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니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은 좀 지루하다가 갈수록 몰입하게는 되는데 크게 재미는 없다. 

식당 로시니의 등장인물들로 세계를 그리려 했다는데 

그다지 흥미롭지 않다. 이야기의 구성이 몰입하게는 만들지만 

감동적이라거나 감흥을 불러일으키는 이야기이지는 않다. 

다만 시나리오가 끝나고 작가가 시나리오를 계획하고 

탈고하기까지 또 영화를 제작하고 편집하기까지 전 과정에 대해 

돌아보는 내용이 나오다보니 아마도 시나리오를 준비하는 이들에게는 

읽어볼만한 작품인지는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나 - 내 인생의 셀프 심리학
캐럴 피어슨 지음, 류시화 옮김 / 연금술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류시화님이 옮긴 [나는 나]라는 저작의 원제는 [The Hero Within]으로 저자 캐럴 피어슨님은 칼융의 원형 이론 연구에 평생을 바친 분이라고 한다. 심층심리학자이자 상담가이기도 한 캐럴 피어슨님은 처음엔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했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나는 나] 안에는 많은 문학들이 예로 제시되고 있다.




위의 사진에 제시된 6가지 원형을 주축으로 원형들의 영향력과 또 그로 인한 장애까지도 아우르고 있다. 우리들이 정체되고 있다거나 삶에 버거워 하고 있을 때 하나의 원형의 영향력에 압도되고 있을 수 있으며 그로 인한 장애들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한다. 그것을 자각할 때가 우리가 영웅 여행의 여정을 시작할 수 있을 때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자기실현이라는 표현은 이 책에서는 등장하고 있지 않지만 칼 융이 말하는 자기 실현의 과정과 영향력에 대해 주목하고 있는 서이다. 


저자가 말하는 영웅은 우리 개개인을 말하는 것으로 우리 모두가 영웅 여행의 여정 속에 놓여 있다는 것이 저자가 하고자 하는 말이다. 그 여정 중에 [나는 나]라고 하는 본서는 하나의 지도 역할을 해주는 저작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는 우리가 자각하던 자각하지 못하던 모두가 영웅 여정에 들어서 있으며 그것을 자각하기 전에는 우리는 예전과 비슷한 환경 비슷한 문제 비슷한 장애들에 거듭 노출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여정을 순조롭게 마치기 위해서는 우리를 압도하고 있는 원형이 무엇인지를 자각하고 그 장악되고 있는 상황을 다른 원형을 활성화시키며 벗어나야 한다고 일러주고 있다. 그러는 과정 중 우리는 다른 이들이 걷듯 영웅 여정을 걷지만 다른 이와는 다른 독자적인 영웅이 된다고 말한다. 그래서 이 책의 한국어 제목이 [나는 나]인 것이 아닐까 싶다. 다른 이들과 함께 영웅이 되지만 다른 이와는 차별되는 나만의 나로서 자기를 실현하게 되니까 말이다. 


영웅 여정은 한 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평생을 거치며 완성되어 가는 것이라고 한다. 그 과정에 우리가 마법적인 영향력을 획득하게 되면 자연스레 세계에 사회에 도움을 펼치게 되는데 그것을 결코 혼자만의 성취로서가 아니라 서로가 완성시켜 나아가야 하는 과정이라고 말하고 있다. 


칼 융의 저작들은 많이 접해 보았으나 그 깊이 만큼이나 헤아리기 어려운 칼 융의 분석심리학의 정수를 캐럴 피어슨님은 여섯가지의 원형을 상징적으로 들어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고 있다. 여섯가지의 상징적 원형이기 때문에 누구라도 자신의 현재를 지배하고 있는 원형과 과거 자신이 어떠한 원형에 장악되어 살아온 것인지 쉽게 자각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난관을 어떻게 풀어내며 영웅 여행을 시작하거나 풀어가야 할지를 짐작할 수 있다. 


영웅 여행이라고 하여 독보적인 인물의 생을 살아가야 함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가 자신의 삶에서 영웅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임을 수긍하기 쉽게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 주는 저자의 필력이 예사롭지 않다. 저자는 대중들이 손쉽게 이해할 수 있을 문학의 예들을 들어 영웅 여정을 설명하고 있기도 하다. 그래서 분명 쉽지 않은 분석심리학을 소설을 읽듯 쉽게 이해하도록 돕고 있다. 


자신의 삶이 장애에 막혀있다거나 삶의 기로에 있다고 여기는 많은 이들에게 이 책은 하나의 지도를 선사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듯하다. 소설처럼 쉽게 넘기면서 풀어내기 쉽지 않을 자신의 이야기들에 길이 보이기 시작함을 다른 분들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허나 분명 지도는 주어졌으나 걸어가야 하는 건 자신의 다리로 자신이 해나가야 함도 잊어선 안될 일이라고 생각한다. 책을 읽고 추천한다는 말은 몇해에 한번 할까 말까 한데 이번도 그 예외일 수 있을 것 같다. 자신의 삶의 길 위에서 방황하고 있는 모두에게 망설이고 있는 모두에게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자의 말 - 한계를 뛰어넘어 자유롭고 새롭게 보는 눈
천인츠 지음, 문현선 옮김 / 미래문화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자를 읽고자 할 때 마다 그 두꺼운 위용에 짓눌려 읽다가 포기하기가 여러번이었다. 이 책은 장자에서 인상 깊을 편들을 88장으로 옮겨 설명해주는 책으로 사이즈도 부담스럽지 않고 유려한 번역으로 장자에 다가서기 쉽도록 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좀머 씨 이야기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장 자끄 상뻬 그림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일곱살 때 쯤 읽고서 리뉴얼판이 나왔길래 다시 읽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의문이다. 좀머씨는 도대체 왜 죽었을까?  

오랜 전 기억과 다시 읽은 책의 내용은 다소 다른 부분이 있었다. 

"그러니 제발 나를 좀 그냥 놔두시오"  

이렇게 말하는 심정은 이해가 갔지만 "그러다 죽겠어요"라는 말에 

한 반응이라면 좀머씨는 일생 죽음을 피하다가 죽음을 마주한 것이 아니라 

죽음 속에서 죽음을 향하고 있었던 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짧고 어둡지 않은 분위기이면서도 깊은 곳을 건드리는 소설이지만  

주제를 파악하기에는 너무 난해한 것이 아닌가 싶다. 

파트리크 쥐스킨트에게  도대체 좀머씨는 왜 죽었으며  

그의 죽음을 통해 말하려던 것은 무엇이었냐고 물어보고 싶지만  

독일어의 장벽을 뛰어넘는다해도 그의 성향상 그는 화를 내며 피해버릴 거다. 

좀머씨가 왜 죽었는지는 그렇게 많은 독자들에게 의문으로만 남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경제학은 어떻게 권력이 되었는가 - 우리를 교묘하게 조종하는 경제학에 관한 진실
조너선 앨드리드 지음, 강주헌 옮김, 우석훈 해제 / 21세기북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 역시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이다보니 합리적인 사고나 경제학적 관점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러한 관점도 세상을 해석하는 그저 하나의 틀일뿐 절대적 가치로 삼아 세상일을 판단하지 않아야 하겠구나 하는 감상이 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