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흔적을 찾아서
바바라 해거티 지음, 홍지수 옮김 / 김영사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이지 않는 존재의 실재성을 찾아서 [신의 흔적을 찾아서]

 

 

저자는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이자 논픽션 작가인 바바라 해거티이다.

이 책은 과학과 종교의 오랜 논쟁이 되어온 '신의 존재'를 주제로 잡았다. 그리고 신의 존재에 대한 증거를 추적하고, 탐사하고, 검증하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물질과학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영성과학이라는 금단의 세계를 깊이 있게 파고들려는 시도이다. 영적체험의 신경생리학적 연구, 뇌과학과 물리학, 최첨단 과학 등을 총동원한 대규모 탐사이다.

 

 

저자가 가진 의문들은 이런 것들 이었다.

영적인 체험은 실재하는가. 우리가 경험할 수는 있지만 측정할 수 없는 실재들이 존재하는가. 의식은 전적으로 뇌에 존재하는가, 아니면 뇌를 초월한 존재인가. 생각과 기도가 육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가. 이 세계 이상의 또 다른 세계가 존재하는가.

 

 

저자는 온갖 의문들에 대한 답을 찾으러 용감한 탐사를 시작한다.

보이지 않는 존재의 실재성을 찾아 떠난 것이다.

 

저자는 금기시 되었던 주제를 어떻게 풀어냈을까..

캐시 영의 영적체험에 대한 이야기를 듣던 중에 자신도 영적인 체험을 하게 되었고 동시에 어렸을 적에 체험한 초자연적인 경험들도 떠올리게 된다.

과연 신은 존재 하는가.

 

저자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는 게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넘어서 HIV 바이러스의 진행을 막는 생각의 힘을 보여주는 사례를 접한다. 한때 미신이라고 했던 것이 지금은 과학이라고 받아들여지고 있는 현실을 접한 것이다. 시대에 따라 미신이 과학으로 인정받게 되다니....

우리의 생각이 세포수준에서 우리 몸에 영향을 미친다는 믿음의 생물학의 발전은 놀랍다. 뇌만 기억을 관장하는 것이 아니라 세포수준에서도 기억이 저장된다는 책을 읽은 저이 있는데.....

 

영적 체험을 촉발시키는 것은 무엇일까.

영적 체험을 가능하게 하는 특정한 상황, 특정한 성격, 특정한 내외적 스트레스가 복합된 상태가 있을 것이다. 알코올 중독자나 심신이 미약한 사람들일까.

 

저자는 인간이 영적인 것에 접근 할 수 있도록 우리 뇌의 화학물질을 조절하는 화학자로서의 신을 찾기 위해 신경과학자를 만나 보기도 한다. 그리고 눈에 보이지 않는 현실에 주파수를 맞출 수 있도록 우리 뇌의 신경회로를 연결하는 전기기술자를 찾아 간질전문 병원도 방문한다.

 

영적인 거장들은 신을 만나본 체험들이 있을까.

신과 접촉하기 위해 끊임없이 수행하는 거장들을 만나기 위해 대학에서 뇌 스캐너 속에 앉아 명상을 하는 기독교 거장을 만나기도 했고, 영적인 수행을 통해 뇌를 바꿔보려는 시도를 직접 해 보기도 한다.

 

뇌과학의 발달로 신경학자들이 뇌파 측정기와 뇌 스캐너를 이용하여 죽음을 겼었다가 다시 살아난 사람들을 과학적으로 연구하는 곳으로 가기도 한다.

 

과연 과학과 종교는 공존할 수 있을까.

신은 존재할까. 존재한다면 어떤 식으로 존재할까.

기도하는 뇌, 간질발작이나 환각상태의 뇌, 명상할 때의 뇌, 유체이탈 경험의 영적 순간을 분석하는 초자연심리학자들도 있다고 한다.

 

신비주의와 과학이 만나는 연구실 탐방은 과학의 변화를 절감케 한다. 미신이 과학이 되는 세상에 살고 있는 우리들. 우주의 아주 작은 입자가 우리에게 미치는 파워들을 은연중에 믿어 왔던 우리들.

 

 

저자는 학식 있고 통찰력 있는 과학자들과 이야기를 나눈 결과, 과학이 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는 없지만 신과 공존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저자가 내린 결론은 신의 존재 여부가 아니라 신에 대한 정의 방식에 있다는 것이다. 어떤 형태로든 존재하지만 아직도 설명할 수 없는 존재의 비밀을 인정하게 된다.

단지 인간이 그 앞에서 취할 공통의 방식은 경외감이고 가장 최근의 과학적 형태는 부분적으로는 양자물리학이라는 결론에 이른다. 즉, 아인슈타인이 말한 상대성원리처럼 가장 작은 입자들의 신비로운 행동들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요즘 과학에서도 신적 존재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한다.

저자와 함께 생명의 DNA에서 죽음 이후까지, 뇌의 회로에서 우주의 과학까지 탐사하는 여행을 따라가다 보니 언젠가는 그 비밀의 열쇠를 갖게 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영원히 풀지 않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게 과연 인간의 권한일까.

 

**이 도서는 예스24시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제공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