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fortunate Events # 9 : The Carnivorous Carnival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9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벌써 보들레어 세남매의 9번째 이야기네요.

이런 시리즈물을 보면서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영화는 이렇게 긴 시리즈를 내놓으면 점점 전편보다 못하는데 비해,
반적으로 책의 시리즈물은 점점 재미있어지네요.

물론,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도 마찬가지예요.

이번 10월 18일경에 12번째 이야기가 나온다고 하니, 무척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시리즈물을 다 읽어갈수록 나중엔 뭘 읽어야하나 걱정하고 있었거든요^^

올라프 일행의 트렁크에 몸을 실은채 보들레어 세 남매는 올라프 일행과 행로를 같이 하게 됩니다.

전편에서 읽었듯이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죠.

그리고 올라프 일행에 붙잡히지 않기위해, 그리고 그들의 계략을 알기 위해
세 남매는 서커스의  freaks으로 (머리 둘 달린 사람과 늑대아이)변장합니다.

사실 세남매는 많은 갈등을 겪게 되요.

자신들이 가장 싫어하는 올라프와 함께 동행하는것은
물론, 올라프처럼 변장을 한다던가 누군가를 솎여야한다는 상황이 옳바른 행동인가 하고 고민하지요.

어쩜 그런면에서 서커스의  freaks일행(실상은 그들이 그렇게  freaks이라고 생각해야할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그냥 남들보다 조금은 특별한 사람들일뿐인데...)이 사람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는 그들이 원하는 것을 해야하는... 그러나 그렇게 하면 자신들은 불행을 느껴야하는 딜레마에 빠지는것과 같은 상황인것 같아요.

이번 편에서 조금 놀라웠던것은 책을 읽다가 '데쟈뷰'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데, 다시 넘기는 똑같은 페이지가 있길래 잘못된 파본인줄 알고 그냥 넘기려 했거든요.

그런데 마지막 문장이 다른것을 눈치채고 보니, '데쟈뷰'에 관한 설명을 이런식으로 표현했다는 것이지요.

레모니 스니켓의 위트에 놀라웠고 재미있었습니다.

이번 에피소드의 가장 하이라이트는 굶주린 사자들의 등장이었습니다.

그리고 군중들을 재미있게 한다는 목적으로  freaks일행을 사자의 먹이로 던지려는 행동은 모든 사람들이 정상적이지 않아보였어요.

결국... 예상했던되로 보들레어 세 남매가 사자의 먹이가 될뻔했지만
우리의 불행한 주인공, 하지만 행운이 따르는 주인공들 대신에 올리비아와 대머리악당이 먹이가 되지요.

그리고....

여태까지 읽었던 에피소드 중 가장 무서운 결말을 맺더군요.

올라프 일행이 써니만 납치하게 되는데....

과연 바이올렛과 클로서는 써니를 찾을수 있을까요?

점점 흥미로움을 주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Unfortunate Events # 8 : The Hostile Hospital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8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톱니가 있는 긴칼을 들고 있는 클로스의 표지가 무척 음산한 느낌이드는 8번째 이야기네요.

The Vile Village 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보들레어 세남매는 올라프 백작을 살해한자로 ?기는 몸이 되었어요.

그렇지 않아도, 올라프 백작과 그의 일당들에게 ?겨 고달팠는데 이번에는 살인누명까지 쓰고 참 안타깝네요.

어른들의 보살핌이 필요한 그들인데도, 스스로를 돌봐야하는 세남매...

공포와 피로로 삶이 힘들기만 합니다.

콰그마이어 남매가 남긴 노트로 올라프 백작의 계략을 ?아 V.F.D의 정체를 밝혀갑니다.

정말 레모니 스니켓의 언어적인 역량이 뛰어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물론, 작가니깐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지만 레모니 스니켓은 언어를 가지고 재미있게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어휘력이 풍부하다고 할까요.

지금까지 보들레어의 소제목들의 첫 이니셜이 같은거와 "The Hostile Hospital"의 H 같은...
또 V.F.D만해도 여러 에피소드에서 사용되기도 하고.. 아마도 앞으로 좀더 사용될듯 하지만.. 

