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를 결정짓는 다섯 가지 힘 - 표현력/스타일/자기세계/아이디어/몰입
사이토 다카시 지음, 홍성민 옮김 / 뜨인돌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을 이해하는 법^^* _ 명화를 결정짓는 다섯 가지 힘

 

 

 

 

 

 

그림이 좋다는 건 무슨 뜻일까.

세월이 흘러도 명화로 인정받는 근거는 무엇일까.

 

 

시대에 따라 평가 기준이 다르겠지만, 일단 표현력이 뛰어나고, 화가 특유의 스타일이 살아있고, 아이디어가 눈에 띄는 그림이 아닐까.

 

 

저자는 표현력, 스타일, 자기세계, 아이디어, 몰입의 다섯 가지 힘이 명화를 결정짓는다고 한다. 이 다섯 가지 기준으로 그림을 볼 수 있다면, 전문가의 도움 없이 좋은 그림을 판별하는 심미안을 키울 수 있다고 한다.

 

 

 

 

그림의 주제를 포함해 화가 특유의 터치와 스타일을 판단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직관적으로 화가의 스타일을 파악할 수 있는 감식안을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스타일이라면 단연 인상파 화가들이다.

거대한 스타일의 해방을 이룩하면서 개성과 차이의 시대를 연 인상파.

 

 

인상파는 일정한 기준이나 표준형으로 인식되는 기술을 익혀 그림을 완성하는 기존의 기법에서 과감히 벗어나 자신만의 스타일로 자유롭게 그리기 시작했다. 사물을 정교하게 그리는 것보다 자신의 망막에 비치는 빛과 그림자의 순간의 인상을 대담하게 묘사했다. 빛을 형태로 보는 게 아니라 빛 자체로 감지하는 눈을 가진 인상파들의 그림은 그 당시에는 굉장한 도전이었다. (본문 중에서)

 

 

 

고흐가 동경한 것은 일본의 풍속화인 우키요에였다. 그는 남 프랑스를 여행할 대 자신의 '노랑을 발견했다.

 

 

노랑이라는 색깔이 나를 바꿨다.

 

남프랑스의 빛을 만난 것으로 나는 일본의 우키요에 화가들처럼 될 수 있었다. 그 선명한 느낌을 낼 수 있게 된 것이다. (본문 중에서)

 

 

 

 

우키요에의 선명한 선과 색깔을 선과 면으로 나눠 그리면서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그려낸 고흐. 그의 해바라기 그림에는 노란색의 선과 면 나눔이 잘 표현되어 있다.

 

그 이후로 근대미술에서도 표현력보다는 개성을 중시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인상파의 스타일은 의미가 크다.

 

 

 

 

 

사물을 보는 화가의 눈은 일반인들과 어떻게 다를까.

 

 

화가라면 독자적인 눈으로 사물을 보고 , 자신만의 스타일로 작품을 완성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모양과 색이 지닌 내면의 에너지를 찾아 찰나적인 감동을 그려내는 것, 보이지 않는 느낌까지도 그림으로 나타낼 수 있는 창조력은 작가의 내면세계 및 아이디어와 연결되어 있다.

 

 

그런 그림을 감상할 때 상당한 수준의 감상자라면 어떨까.

 

일본의 영화감독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처럼, 고흐의 그림을 보면 고흐의 그림처럼 세상이 보이고, 세잔의 그림을 보면 세잔의 그림처럼 보이는 경지일까.

아마도 그렇겠지. 지금 이 순간에 인상파 화가들에 둘러싸인 느낌을 받듯이.

소설을 읽으면 그날 하루는 주인공의 느낌으로 살아가는 듯 착각에 빠지는 것처럼 말이다.

 

 

 

 

 

 

 

 

 

표현력이 뛰어난 화가들은 누구일까.

 

탁월한 그림 실력을 가춘 사람으로는 단연 레오나르도 다 빈치다. 그의 벽화나 조각의 역동적인 근육과 표정들은 생생함 자체며, 비례를 잘 표현해 냈다.

티치아노 베첼리오의 <우르비노의 비너스>과 얀 반 에이크의 <남자의 초상>에서는 압도하는 사실적 묘사와 세밀함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

<네 명의 사도>를 그린 알브레히트 뒤러는 촉감이 살아나는 매우 정교한 그림을 그려 인간이 생생하게 살아나게 했다.

일본 화가인 호쿠사이의 <호쿠사이 만화> 에 보면 그의 뛰어난 데생실력과 표현력을 볼 수 있다.

 

 

 

스타일이 뛰어난 화가에는 누가 있을까.

 

스타일은 세상을 보는 그 사람만의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역시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은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이 강렬하고 애틋하다.

<인상 : 해돋이>를 그린 클로드 모네의 그림은 사물을 보고 그림으로 담아내는 스타일이 개성 있다.

<엠마오의 만찬>을 그린 바로크 회화의 선구자인 미켈란젤로 다 카라바조는 착상력이 뛰어나고 기법상의 개성을 느낄 수 있게 빛과 그림자의 결합이 탁월하다.

<게르니카>를 그린 피카소는 평생을 계속해서 기법을 바꾼 화가이며 스타일의 대가라 할 수 있다.

 

 

 

 

 

몰입이 뛰어난 화가들은 누구일까.

 

'나는 이것 하나에 내 인생을 걸었다.'고 할 정도로 자신의 그림에 깊이 빠져든 화가들.

 

자신의 아내를 모델로 기다란 목에 아몬드 모양의 눈을 한 여성만 그린 아마데오 모딜리아니는 몰입의 대가다.

<그랑드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그린 조르주 쇠라는 점으로 그림을 그리는 점묘기법이 특징이다.

기법에 있어서 가장 강한 일관성을 갖는 화가는 구스타프 클림트다 . 황금색과 화려한 극채색을 조합한 그의 기법은 자기주장과 색깔이 가장 강하다.

 

 

 

 

 

 

생활 속에서 그림을 최대한 즐기고 그 충만한 에너지를 느껴보는 방법은 무엇일까.

 

 

저자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몸을 이용한 감상법'을 소개하고 있다. 가령 고흐의 그림은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한 후에 본다. 세잔의 그림은 좌선을 하고 호흡을 한 후에 본다. 하는 식으로 화가마다 다양한 포즈와 상황에서 그림을 감상하는 것이다. 술을 한 잔하면서 샤갈을 보는 것도 좋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림의 에너지를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도 있다고 한다.

어디서 들어 본 말인데 여태 해보지는 않았는데 좋은 방법 같다.

 

 

 

 

 

이 책은 그림을 이해할 줄 모르고 그림에 대한 심미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그림을 보는 눈을 길러주는 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덕 2013-07-27 2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술세계의 거장들의 그림을 감상하는 눈을 키우려면 이런 책을 자주 보고 직접 전시장을 찾아 안목을 키워야 하리라.
아무리 확대해도 그 치밀한 구성이 조금도 흔들리지 않는 얀 반 에이크의 그림 <아르놀피니의 결혼>은 위대한 걸작의 반열에 오를 수 밖에 없음을 보여 준다.
조르주 쇠라의 점묘화 <그랑드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는 현대 TV의 영상기술을 몇 세기나 앞서 실현해낸 획기적인 시도였다. 평면 위의 그림 한 점이 입체적으로 역동하는 이유를 알 수 있게 하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