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까지 가자
장류진 지음 / 창비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씁쓸한 기분이 드는 상실감은 무엇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인이 큰 소리로 말하며 휙 빼낸 양손으로 테이블을 가볍게내리쳤다.
"이번에도 도망갈 거야?"
도원이 고개를 살짝 꺾은 채 재인의 잔을 채워주며 물었다.
무슨 뜻을 숨겨둔 말일까. 재인은 알 수 없었지만 묻지 않고 대답하기로 했다.
"응, 또다시 전력질주하겠지? 하지만 전처럼 빠르진 못할 거야. 내 피는 이제 뜨겁지 않으니까."
재인이 씩 웃었다.
"피를 위하여."
- P1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죽으러 갑니다
정해연 지음 / 황금가지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이버에 서평 모집에 정해연 작가의 신간 [지금 죽으ㄹ로 갑니다] 신청을 하였다

기대하지 않았던 서평단에 당첨되어 책은 회사로 배달되어 왔다.

 

정해연 작가의 [악의]를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어서,

신간소개에 나오는 [지금 죽으러 갑니다]의 이야기가 매우 궁금해졌다.

그것이 책이 나오기 전 서평 모집을 신청한 이유였다.

 

이 소설의 구성은 크게 두 챕터 1. 죽다. 2. 살다로 나누어져 있다.

1장은 주인공 태성이 기억을 잃어버린 채 병원에서 깨어나고 삶의 의미를 찾지 못해

죽기 위해 자살여행을 떠나는 무리에 합류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이 펼쳐져 있다.

 

2장은 자살을 위한 여행에서 자신이 원하는 죽음에 이르지 못하고 사람이 하나둘씩 살해당하면서

살고 싶어하는 주인공 태성과 잃어버린 기억이 돌아오면서 등장한 형과 자살여행을 빙자한

재벌 아들의 살인행각의 마지막들로 이야기가 이루어져 있다.

 

어쩌면 뻔히 보이는 결말이었다. 1장의 중반쯤 자살여행의 범인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구조, 그러나 중간중간 끼어 있는 형사 진성의 이야기. 결국 소설의 이야기는 합쳐져서 마무리를 지어가고 결말은 권선징악도 아니고 매우 현실적인 방향으로 결말이 난다.

 

악인은 정죄되지 않고, 죽고자 했던 태성은 끈질기게 살아남고, 오히려 형사 진성은 자기가 원하는대로 살지 못하는...

 

태성이 죽고자 했던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그러나 다시 살고자 했던 마음은 모르겠다.

 

작가는 마지막 장에서 모두 달라졌으나, 누구나 다르지 않다. 에서 결국 인간이란 자기 자신만을 위하는 악인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모두 달라졌으나, 누구나 다르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7

 

01. 악마의 증명

02. 우리 집 문제

03. 고양이처럼 아님 말고

04. 기사단장 죽이기 1

05. 바닷마을 다이어리 8

06. 공기 도미노

07. 캐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galmA 2017-08-03 15: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7월엔 너무 더워서 독서가 어려웠어요.
지키미님도 어쩐지 그러셨을 듯~

지키미 2017-08-03 15:40   좋아요 1 | URL
직장 옮기고 독서가 쉽지 않네요
 

201706

 

01. 어쩌지 고양이라서 할 일이 너무 많은데

02. 고양이 그림일기

03.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04. 마광수 시선

05. 심야식당 18

06. 당신이라서 가능한 날들이었다

07. 미안하다고 말해

08. 보복대행전문 주식회사1

09. 보복대행전문 주식회사2

10. 기억술사1

11. 기억술사2

12. 기억술사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