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에 한번은 고수를 만나라 - 경지에 오른 사람들, 그들이 사는 법
한근태 지음 / 미래의창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수를 만나고 싶다.^^![일생에 한번은 고수를 만나라]
 
 
무림에서의 최고 일인자를 말하는 고수.
고수의 세계를 잘 모른다.
무협지나 군협지를 읽지 않아서 무림의 고수가 어느 정도의 경지에 오른 사람들인지를 잘 모른다. 아마 프로의 할아버지 정도일까. 그저 대단하겠거니 생각하는 정도다.
 
똑같은 신문이나 책을 봐도 지식 파악능력이 월등하거나 사태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능력이 탁월한 사람이 있다. 
 그런 안목은 선천적 ㅇ일까, 후천적 일까. 
 누구나 절대 고수의 경지에 오를 수 있는 걸까.
 
고수로 가는 길을 알고 싶다.
고수들이 사는 방식, 사고 방식, 마음관리법, 사람을 얻는 기술, 고수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싶다.
고수를 한번쯤은 만나고 싶다.
 
20130908_170529_resized[2].jpg
 
 
 
자기관리가 철저한 고수들의 사는 법은 어떨까.
고수는 일이 없을 때 사람들을 만나고 미리미리 일하는 것을 즐기면서 더 많은 노력을 하는 사람이다.
 
저는 항상 10이 완벽하다고 하면 10을 넘기 위해 11에 도전하는 사람이고, 11에 도달했을 때는 12를 위해 가는 사람이기 때문에 만족을 못 하겠어요.- 야구선수 추신수 (본문에서)
 
적게 일하고 많이 버는 고수들은 절대 집중을 위해 할 일보다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먼저 정한다고 한다. 하수들과는 반대다.
 
집중이란 집중할 일에 예스라고 답하는 것이 아니다. 실제 내가 이룬 것만큼이나 하지 않은 것도 자랑스럽다. 혁신이란 고만고만한 천 가지를 퇴자 놓는 것이다 -스티브 잡스 (본문에서)
 
고수란 결과보다 과정을 즐기며 과거나 미래보다 현재에 집중한다. 어떤 일에 필이 꽂히면 파고드는 몰입의 능력이 누구보다 탁월하다.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는 글을 쓰는 동안에는 일체의 딴 짓을 하지 않고 글만 생각한다고 한다.
 
고수란 디테일에 강한 사람이다.
사업의 승부는 비전이나 전략 같은 큰 아젠다보다 디테일에서 결정 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디테일이 강하다는 것은 제대로 된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고 리스크를 줄일 수 있으며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고수들의 집은 단순하다. 꼭 필요한 것만 있고 군더더기가 없이 깔끔하고 심플하다. 불필요한 만남, 불필요한 직함을 정리하고 눈치를 보지 않는다. 인간관계도, 물건도, 말도 깔끔한 정리가 필요하다.
 
단순하게 산다는 것은 정말 소중한 것을 위해 덜 소중한 것을 덜어내는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별 것 아닌 것에 의해 별 것이 침해당하는 삶을 살고 있다. 단순하게 사는 것은 우리 생활에서 짐을 덜어 더욱 가볍고 깨끗하게 사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소비하는 물자와 하는 일, 대인관계, 자연과 우주와의 관계 등 생활의 모든 면을 더욱 직접적이고 소박하며 단출하게 정리하는 것이다. 외적으로는 더욱 단순하고 내적으로는 더욱 풍요롭게 사는 방식이다. (본문에서)
 
20130915_174849_resized[1].jpg
 
20130915_174938_resized[1].jpg
 
20130915_175013_resized[2].jpg
 
고수는 호기심이 강하다.
호기심은 살아 있다는 증거요, 젊다는 상징이다. 호기심이 없으면 죽은 것과 갗다. 아이들은 호기심 덩어리다. 호기심이 지속 되어야 성공으로 갈 수 있다. 호기심은 성공을 위한 체력인 셈이다.
 
고수는 주제 파악을 잘하지만 하수는 착각을 잘한다. 고수는 자신이 생각하는 자신의 그릇과 남들이 자신을 보는 그릇의 차이가 적다.  고수는 이름값을 하며 거품이 없는 명불허전이다. 세상에는 이름은 없는데 내공이 출중한 숨은 고수들도 있다. 고수는 좀처럼 화를 내지 않는다. 늘 만족과 감사로 중심과 자제력을 잃지 않는다. 
 고수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자유롭다. 돈이 적어도 자유의 힘으로 살아가는 자가 고수다.
 
 
이 외에도 고수는 자기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빠르고 스마트하게 일처리를 하며 도전의 기회를 잡는다고 한다.
 
이 책에는 고수로 가는 길, 고수의 마음관리, 고수의 생각하는 법, 고수가 사람을 얻는 방법 등이 있다.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0여 년 간 수많은 CEO 즉, 현대의 무림고수들을 들을 만나면서 정리하고 분석했던 결과물이다.
 
 
똑같이 지구라는 땅 위에서, 똑같이 산소를 마시며, 똑같이 하루에 24시간을 사는데 누구는 고수고 누구는 하수다. 물론 고수의 삶이 늘 좋다는 생각이 들거나, 늘 부럽다는 생각이 드는 건 아니다.
하지만 답답한 일이 생길 때면 한번쯤은 고수를 만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할 때가 있다.
만나서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원기충전, 에너지 충전이 될 테니까.
힘이 들 때 한번 씩 들춰보면 좋을 고수되기 지침서이다.
모두가 자기 분야의 고수가 되기를 바라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