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동화 빨간 자전거 - 당신을 위한 행복 배달부 TV동화 빨간 자전거 1
김동화 원작, KBS.쏘울크리에이티브.KBS미디어 기획 / 비룡소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V동화 빨간 자전거] KBS 1TV 화제의 애니메이션의 감동을 책으로!^^

 

나에게 편지는 그리움이고 반가움이다.

예전에는 손 편지를 써서 우표를 붙인 후 빨간 우체통에 넣는 것을 좋아했다.

멀리 있는 친구든 가까이 있는 친구든 한 번씩 안부인사로, 재미로 편지를 보내기도 했는데.

한때는 손 편지로 해외 펜팔을 해보기도 했는데…….

 

지금은 마지막으로 편지를 붙여본지가 언제였는지 까마득하다.

전설이 되어가는 손 편지와 빨간 우체통.

 

아마도 컴퓨터가 나오고, 휴대폰이 필수품이 되면서 편지를 써보지 않은 것 같다.

컴퓨터로 메일 보내고 휴대폰으로 문자 보내는 일에 익숙해 지다보니 편지는 내 추억 속으로 점점 사라지고 있다.

 

이제 집배원 아저씨는 택배나 등기를 받을 때 볼 수 있는 보통의 택배 아저씨다.

동네에 빨간 우체통이 어디 있기나 한지.

 

하지만 아직도 시골은 집배원 아저씨의 역할이 큰 것 같다. 동화에서처럼.

젊은이들이 대도시로 떠나가고 고향을 생활터전으로 살아온 노인들이 많은 외진 곳에는 아직도 집배원이 역할이 큰 것 같다.

외딴 곳에서는 집배원이 생필품을 배달하기도 하고 안부삼아 들르기도 하고, 가끔 말상대 하러 들린다는 뉴스를 본적도 있다.

아직도 인심이 따뜻함을 보여주는 집배원들.

 

나는 들길, 산길, 자갈길, 신작로.

길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는 빨간 자전거입니다. 때론 부치지 못한 마음을 들고, 때론 그리움의 징검다리를 건너 나는 한 통의 편지가 되어 정겨운 사람들 속으로 달려갑니다. (본문에서)

 

빨간 자전거를 탄 집배원은 논두렁 밭두렁을 달리며 아픈 할머니를 대신해 손자의 도시락을 전달하기도 하고, 꼬불꼬불 산길을 달리며 추억을 선물하거나 사랑을 전달한다.

입양 보낸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는 할머니를 위로하기도 하고, 치매 걸린 할머니를 찾아 나서는 할아버지의 마음을 보듬어 준다.

마을을 다니며 사소한 것에 대한 해결사로 나서기도 하고, 혼자 사는 할아버지의 점심상을 차려주기도 한다.

전기요금을 못내 단전이 될 뻔 한 위기의 할머니를 대신해 몰래 전기요금을 내기도하고, 아빠를 기다리는 보육원 아이의 친구가 되어 주기도 한다.

 

그래, 세상은 아직 따뜻한 거야.

어딘가에 이런 빨간 자전거가 다니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따뜻해져 온다.

인정이 넘치는 풍경, 가슴 따듯해지는 사연들, 귀농한 젊은 사람들을 격려하기도 하고 외로운 노인들의 친구가 되어 주기도 하는 빨간 자전거 이야기는 행복 바이러스 같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사랑과 그리움을 싣고 오늘도 달리고 있을 빨간 자전거를 위해 파이팅!^^

 

이 에세이는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조선일보에 연재되어 호평을 받은 김동화 화백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프랑스 만화비평가협회 5대 작품 선정, 오늘의 우리만화상, 부천 만화 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중학교 교과서에 수록되기도 했다.

 

2013년부터는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져 KBS 1TV 월-금 오전 10시 55분에 방영 중인데,

수채화를 보는 듯 한 배경과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 완성도 있는 영상미까지 더해져 인기가 있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