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 7대 사건을 보다 - 세상을 뒤바꾼 세계사 7대 코드, 그 비밀의 문을 열다
박찬영.정호일 지음 / 리베르스쿨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의 흐름을 바꾸는 7대 코드!!~[세계사 7대 사건을 보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고 세계사도 선택의 연속이다.

인간의 운명을 바꾸는 것에 어떤 계기가 있듯이 세계사의 흐름을 바꾼 역사적 계기들도 있을 것이다.

세상이 흘러가는 데는 어떤 이치들이 작용했을까.

그런 이치가 주는 정보들만 알아도 길을 잃지는 않을 텐데...

도대체 세계사를 바꾼 7대 코드는 무엇일까.

 

이 책에서는 인류사의 수많은 사건 중에서 7개의 사건을 선택의 법칙, 필연의 법칙, 우연의 법칙, 흐름의 법칙, 위치의 법칙, 인과의 법칙, 종합의 법칙으로 나누어 간추렸다고 한다.

 

선택의 법칙에 따라 뽑은 것은 콘스탄티누스 1세의 선택이었던 니케아 신조의 반포다.

니케아 신조가 뿌린 파장이 얼마나 엄청난 것이었을까.

모든 종교전쟁의 뿌리요, 지금도 종교조직의 기반이기도 한 신조를 선택했던 니케아 공의회이야기, 밀라노 칙령과 니케아 신조의 형성과정과 삼위일체의 교리, 그 이전의 팍스 로마나 이야기까지 자세하게 나와 있다.

 

필연의 법칙에 따라 나이팅게일의 크림전쟁에서의 간호정신을 뽑았다. 전쟁에서 부상병의 생존율을 높이고 체계적인 간호법과 위생시설을 갖추게 된 계기를 세웠던 나이팅게일의 이야기다. 헌신, 봉사, 친절이 의학의 기본 정신이 된 이야기들이 있다.

 

우연이 만들어 낸 제1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된 사라예보 사건.

우연이 어떻게 인류 최초의 전쟁으로 번지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들어 있다. 사라예보에서 일어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황태자 피살 사건이 전쟁의 도화선이 된 이야기다.

 

인류사의 흐름에 큰 획을 그은 단군 조선 이야기.

4대 문명보다 1000년이나 앞선 랴오허 문명은 단군조선의 뿌리다. 단군조선이 인류사에 획기적인 의미를 지니는 것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는 홍익인간이라는 정신 때문이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존재임을 드러내는 이 인도주의의 발현은 지역사이지만 세계사에 빛날 정신이라는 것이다. 여기에서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 호모에렉투스, 호모하빌리스의 역사, 세계문명들, 랴오허문명, 신석기문화, 청동기문화에 대한 설명들이 들어 있다.

 

살라미스 해전이 차지한 위치적 의미.

살라미스 해전은 인류사를 지배하는 집단이나 사상이 바뀔 수 있다는 것임을 보여 주는 전쟁이다.

페르시아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그리스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그리스 문명을 더욱 꽃피우고 르네상스에까지 미친 영향의 발단이 된 전쟁이다. 하지만 그리스 역시 페르시아의 전철을 밟아 민주정 대신에 군주정을 따른 것이다. 민주정으로는 존속하기가 힘들었던 걸까.

 

인과의 법칙으로 형성된 유럽지도 이야기다.

게르만족의 대이동은 유럽을 전체적으로 움직였다.

중앙아시아의 훈족의 이동과 침략이 게르만민족을 이동하게 했고 오늘날 유럽지도를 형성하게 했다.

 

종합의 법칙으로 이루어진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 이야기다.

고대 그리스 철학이 아리스토텔레스에 이르러 인류 학문의 원형질이 되고, 어떻게 철학의 근원이 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역사를 이해한다는 것은 세상의 이치와 흐름을 파악한다는 것이다. 나아가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할 디딤판을 얻기 위함이다. 주제를 갖고 보는 역사 이야기는 깊이 있는 설명으로 인해 언제나 흥미롭다. 우리의 역사교육도 이렇게 되어야 하지 않을까.

이 책은 세계사의 심층과 만나는 스토리텔링과 이미지의 역사 여행이다. 깊이 있는 역사 여행이다.

생생한 사진과 화보가 많아서 현장감을 더하며 쉽게 이해를 도운다.

역사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지를 되새겨보는 시간이다. 역사를 보는 눈을 키운 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