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치다 타츠루의 <하루키씨를 조심하세요>의 독후감을 쓰면서 미처 하지 못한 말이 있다. 우치다 타츠루는 하루키 문학의 위대성에 대해 여러 가지 근거를 들어 제시한다. 그 중에 세계적으로 많이 팔리기 때문에 하루키 문학은 위대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평론가 모린 코리건 역시 많이 팔리기 때문에 피츠제럴드는 위대하다고 주장했었다. 과연 그럴까


우치다 타츠루의 주장처럼 많이 팔리면 좋은문학일까? 거꾸로 물어보자. 안 팔리면 나쁜 문학이란 말인가? 우치다 타츠루의 말은 조금만 생각해보아도 터무니없는 외침이자 소음에 불과하다. <실미도>는 천 만명이 봤으니까 좋은 영화고, <한공주>22만 명이 봤으니 나쁜 영환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선 작품의 내적인 가치보다는 오히려 외적인 환경이 판매를 좌우하기도 한다. 오프라인 서점 매대에 진열하는 책의 경우, 홍보비로만 3천 만원 이상이 드는 걸로 알고 있다. 인터넷 서점, 탑 화면에 홍보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의 광고, 홍보비가 드는 걸까. 아무도 홍보하지 않는데 저절로 팔리는 책은 거의 없다.

 

, 한마디로 판매량은 작품의 가치를 결정하는 기준이 될 수 없다.

 

<종의 기원> 많이 팔렸다지. 호평도 많길래 기대했다. 초반부가 짜증스러웠다. 앞부분만 그렇겠지? 책을 덮을 때까지 짜증스러웠다. 도대체 뭐가, 어디서, 어떻게, 재밌단 말이지? 뭘 즐기란 것일까? 정유정의 <7년의 밤>은 평론가들의 말대로 압도적 서사에 끌렸다. <종의 기원>에 그런 게 있나? 단편으로도 충분한 이야기 아닌가? 정유정 작가의 말대로 악을 탐구하고 싶으면 책을 읽어야지, 왜 책을 쓰고 자빠진걸까. 이렇게 빈약한 서사로 뭘 즐기라는 것일까. 아니 뭐 즐길 게 있어야 즐길 거 아닌가. 장어 사주겠답시고 꼬드겨서 꼼장어 사주는 거랑 뭐가 다르지? 꼼장어가 커봤자 꼼장어지 장어 되냐고? 수류탄에 초콜릿 바르면 수류탄이 초콜릿 되냐고?

 

좋은 소리 안 나올게 뻔하므로, 독후감 안 쓸려고 다짐을 했건만 너무 열 받아 결국 쓰고 말았다. 책을 읽으니, 독자인 내가 사이코패스가 되는 것 같다. (혹시 그게 작품의 숨은 의도?) 더 악평을 하기 전에 말을 말아야지. 이 책을 읽느니 영화 <어바웃 케빈>을 보시길. <종의 기원>과는 비교 불가할 정도로 좋은 작품이다.)

 

제목은 또 왜 <종의 기원>? 감히 다윈을 욕 되게 하다니. 정유정은 포식자 대변인이 되고 싶었나?? 

이래저래 재수없다. 


댓글(32)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6-07-23 14: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직 책을 읽지 못했습니다만, 이승만 정권의 비리에도 의연하게 정리해 주셨던 시이소오님께서 이처럼 분노(?)하시는 것은 처음 뵙는 것같습니다. 더운 날이어서 기대에 못 미친 부분이 많이 아쉬우셨나봐요^^ 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것을 보면 그 이유가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사실 저도 요즘 읽고 있는 플라톤 사상이 왜 위대한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그래도 고전이라고 위대하다는 사람들이 있는 것을 보면.. 어렵네요^^) 저녁에는 비가 온다고 하니 조금은 시원해 지겠지요. 즐거운 토요일 오후 되세요.^^

시이소오 2016-07-23 15:06   좋아요 1 | URL
사기당한 느낌이라서요. 날도 더운데 ㅋ ㅋ

곰곰생각하는발 2016-07-23 15: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 읽었지만 뭔가 이상하게 설득이 되어서 좋아요를 누르고 갑니다..내일을 위해 쏴라.. 인가 그 소설은 읽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맹숭맹숭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시이소오 2016-07-23 15:09   좋아요 0 | URL
이상하게 설득된다는 표현이 왜 이리 웃길카요 ㅋ.

