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유사 - 천년고찰 통도사에 얽힌 동서양 신화 이야기
조용헌 지음, 김세현 그림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통도유사]천년 고찰 통도사에 얽힌 신화와 전설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천년 고찰 양산 통도사에 전해 내려오는 신화와 전설, 사람에 얽힌 이야기가 많다니…….

 

저자는 조선일보 칼럼니스트인 조용헌이다.

불교민속학을 공부하고 천문, 지리, 인사에 관한 강호동양학의 3대 과목을 한국 고유의 콘텐츠로 자리매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한다.

 

저자는 통도사의 역사를 서술하는 방식을 김부식의 사기체를 따르지 않고 일연의 삼국유사체를 따랐다고 한다.

신화와 전설, 야사 이야기니까.

 

참고로 김부식이 지은 삼국사기는 역사적 사실에 중점을 둔 기록이고. 일연이 쓴 삼국유사는 정신세계의 영험한 이야기를 다룬 종교적 색채가 특징이라고 한다.

 

현생의 생로병사, 사단 칠정의 번뇌에서 관조하려면 신이와 영험의 세계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고대 북방 유목민에게 오리는 영혼의 메신저.

영험한 터를 잡을 때 오리를 날려 잡는 풍습은 수천 년 된 문화의 전통.

자장율사의 통도사 터 잡기에서도 '나무오리'는 어김없이 등장한다. (책에서)

 

특별한 장소의 영험함을 찾아서 나무오리로 터를 잡았다는 통도사.

땅의 기운, 자력의 힘이 강한 곳은 고대부터 종교적인 영험한 장소로 주목받아왔다고 한다. 이집트의 피라미드가 있는 곳, 희랍의 델포이 신전, 로마의 파르테논 신전도 땅의 기운이 올라오는 곳이라고 한다.

 

통도사의 터를 잡은 나무오리 이야기가 신기하다. 지금도 그렇게 터를 잡는 사찰이 있을까.

통도사에는 나무로 만든 오리를 공중에 날려 보내면 칡꽃을 물고 왔다는 전설이 있다.

칡꽃이 피어 있던 자리가 축서산이었고, 지금의 통도사 금강계단이 있는 자리라고 한다.

도선국사 이후에는 풍수지리를 적용해서 터를 잡았지만 그 이전에서 나무오리처럼 택지점을 쳐서 터를 잡았다고 한다. 양산 통도사와 순천 송광사는 나무오리를 날려 터를 잡은 대표적인 사찰이다.

 

오리의 신화적인 의미는 무엇일까.

마을 입구에 세워 둔 솟대에도 오리가 장식되어 있는데…….

동네를 지켜준다는 수호신 역할의 솟대와 고대로부터 숭배되어 오던 조류의 결합이라니.

솟대 위에 나무오리를 만들어 숭배하던 민속신앙은 시베리아, 몽골, 만주 일대의 북방 유목민들의 공통된 풍습이었다는데…….

 

통도사 영축산은 풍수 물형론으로 보더라도 독수리 형상이다.

즉 영축산에는 신라의 신조(神鳥)숭배와 불교에서 최고 위상을 갖는 산의 아우라.

그리고 풍수 물형론의 독수리 모습이라는 세 가지 요소가 모두 융합되어 있는 셈.

(책에서)

 

신조숭배는 경주의 닭, 영축산의 독수리에서도 나타난다.

인도 영취산은 석가모니가 인생 후반부 대부분을 굴에서 설법하면 보낸 곳. 자장율사가 한반도의 영취산을 통도사 터로 잡은 연유도 부처의 영험함을 보았기 때문이리라.

그리고 독수리는 한국 뿐 아니라 동서양 신화에서도 삶과 죽음을 잇는 중재자 역할이라고 한다.

시체를 먹는 독수리는 조장과 관계가 있다.

고대 인도나 티베트의 조장은 시체를 도끼로 토막 내어 독수리가 먹기 좋게 해준다는데…….

조장의 풍습을 보며 인생무상을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자연으로 돌려주는 순환을 생각하게 한다. 이런 게 자연주의 일까?

 

풍수적으로 통도사 경내 지세는 '용' 의 지맥, 을(乙)의 형국.

휘어지면서 거침이 완화되니 산의 기운이 부드럽고 편안하면서 은은하게 만든다.

또한 지세가 벌어져 있으면서도 오므라져 있으니, 기운을 모아주는 명당이다. (책에서)

 

통도사에는 구룡의 전설이 있다. 현재의 금강계단 자리는 원래 연못이었고 주변에 칡꽃이 피어있었다. 연못에 사는 아홉 마리 용은 터의 주인이었다.

불화(火)자를 쓴 종이를 태워 연못에 던지자 불길에 휩싸인 용이 날아가다가 바위에 부딪혀 죽게 되고 눈이 먼 한 마리만 그대로 구룡지에 살게 되었다고 한다.

용과 관련된 이름을 지닌 구룡지, 오룡골, 용혈암의 유래다.

 

덤으로 땅에 자수정이 묻혀 이으면 치유의 기운이 있고 명상에도 도움이 된다는데, 경주에서 통도사 일대까지가 자수정이 뭉친 지층이라서 물맛도 좋고 기운도 특별하다고 한다.

주변에 자수정 동굴도 있는데......

 

양산 통도사는 예전에 몇 번 가 본 적이 있다.

그저 역사적 유물, 유적이 많은 오랜 사찰 정도로만 알았는데…….

공기 좋고 물 맑은 곳이어서 걷기에도 좋았는데....

바람을 타고 오는 기분 좋은 숲 냄새는 그대로 삼림욕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상쾌했는데......

통도사를 에워싼 주변의 산들이 영남의 알프스라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산들인데......

신불산의 억새밭도 다시 가고 싶은 곳인데.......

땅 밑에 깔린 자수정 지층이 좋은 기운이 내뿜는다니 다시 가보고 싶다.

 

이 책에는 통도사 이야기에 세계의 민담과 설화, 전설이 어울러져 등장한다.

이야기의 원형이 되고 있는 건국신화들도 있다.

독수리와 칡꽃, 나무오리와 용에 얽힌 이야기가 우리의 이야기여서 정겹다.

책 속에 그려진 부드러운 먹빛 한국화에선 묵향이 나는 듯하다.

추억을, 이야기를, 역사를 떠올리며 읽는 통도유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