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봄 - 개정판 레이첼 카슨 전집 5
레이첼 카슨 지음, 김은령 옮김, 홍욱희 감수 / 에코리브르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별 지구의 사랑스럽고 예쁜 생명들이 사라지고 있다. 종달새 소리, 아이들 웃음소리,찔레꽃 향기가 사라지고 있다. 지금은 내 구역의 이야기가 아닐지 몰라도 가까운 미래엔 그 대상이 나일 수가 있다. 이 섬뜩한 경고가 무섭지 아니한가?

 

 침묵의 봄. 이책은 세련된 제목에 끔찍한 내용들,난해한 분자구조와 생소한 화학물질의 나열들에 어렵기는 했지만 끝까지 손을 뗄 수가 없었던 책이다.

 

 마치 내가 새가 된 것처럼 가슴두근거리는 외상증후군으로 떨고 불안해 하며 분노하며 읽었다. 50년전 세계를 뒤흔들었다던 책이 지금의 나를 정신없이 흔들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침묵의 봄에서  외친 선구자 레이첼 카슨의 경종이 여전히 유효하고 현실인 것에 소름이 돋는다.

 

 이 책의 시작으로 환경주의의 이념이 고취되고 생태학시대가 열렸다는데 외적으로 보면 어느 정도는 성공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각국의 환경법 제정, 환경부 신설, 환경단체의 활동 등은 호들갑스럽기만 할 뿐 아직도 안심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책에서는 DDT의 폐해와 화학살충제의 남용이 얼마나 큰 생태재앙을 가져오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카슨이 살던 50년 전에는 농약문제가 주였다면 지금은 농약과 더불어 수적으로 엄청나게 증가한 화학물질들의 위협이 더 직접적이고 살인적이다. 우리 주변에 널려 있는 것이 농약이고 화학약품이라서 냄새가 매캐하거나 눈이 시큰거려도 대수롭지 않게 여길 정도로 일상화 되었다.

 

 특히 몇 주 전에 터진 구미국가산업공단지역에서의 불산화학공장의 화재로 수 천명의 근로자,인근주민, 소방공무원들의 직접피해는 물론 제2차, 제3차 피해까지 우려된다는 보도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는 소식에 눈 앞이 흐릿해지고 귀가 멍멍해진다.

 평화롭던 시골동네가 하루아침에 폐허가 되고 침묵의 가을이 시작된 것이다. 그들이 힘겹게 싸워야 할 현실이 결코 만만치 않음을 생각하니 가슴이 쓰리다.

 

 경제성장이 이뤄져 소득이 일정수준에 도달하면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기술이 향상되어 환경회복을 통해 녹색성장이 가능하다는 학자들도 있다. 실제로 선진산업국가에서는 경제성장과 함께 숲의 면적도 늘어 났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도 부유한 국가가 되어 삶의 여유와 건강을 우선시하며 환경에 관심을 보이는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인간중심의 이기적인 사고를 버리고 지구와 공생, 공존 할 수 있을 묘책을 내놔야 한다.농약과 화학약품들로부터 인간을 구하는 방법을, 공기와 토양 및 각종 생물을 구할 대책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 개발과 산업화는 인간의 생존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나? 과연 인간이 자연계의 암적인 존재이냐? 구원의 존재일 수도 있느냐를 진중하게 논의하고 해답을 찾아 봐야 한다.

 

잠깐의 이익을 보겠다고 죽음에 이르는 길로 가겠다는 것은 무모한 행패다.

 한번 파괴된 환경을 붕괴된 생태계를 제자리로 되돌릴 수 있을까? 병든 토양, 앓는 지구는 영양제 한방으로는 부족할 지경인데.

 

  지금은 저탄소 녹색성장, 그린 에너지 개발, 온실가스 감축 등의 구호가 요란한데 어느 한 쪽 구석에서는 사악하고 욕심많은 이들이 자연의 목숨을 이용해 구차하게 이익을 얻고 있지 않을까 불안하다.

 

 모든 문제의 밑바닥에 있는 인간의 이기심과 욕심,양심부재, 안전불감증, 무관심을 버려야 한다.

자연과의 조화보다 인간의 편리를 위해 무분별한 산업확장과 국토개발을 해 온 점을 반성하고 또 다른 훼손을 막기위해 관심을 촉구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환경유산을 미래에 전승하고 싶다면 말이다.

 

 이 책을 통해 자연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졌고 과학과 화학물질에 대한 관심이 생겼고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에 대한 고민도 생겼다.

 

 이것은 침묵의 봄을 통해 레이첼 카슨이 내게 준 아주 소중한 선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