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에게 갔었어
신경숙 지음 / 창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경숙은 내게 첫사랑같은 작가이다. 그보다 고등, 대학교때 먼저 읽은 이문열, 조정래도 감명 깊었지만, 감성 끝판왕 신경숙을 단편 <풍금이 있던 자리>로 만났을 때엔 필사를 거듭할만큼 좋아했다. 지금보면 청춘감성에 야릇한 사랑이야기들이라 오글거릴 뿐이지만, 25세 즈음의 나에게는 그만큼 맘에 드는 글이 없었다. 그 후 그녀의 글이라면 출간되는 족족 품에 안고 읽어댈만큼 좋아했다. 그렇게 함께 나이들어 갔다.

신경숙이 표절로 문단에서 욕먹고 매장되었을 때 안타까운 마음은 있었지만, 그때 보여주었던 그 사람의 태도는 참 마음에 안들었다. 첫사랑일지라도 실망은 실망이지... 그 덕분에 문단이 한번 들썩거렸다. 내 마음도 들썩였다. 아니, 많이 아팠다.

최근 몇 년만에 그녀의 새 소설이 출간되었다 하는데, 홍보되어 욕먹을까 겁났나 싶을 정도로 조용히 나왔다. <엄마를 부탁해>의 후속작 같은 <아버지에게 갔었어>.

사실 신경숙은 꾸준히 자전적 소설을 쓰던 사람이다. 그 문체 그대로 늙어가는 아버지에 대한 기록을 남겼다. 도저히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 욕을 먹으면서도 쓰고 출간해야하는 천형을 진 글쟁이. 지금은 완고하고 매력 떨어진 첫사랑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또 읽을 수 밖에 없었던 그녀의 글. 애증이 깊다.

읽으면서 울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 꿈도 꿨다. 그녀와 나는 이런 아버지를 가졌다는 것에 공통점이 있구나 싶었다. 아빠가 가장 이뻐한 딸(나는 막내딸), 말씀은 많지 않으셨지만 식구들에게 헌신적이었던 분, 폭력이나 욕은 한번도 한 적이 없으셨던 분, 먹여살리려 힘 닿는대로 노력하셨고 말년에 딸에게 의지하셨던 것까지...

두터운 소설 내주어 고맙다. 내 첫사랑 경숙씨. 이젠 어둠속에서 나와 발랄하게 살 수 있기를... 그래야 오래 쓸 수 있을테니. 나같은 소수의 소설 독자들이랑 잘 늙어가자구요.

#아버지에게갔었어
#신경숙
#무슨책읽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 런웨이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36
윤고은 지음 / 현대문학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 결혼, 보험, 우울, 연애, 사각관계, 우정, 코로나... 건드리는게 너무 많아서 전개가 산만하다. 독자로서 마지막 메시지를 정리하기가 어렵다. 주제를 좀더 선명하게 해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국축제자랑 - 이상한데 진심인 K-축제 탐험기
김혼비.박태하 지음 / 민음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케 표지를 정신사납게 뽑았지 생각했는데, 반쯤 읽으니 ˝이 표지 딱일세!˝ 하는 감탄이 나왔다. 어서 코로나 끝나고 밀양아리랑축제, 강릉단오제, 산청곶감축제 가고 싶어진다. 김혼비, 박태하 글이니 이런맘 드는건 너무 자연스러운 수순이다ㅎㅎ 진짜 이 책, 이상한데 진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식물과 나
이소영 지음 / 글항아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줄이느라 책을 팔고 정리하고 있는 상황이라 새 책을 사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래서 e-book으로 보고 싶은 신간이 나오면 매우 반갑다. 요즘은 이북도 꽤 익숙해져서 볼만하다.

세밀화와 함께 작가의 에세이가 기록된 이 책은 매우 이쁘다. 나는 식물 ‘잘알못‘이기 때문에 모든 식물이 새롭고 신기하다. 이 이쁜 책을 종이로 못산게 아쉽지만, 책 사는 거 좀 참자! 참아보자!!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완전한 행복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필력이 좋아 쑥쑥 읽히지만 다보고 나니 고유정 사건. 그저그런 추리소설 하나 본 것 같다. 정유정답지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