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주머니 속의 도로시 중학년을 위한 한뼘도서관 29
김혜정 지음, 배슬기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13년 12월
평점 :
품절


[내 주머니 속의 도로시]도로시를 오즈의 나라로 보내고 싶지 않다구요!

 

 

어릴 적, 동화를 읽을 때면 동화 속 주인공과 친구가 되곤 했다.

때로는 내가 주인공이 된 듯 착각에 빠진 적도 있었다.

때로는 동화 속 주인공을 꿈속에서 만나기도 했는데.

동화 속의 주인공이 책 밖으로 걸어 나와 친구가 되어준다면 어떨까.

상상만으로도 설레고 흥분 될 텐데.

 

이 책의 주인공은 4학년 여자애인 수리다.

4월 초에 전학 왔더니 아이들은 이미 친한 친구들이 정해져 있어서 수리가 낄 자리는 없게 된다.

그래서 밥도 혼자 먹고 화장실도 혼자 가고 집에도 혼자 간다.

수리는 친구를 사귈 생각도 않지만 스스로도 친구들 사이에서 투명인간 취급을 받고 있다고 느낀다.

수리는 수업시간에 집중도 못하고 숙제도 잘 안 해가고 수학시간만 되면 머리가 아프다며 보건실에 가는 아이다.

집에서도 오빠의 반만 닮으라는 소리를 엄마에게서 듣는다.

세상에 내 편이 없다고 느끼는 수리는 마음을 털어 놓을 사람이 없다.

 

 

수리가 유일하게 좋아하는 것은 책이다.

그래서 도서관에서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오즈의 마법사>를 빌려 집으로 간다.

수리의 기분이 좋지 않을 때 이 책을 읽으면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도로시, 여긴 너무 재미없어. 넌 그곳이 아주 재밌지? (책에서)

 

도로시처럼 오즈의 나라로 모험을 하고 싶은 수리는 도로시를 부러워한다.

마침 백년이 넘게 책 속에만 갇혀있던 도로시도 <오즈의 마법사> 책 속에서 뛰쳐나온다.

바깥세상이 궁금한 도로시와 오즈의 나라가 궁금한 수리의 만남은 흥분 그 자체다.

바깥세상에 나와 있는 동안에 <오즈의 마법사>에서는 도로시가 등장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니 얼른 책 속으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

일주일 만에 책 속으로 들어가야 된다는 도로시는 어떻게 될까.

주인공이 빠진 오즈의 마법사는 분명 재미없을 텐데…….

수리가 확인해보니 진짜로 서점의 모든 책에서 도로시는 사라져 버렸고 <오즈의 마법사>에 더 이상 나오지 않는다.

<오즈의 마법사>를 찾으니 연체되었다는 연락이 왔다며 오빠가 학교에 반납해 버린다.

도로시는 학교가 궁금하다며 가보고 싶어한다.

도로시를 점프 주머니에 넣고 학교에 간 수리.

학교 도서관으로 가보지만 누군가가 <오즈의 마법사>를 대출해 가버렸다. 알고 보니 백색마녀인 보건 선생님이다.

 

학교에서 박동현을 본 수리는 피하려 한다. 박동현은 여자아이에게 시비 걸거나 약한 아이들에게 물건을 빼앗는 악동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건실에서 나오며 박동현에게 도로시를 뺏기고 만다.

선생님의 호통으로 겨우 돌려받지만 축 늘어진 도로시를 보니 마음은 편치 않다.

주머니 속의 도로시가 발로 차며 복수해달라고 한다. 그것도 천하무적인 박동현에게 말이다.

수리는 도로시의 격려를 받으며 여자 아이들을 괴롭히고 남의 단점을 놀리고 폭력을 일삼는 박동현에게 용감히 덤빈다. 수리가 강하게 나가자 오히려 뒤로 물러서는 박동현.

그 모습을 본 여자애들이 속이 후련하다며 수리를 칭찬 한다.

보건 선생님이 빌려간 <오즈의 마법사>를 찾으려다 자꾸만 난관에 부딪치게 되고.

한편 도로시를 돌려보내자니 수리의 마음 속 외로움은 더해진다.

수리는 다른 사람들을 밀어내고 미워하기도 하지만 미움이 부메랑이 되어 다시 자신이 미워지게 되어서 늘 속상했는데. 잠시나마 친구가 생겨서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어서 점말 행복했는데.

도로시가 돌아가면 다시 혼자가 된다는 사실이 속상하고 슬픈 수리.

돌아가야만 하는 도로시, 도로시와 함께 하고픈 수리의 갈등은 마음을 아프게 하는데.

수리는 도로시를 돌려보낼 수 있을까.

도로시를 보내고 나면 친구를 사귈 수 있을까.

엄마와도 화해를 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주인공 도로시와 일주일을 보내면서 친구와 가족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도로시가 몰래하는 책 바깥세상의 모험이야기다.

 

동화든 소설이든 책 속 주인공과의 대화는 신날 텐데.

주인공과 함께 벌이는 모험이라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은데.

동화 속 주인공이 책 밖으로 나와 비밀 친구가 되는 이야기, 시리즈로 나와도 좋을 듯 한데.

백설공주, 피터팬, 발강머리 앤..... 모두 나온다면 아이들은 대환영할 것인데.

 

이 책은 중학생을 위한 한뼘도서관 시리즈다.

한뼘도서관은 아이들이 자신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고 세상을 보는 눈을 키우는 지혜의 터전입니다.

따뜻한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자신감과 타인에 대한 배려를 키우고 밝은 미래로 가는 발걸음을 한 뼘씩 깨닫게 됩니다. (책표지 안쪽 )

 

**한우리북카페 서평단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