그외에 책속에 어려운 단어가 나왔을때 그만의 방식대로 쉽게 설명해 준다던가..

그런면에서 원작을 읽어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그외에도 이번 에피소드에는 아나그램이 나오는데, (예전에 댄 브라운의 '천사와 악마'에서도 사용되어서 이해하기 쉬Ÿm어요.) 재미있었어요.

아참! 그리고 레모니 스니켓과 같은 성을 쓰는 어쩜 그의 형제일지도 모르는 제이크 스니켓의 등장은(전편에서) 작가의 위트가 엿보였습니다.

어떻게든 자신의 이야기속으로 끼어들고 싶어하는 그의 모습이 눈앞에 선하네요^^

8번째 이야기에서의 V.F.D (Volunteers for Fighting Disease)의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보들레어 세남매는 그들을 ?아 헤밀치 병원에 도달하게 되고, 올라프 백작을 만나게 되지요.

도데체, 어떻게 알고 올라프 백작과 그의 일당들은 보들레어 세남매가 가는곳마다 나타나네요.

 V.F.D 일원들은 환자들의 병을 이기는데 도움을 주자는 의도는 좋지만, 실제로는 그리 환자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단지, 그들은 그들의 할 도리만 하면 된다는 방식을 보면서 어른들의 부조리를 느끼게 하는것 같아요.

암튼...

그리고 새로운 사실을 알게됩니다. 죽은줄 알았던 부모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이번에는 불행히도 바이올렛이 올라프에게 잡혀 마취된체 머리를 수술하게 되었어요.

그런 바이올렛을 클로스와 써니가 변장을 해서 구해내지요.

물론, 변장은 무척 어설펐는데도 어리버리한 악당들은 쏙습니다...

그들의 변장에서 어리버리한 어른들이 솎는것 처럼 말이죠.

그러나 그들이 올라프 일당들에게 도망쳐야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숨은곳은 올라프 일당의 자동차 트렁크안..

과연 보들레어의 세남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05-10-05 2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처음에 그랬는데, 한번 읽기 시작하니 재미있어요. 어린이 책부터 읽어보시는것도 좋답니다.
 
Unfortunate Events #7 : The Vile Village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7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보들레어가의 세 남매들도 나이를 먹어가네요^^

클로스가 13살이 되는 날... 슬프게도 감옥 안에서 생일을 맞게 됩니다.

암튼..

이번편도 몹시 우울한 분위기를 끌고 가요.

쿼그마이어 남매를 ?아 이상한 마을로 찾아들게 되지요.

과연 콰그마이어 남매가 말한 V.F.D.의 의미를 이 마을에서 알아 낼수 있을까요?

이번에는 포 아저씨는 동행도 안하네요.
그리고 평소 구조와 달리 마지막에도 포아저씨는 등장하지 않은채 우울한 앞날을 예감합니다.

뭐, 해피엔딩으로 한번도 끝난적이 없는것 같지만서도...^^

쿼그마이어 남매의 퍼즐에 맞춰, 문제를 풀어가면서 역시나 올라프 백작은 변장을 한채 보들레어가의 세남매를 괴롭힙니다.

그나마 쿼그마이어 남매는 구출되어, 안전하게(?) 올라프 백작의 손아귀에 벗어나지만, 보들레어의 세남매는 쿼그마이어 남매를 다시 만날수 있을지....^^

책을 읽으면서 바이올렛, 클로서, 써니외에는 다들 온전한 사람이 등장하지는 않는것 같아요.
규율을 지키지 않으면 화형시키는 사람들과 옳건 그르건을 다수결(?)등의 원리로 판결한다던가...
그 규율조차 제대로 된것이 하나도 없으면서 말이죠.

항상 보들레어 남매의 편에 서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뭔가 결함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구요..

암튼...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군요...

p.s

보들레어가의 부모님에 대한 언급은 지난편에 이어 살짝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과연... 그 끝은 어떻게 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6: The Ersatz Elevator (Hardcover, Deckle Edge)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06 2
레모니 스니켓 지음, Brette Helquist 그림 / Harper Collins / 200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은 아직 6권이후의 보들레어가의 남매 이야기가 출판되지 않았네요.

