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이 시리즈는 무조건 좋다. 그냥 막무가내가 아니라, 읽을수록 좋은 시리즈이다. 미미여사가 미시마야의 괴담시리즈를 100개를 쓴다 하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싶다. 이번에도 무섭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지만 따뜻한 마음이 감도는 다섯 개의 이야기를 읽으며 내내 참 행복했다. (공감9 댓글0 먼댓글0)
<금빛 눈의 고양이>
2019-05-26
북마크하기 말이 만들어내는 괴물 (공감20 댓글4 먼댓글0) 2019-01-26
북마크하기 11월 첫 책구매 (공감19 댓글4 먼댓글0) 2018-11-23
북마크하기 매력적인 귀신이야기 (공감19 댓글5 먼댓글0) 2018-07-17
북마크하기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시대 소설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12편의 단편이 주옥같다. 팍팍한 인생을 사는 서민들의 한과 고달픔은 에도시대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지만, 그 중에도 드러나는 사람들의 정감과 따뜻함이 위안이 되는 소설이다. 심지어 지금도. (공감15 댓글0 먼댓글0)
<신이 없는 달>
2017-09-03
북마크하기 스기무라 사부로라는 평범한 남자가 이제 드디어 탐정의 길로 들어섰다! 대단한 서스펜스와 트릭이 있는 세계가 아니라 일상적이고 소소한 주변 사람들의 문제를 얌전히 풀어 나가는 스기무라의 활약이 재미나게 읽히는 소설이다. 미미여사의 현대물 중 이 시리즈는 아직까지도 읽을 만 하다. (공감12 댓글0 먼댓글0)
<희망장>
2017-06-20
북마크하기 미미여사의 책치고는 너무 얇고 내용도 간단해서 받아보고 깜짝 놀랐다. 결국 스기무라가 탐정일을 시작했다는 걸 알리면서 그와 관련한 책들을 앞으로 내겠다 라는, 신호탄 같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내용은 나쁘지 않았지만, 짧아도 너무 짧았다. 미미여사 책 보는 재미가 금방 끝나서 서운했고. (공감4 댓글0 먼댓글0)
<음의 방정식>
2016-04-22
북마크하기 미미여사의 괴물이야기. 욕망을 가진 인간과 따뜻하고 일상적인 사람들의 이야기. 괴물이라는 허상이 만들어졌으나 어쩌면 이것은 우리 마음속의 괴물, 아니면 우리가 만들어낸 물리적인 괴물. 이런 것들을 허물어버리는 것은 강한 힘이나 욕망이 아니라 포용과 따뜻함이 아닐까. (공감0 댓글0 먼댓글0)
<괴수전>
2016-01-06
북마크하기 미미여사의 에도 이야기가 주는 편안함이 있던 일요일 (공감9 댓글0 먼댓글0) 2015-03-01
북마크하기 송년회 러쉬.. (공감1 댓글4 먼댓글0) 2013-12-16
북마크하기 진상과 도쿄서점과 플로베르 (공감5 댓글4 먼댓글0) 2013-06-09
북마크하기 정신없는 매일.. (공감5 댓글6 먼댓글0) 2013-02-26
북마크하기 그동안 읽은 책, 본 영화 (공감5 댓글0 먼댓글0) 2012-09-02
북마크하기 그동안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2-04-01
북마크하기 인간은 왜 박수를 치는가 (공감4 댓글2 먼댓글0) 2011-11-02
북마크하기 연휴동안 본 책, 산 책 (공감3 댓글2 먼댓글0) 2011-08-15
북마크하기 오쿠다씨와 미미여사 (공감2 댓글0 먼댓글0) 2011-07-30
북마크하기 최근 구입한 책들 (공감2 댓글6 먼댓글0) 2010-10-26
북마크하기 미야베 미유키의 신간! (공감0 댓글2 먼댓글0) 2009-11-10
북마크하기 미미여사의 초능력자 이야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크로스파이어 1>
2009-09-05
북마크하기 퍼펙트블루 vs. 내가죽인소녀 (공감0 댓글4 먼댓글0) 2009-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