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주홍 글자 - 열린책들 세계문학 202 열린책들 세계문학 202
너대니얼 호손 지음, 곽영미 옮김 / 열린책들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대니얼 호손과 주홍글자에 대한 깊이있는 비평이나 소개는 여러 번역본의 소개글이나 번역 후기에서 읽으실 수 있을 테니 개인적인 소감만 몇글자 적고 말려 한다.


헤스터 프린이 풀어갈 수 있을 깊은 이야기들이 더 있을 듯 했는데 딤스데일 목사가 회개하고 죄의식을 해소하는 과정을 카타르시스를 느끼라며 던져주고 일단락 될 줄은 미쳐 몰랐다. 

소설의 서술방식도 옛소설이라 그런지 정언적인 정의가 남발되고 있어 개인적으로는 거북했다. 물론 내가 읽은 번역본의 번역가를 탓할 문제일지 나는 잘 모르겠으나 일단 편하게 읽히는 문장은 아니었고 작가의 서술 방식이 참 익숙치 않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시대에서는 그리 큰 윤리적 문제로 치부되지도 않을 문제로 천형이라도 되듯이 형벌을 앓아야 하는 내용도 적잖이 거북했다. 하지만 그 시대 나름의 도덕율과 가치관이 있으니 옛소설은 옛 사고 방식을 대응해 읽어내야 한다고는 생각한다. 불륜이 이토록 큰 천형이 되어야 하는 시대가 있었듯 고작 20~30 여년 전만 해도 동성애는 질병과도 같은 처우를 받지 않았나? 시대의 흐름에 따라 개선되는 가치관도 있겠지만 당시대에 절대악처럼 치부되는 도덕율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시대에는 이 시대 나름의 가치로 인해 이 시대 나름의 주홍글자를 새기고 살아야 하는 사람이 분명 있을 것이다. 자신이 천형을 앓아야 하던 지역으로 연어처럼 돌아와 삶의 마지막까지 살아내던 헤스터처럼, 이 시대에도 자신의 주홍글자를 감당하는 사람들이 헤스터가 간음(adultery)의 A에서 angel의 A로 거듭나듯 되살아날 수 있을 시절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5분 내 몸 관리법 (양장 스프링) - 피지컬갤러리의
라이프에이드 지음 / 시간과공간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렇게까지 효과적인 스트레칭이나 운동법이 있을지는 몰랐습니다. 사람에 따라 개인차가 있고 해당 부위별로 더 효과적인 부위와 못한 부위가 있을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만, 경험해 본 바로는 이런 효과적인 통증완화 치료법에 관한 저서는 가정 마다 한권씩은 상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됐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판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르나르 베르베르만의 발상과 분석이 느껴지는 소재는 등장하지 않았다.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휴식과 함께 짧은 이야기를 적어본듯한 느낌의 희곡이다. 하지만 몰입도도 높고, 그만의 재기발랄한 독창성에 대해 지나친 기대만 하지 않는다면 읽어볼만한 희곡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의 통쾌한 농담 - 선시와 함께 읽는 선화
김영욱 지음 / 김영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화와 선시 하나씩에 선종의 법맥과 가르침을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중국의 화풍이 변화해온 과정도 틈틈히 짚어주고 있다. 중국의 선종과 한중일의 선종화에 대한 배경지식만큼이나 깨달음의 향취를 살짜기 전하고 있는 것도 이 책의 중요한 차별점. 달을 가르키는 손끝과 함께 잠시 달을 엿본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ory :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1
로버트 맥키 지음, 고영범.이승민 옮김 / 민음인 / 200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나리오 공부가 삶과 관계에 대해 깊이 있게 해석할 힘을 주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코딩 관련 책을 읽으며 사고를 정리하는 법을 다시 새겨보는 듯 했는데 시나리오 공부는 삶의 의미 부여를 다시 할 수 있도록 돕는듯 했다. 작법에 관심없는 분들도 읽어볼 가치가 있을 듯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8-21 22: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나리오 작법, 과 같은 책을 저도 산 적이 있어요. 꼭 시나리오를 쓰지 않더라도 삶을 이해하는 열쇠를
얻을 수 있는 것 같더라고요. 이런 책은 말씀하신 대로 일반인도 읽어 볼 만하죠.^^

이하라 2020-08-21 23:28   좋아요 1 | URL
극문학도 문학도 결국은 삶을 이해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지에서 시작되는 것이라 작법을 이르는 책들을 읽다보면 삶을 이해하는 길 하나를 더 찾은 듯하고 그런가 봅니다. 소설, 시나리오, 시 작법에 관한 책들을 두루 읽어봐야 겠다는 결심이 들었습니다.^^

종이연필 2020-09-28 02: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책은 시나리오작법서에서 정말 레전드죠~~시나리오뿐만 아니라 소설쓰기에도 탁월한 조언같고요. 제 서재에도 소중히 모셔져 있습니다. 틈나는대로 뒤적여보지요.

이하라 2020-09-28 08:53   좋아요 0 | URL
네, 여러 각도에서 쓸모있는 책 같아요. 소설을 위해서든 시나리오를 위해서든 생의 의미탐색을 위해서든 읽어볼 필요가 충분한 책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