이번 시리즈는 제가 읽은 6권 중에 가장 재미있었습니다.

주된 스토리는 역시나 고아가 된 보들레어가의 남매가 올라프의 계략과 싸우는 이야기예요.

어찌보면 단순한 이 스토리를 레모니 스니켓은 무척 재미있게 써 내려가는 것을 보면, 정말 재주가 많은 작가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암튼...

6권째 읽을때 이상한 생각이 들었어요.

보들레어가의 세남매는 1권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같은 나이입니다.

그렇다면 7권 역시 어쩔지는 모르지만, 같은 해에 보들레어가의 세남매는 엄청난 불행을 겪는거라는 이야기예요.

휴.... 어린시절을 악몽과 같은 상황을 보낸다면... 갑자기 보들레어가의 세남매들의 정신상태가 온전하다는것이 더 이상하게 느껴졌습니다.

이번 에피소드는 다른 보들레어가의 후견인들에 비해 부유한 펜트하우스에 사는 부부인데, 그리 정상적으로 보이지는 않아요.

항상 제멋대로인 부인 에슴(Esem)과 소심한 남편 제롬(Jerom)이 그들의 후견인이거든요.

그나저나 이번 에피스도 마음에 들었던것은 전혀 예상치 않았던 올라프의 동조자가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어느정도의 동조자들은 책을 읽는 동시에 대략 찾을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뜻밖의 동조자가 출현하거든요.

그리고 보들레어가의 화재가 단순 화재가 아님을 암시하는 대목도 나왔어요. 그럴줄 알았거든요.

또, 지난 에피소드에 올라프에 납치된 콰그마이어 남매는 이번 에피소드에 나와요.

솔직히.. 아주 조금은 기대했습니다. 콰그마이어 남매들이 보들레어가 세남매가 구출할거라고 말이죠..
콰그마이어 남매가 남겼던 V.F.D의 비밀이 벗겨졌거든요.

그러나...

레모니 스니켓은 너무해요.

그런 행복한 상상을 하려면 더 이상 읽지말고 그냥 그렇게 생각하라고 하니 말이죠..

네. 불행이도... 다음 에피소드에 꼭 콰그마이어 남매들이 구출되길 바랄뿐입니다.

마지막 엔딩은 참 참담했습니다.

제롬은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지만, 보들레어가의 남매들, 그러니깐 아이들도 가지고 있는 용기를 가지지 못해 바이올렛, 클로스, 써니를 다른 후견인에게 보냅니다.

어른들이 처해도 무서운 상황을 그냥 방조하는거죠.

보들레어가의 세남매는 또 다시 버려진 느낌을 받을때, 저도 같은 느낌을 느껴서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래도...

다음 편을 기대하며 책을 덮었어요.

설마...

레모니 스니켓은 이 이야기의 엔딩을 불행하게 맺지는 않겠죠?

그걸 알기위해서는 저는 끝까지 읽어야할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eorge's Marvelous Medicine (Paperback, Reissue) Roald Dahl : Reading Level 3.0-4.0 8
로알드 달 지음, 퀸틴 블레이크 그림 / Puffin / 1998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누가 조지 좀 말려줘요!!

아무리 할머니가 싫다고, 세재와 구두약, 페인트, 샴푸등으로 섞은 물약(?)을 먹일수가 있는지... ^^

로알드 달의 작품이 읽기 쉬워서 선택한 책이예요.

읽기도 쉽고, 내용도 재미있어서 금방 금방 페이지를 넘기게 됩니다.

아직 그의 작품을 3권밖에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아직까지 그의 작품속에 나오는 악당 캐릭터는 추한 외모를 지닌것 같아요.

조지의 할머니의 경우도 마녀를 연상케 하는 외모와 행동을 보이지요.

물론, 어린이의 눈에는 주름살에 구부정한 할머니가 마녀로 보일수는 있겠지만서도...

마지막에 점점 사라져가는 할머니를 보면서 기뻐해야할지 슬퍼해야할지 저도 갈피를 잡을수 없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