 있을지도 몰라요.

각각의 생물들은 육지, 바다, 강 등 살아가는 곳이 다르지만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답니다.

먹이 사슬의 피라미드가 흔들리면 지구 전체가 위협 받지요.

생태계의 순환을 위해 분해자의 역할은 크답니다.

지렁이는 땅 속의 유기물질을 먹고 배설물을 내보내죠.

그 배설물이 토양을 기름지게 한다니 징그럽지만 사실은 고마운 지렁이죠.

쇠똥구리는 동물의 똥을 굴려서 그 속에 알을 낳아 애벌레의 먹이로 사용해요.

송장벌레는 죽은 동물을 먹는 과정에서 시체를 분해하고 정리해주죠.

곰팡이도 동식물을 먹고 사는 분해자라니. 오늘 처음 알았네요.

하긴 곰팡이가 있어야 지구의 낙엽, 똥, 동물의 사체는 청소가 된다니 신기한 최고의 분해자네요.

자연은 서로 먹고 먹히는 관계에 있기도 하지만 공생의 관계, 기생의 관계도 있답니다.

생태계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롭지만 만화와 그림, 이야기가 잘 버무려져서 더욱 재미있네요. 이런 책이라면 학교 공부 꽉 잡아 줄 것 같아요.

이 책은 스토리가 있고 상세하고 융합적인 공부툰이예요.

스토리버스는 좋은책 신사고의 학습만화 브랜드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