보물선 2016-07-23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유가 아주 쏙쏙 들어옵니다^^

시이소오 2016-07-23 15:10   좋아요 1 | URL
아시죠? 장어는 권여선 소설에서, 수류탄은 이 소설에서 인용했어요^^

한가한걸 2016-07-23 15: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오히려 7년의밤을 아주 지루하게 봤습니다. 영화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좀 ..
책에 빠지는 몰입감은 이책이 더 좋았는데
하지만 정유정 작가의 최고작은
28이라고 생각해요

시이소오 2016-07-23 15:54   좋아요 0 | URL
사람마다 취향이 다 다르네요. 전 28은 화가나 책을 읽다 던져버렸던 슬픈 추억이 ㅋ

stella.K 2016-07-23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내일을 향해 쏴라> 보고 정유정의 책은 읽지 않습니다.
사람이든 책이든 첫 인상이 좋아야 다음에도 보고 싶고 그러는 건데...
근데 화가 많이 나셨나 봐요.
별 하나에 글도 좀 과격하시네요.ㅎ

어바웃 케빈? 거 엄마와 아들 이야기 나오는 거죠?
그 영화 정말 잘 만들었어요!

시이소오 2016-07-23 16:18   좋아요 0 | URL
저도 28보고 1818거리며 정유정책을 두번다시 읽으면 성을갈겠다 다짐을 했건만 닭대가리인지라 금세 또잊어버리고 읽었네요 ㅋ

맞습니다. 그영화. 어바웃 캐빈 한번 보는게 이소설 백 번 읽는것보다 나을듯 하네요^^

五車書 2016-07-24 21:06   좋아요 0 | URL
저도 28 읽었지만, 책을 읽고난 기분을 말하라면 책 제목을 다시 소리내서 읽어보라고 하고 싶어요.

시이소오 2016-07-24 21:05   좋아요 0 | URL
오거서님/ 저는 28 개 싸움하는데서 책을 던져버려서ᆢ 무슨 이유로 그렇게 소설을 읽다 화가 났는지 기억이 안 나네요 ㅋ

五車書 2016-07-24 21:14   좋아요 0 | URL
저도 정유정 작가의 전작에 대한 호평을 듣고 신작을 기대감으로 읽게 되었지만 신작이 제 기대에 미치지 못하더군요. 작가가 열심히 글을 썼을 테니 작가 탓을 하기보다는 나와 맞지 않는다고 여길 수 밖에요. 엽기, 호러물을 싫어하는 취향이라서요.

시이소오 2016-07-24 21:22   좋아요 1 | URL
오거서님/ 정유정 작가는 안 읽는게 나은 작가로 분류해야겠습니다. 바람직한 독자의 자세라 할 수 없지만 책이 너무 많아서요. ^^; 그렇게 마음먹다보면 신작이 나오더라도 흔들리지 않게되더라구요.

남들이 아무리 좋다고 해도 안 읽어요. 쓰레기 책들 까지 읽기엔 인생이 그렇게 길지가 않네요^^

이은 2016-07-23 16: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님처럼 느낀바를 님처럼 쓸 수 있는 능력이 없었기에,
님의 글에 작품에 대해 답답했던 제 맘이 조금은 해소됩니다.

시이소오 2016-07-23 16:20   좋아요 0 | URL
이은님, 해소가 되신다니 저 역시도 해소가 되네요^^

지금행복하자 2016-07-23 16: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유정책 7년의 밤인가를 보고 마지막이었던거 같아요 ㅠㅠ 아무리 극찬을 해도 재미있다고 해도 저는 재미없어서... 그래서 정말 안 좋아하는데.. . 이 책은 하도 시끌시끌해서 혹시 어쩌나 볼려고 빌려왔는데.... 역시나라는 건가요?
읽지 않았는데도 막 공감이 되요 ㅎㅎㅎ

