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에 한번은 고수를 만나라 - 경지에 오른 사람들, 그들이 사는 법
한근태 지음 / 미래의창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수와 마주하고 싶다~~ [일생에 한번은 고수를 만나라]

무협지나 군협지를 읽지 않아서 무림의 고수가 어느 정도의 경지에 오른 사람들인지를 잘 모른다. 아마 프로의 할아버지 정도일까.

 

똑같은 신문이나 책을 봐도 지식 파악능력이 월등하거나 사태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능력이 탁월하다면 그런 안목은 선천적인 건지, 후천적인 건지도 궁금하고 누구나 절대 고수의 경지에 오를 수 있을까도 궁금하다.

 

자기관리가 철저한 고수들의 사는 법은 어떨까.

고수는 일이 없을 때 사람들을 만나고 미리미리 일하는 것을 즐기면서 더 많은 노력을 하는 사람이다.

 

저는 항상 10이 완벽하다고 하면 10을 넘기 위해 11에 도전하는 사람이고, 11에 도달했을 때는 12를 위해 가는 사람이기 때문에 만족을 못 하겠어요.- 야구선수 추신수 (본문에서)

 

적게 일하고 많이 버는 고수들은 절대 집중을 위해 할 일보다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먼저 정한다고 한다. 하수들과는 반대다.

 

집중이란 집중할 일에 예스라고 답하는 것이 아니다. 실제 내가 이룬 것만큼이나 하지 않은 것도 자랑스럽다. 혁신이란 고만고만한 천 가지를 퇴자 놓는 것이다 -스티브 잡스 (본문에서)

 

고수란 결과보다 과정을 즐기며 과거나 미래보다 현재에 집중한다. 어떤 일에 필이 꽂히면 파고드는 몰입의 능력이 누구보다 탁월하다.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는 글을 쓰는 동안에는 일체의 딴 짓을 하지 않고 글만 생각한다고 한다.

 

고수란 디테일에 강한 사람이다.

사업의 승부는 비전이나 전략 같은 큰 아젠다보다 디테일에서 결정 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디테일이 강하다는 것은 제대로 된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고 리스크를 줄일 수 있으며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고수들의 집은 단순하다. 꼭 필요한 것만 있고 군더더기가 없이 깔끔하고 심플하다. 불필요한 만남, 불필요한 직함을 정리하고 눈치를 보지 않는다. 인간관계도, 물건도, 말도 깔끔한 정리가 필요하다.

 

단순하게 산다는 것은 정말 소중한 것을 위해 덜 소중한 것을 덜어내는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별 것 아닌 것에 의해 별 것이 침해당하는 삶을 살고 있다. 단순하게 사는 것은 우리 생활에서 짐을 덜어 더욱 가볍고 깨끗하게 사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소비하는 물자와 하는 일, 대인관계, 자연과 우주와의 관계 등 생활의 모든 면을 더욱 직접적이고 소박하며 단출하게 정리하는 것이다. 외적으로는 더욱 단순하고 내적으로는 더욱 풍요롭게 사는 방식이다. (본문에서)

 

이 외에도 고수는 자기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빠르고 스마트하게 일처리를 하며 도전의 기회를 잡는다고 한다.

 

이 책에는 고수로 가는 길, 고수의 마음관리, 고수의 생각하는 법, 고수가 사람을 얻는 방법 등이 있다.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0여 년 간 수많은 CEO 즉, 현대의 무림고수들을 들을 만나면서 정리하고 분석했던 결과물이다.

 

똑같이 지구라는 땅 위에서, 똑같이 산소를 마시며, 똑같이 하루에 24시간을 사는데 누구는 고수고 누구는 그렇지 않다. 물론 고수의 삶이 늘 좋다는 생각이 들거나, 늘 부럽다는 생각이 드는 건 아니다. 하지만 답답한 일이 생길 때면 한번쯤은 고수를 만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할 때가 있다. 만나서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원기충전, 에너지 충전이 될 테니까. 힘이 들 때 한번 씩 들춰보면 좋을 고수되기 지침서이다.

 

*한우리북카페서평단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