시이소오 2016-07-23 17:38   좋아요 0 | URL
역시나에 몰빵이요ㅋ ^^

재는재로 2016-07-23 17: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ㅇ7ㄴᆢㄴ

재는재로 2016-07-23 17: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ㅇ7ㄴᆢㄴ

samadhi(眞我) 2016-07-23 19: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유정은 「7년의 밤」에서 정점을 찍고 그 이후로는 매너리즘에 빠졌거나 뭐 그런 가 봐요. 「28」나왔을 때 작가 사인회 갈 뻔했다가 못 가고 그 책을 읽고는 안 가길 잘 했다 싶었어요. 그 책 읽고 난 뒤에 이 책은 기대도 안 했습니다. 「7년의 밤」은 여전히 사람들에게 권해주지만요. 작가가 지나치게 배가 불렀나 봐요. 이 책이 워낙 많이 팔렸다고 하니...

시이소오 2016-07-23 19:25   좋아요 0 | URL
지나님 말씀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종의 기원도 7년의 밤, 우려먹기죠

차는 우려먹을수록 맛이 좋아진다는데

책은 반대인듯 합니다. 뭐든지 적당히 우려먹어야 ㅋ

이은 2016-07-23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리 생각해도 종의기원은 내용이 없어요.
그냥 없을 `무`의 줄거리라고 봐요.
그리고 살인이 일어나는 집의 구조를 이해하기 힘든 묘사방식과,
수영선수 출신이 갑자기 법조계로 진로를 바꾸는 것과,
만화에서 나오는 듯한 인물의 특성과,
도대체 형이 죽는 장소의 이해가 힘든 공간 묘사와,
아무리 사이코패스라 할지라도 최소한 살인에 대한 동기라도 있어야 함에도,
이 모든 것들을 저렴한 연결 방식으로 써 내려간점은 분명 소설의 가치를 심하게 깍아내버린다고 생각합니다.

시이소오 2016-07-23 21:55   좋아요 0 | URL
칠년의 밤을 다른식으로 쓰려한것 같아요. 성공한 과거에 매달리고 싶은 마음을 이해못하는건 아닌데 결국 매너리즘으로 가는 지름길을 질러가신 셈이죠

Jeanette 2016-07-23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7년의 밤 까진 좋았고, 28도 그럭저럭 좋았는데 이번 종의 기원은 별로에요.. 처음에 내 자신이 살인을 했구나에 도달하기까지도 넘 지루해서 열 번은 책 닫았다 폈다 한 것 같아요

시이소오 2016-07-23 21:57   좋아요 0 | URL
저도 전반부의 지루함을 어떻게 넘겼는지, 유진아, 부를때마다 작가에 대한 살의로 부들부들 떨었다는 ㅋ

지키미 2016-07-23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주 잘 가던 단골식당의 음식 맛이 조금만 바뀌어도 사람들은 바로 알 수 있듯이 독자들도 작가의 글이 변하는 것을 바로 아는듯해요. 다시 한 번 다음 작품을 기다려봐야겠죠

시이소오 2016-07-23 22:02   좋아요 0 | URL
정유정 작가는 칠년의 밤의 성공에 계속 취하고 싶은것 같은데, 전작을뛰어넘겠다는 의지가 전혀 안 보인다는점에서 다음 작품도 기대할게 없다는 게 아쉽네요 ^^;

클라우디우스 2016-07-25 0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정유정작가님의 책중에서는 칠년의밤이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종의기원 읽고있는중인데 진도가 더디게 나가서 책을바꾸어 크로노크루세이더 신장판을 읽어버렸습니다.ㅋ

시이소오 2016-07-25 00:58   좋아요 0 | URL
ㅋ 잘 하셨어요. 뒤로 가도 그닥 별다른 이야기가 없다는것만 염두해 두시길^^

람린아빠 2016-11-21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와 생각이 같으시네요^^
7년의 밤은 중상, 28은 짜증 대박, 종의 기원은 뭐 별 1개 주기도 아까울 정도...
극도의 매너리즘에 빠져 본인 하고 싶은 대로만 쓰는 작가는 책을 써서 팔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본인만 보고...

시이소오 2016-11-21 09:14   좋아요 0 | URL
람린아빠님, 저보다 쎄시네요. ㅋ저도 28은 느무느무 짜증스러워 책을 던져버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