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ey King (Paperback) - Dark is Rising Sequence
Susan Cooper 지음 / Aladdin / 199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외서를 살펴보면 기존에 출판된 책들을 위의 표지와 같은 분위기로 다시 출간하는 분위기가 있는것 같아요. 어린이,청소년 도서를 좀 더 어른들이 읽도록 유도하는 듯한 분위기랄까? ^^;; (해리포터, 나니아, 펜드라곤등 이렇게 바뀌고 있던데, 팬들이라면 모두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제가 읽은 책이나 새로 표지를 바꾼 개정판이나 모두 책의 내용을 충실히 담은 표지 디자인이네요.

 

'The Grey King' 역시 'The Dark is Rising'연작 중 4번째 이야기를 담고 있답니다. 연작이기에 각각 따로 읽어도 무방하지만, 순서대로 읽으면 조금 더 재미있답니다. 전 1편을 읽지 않고, 2~4편을 읽게 되었는데, 사실 처음 2편은 그닥 재미가 없어서 더 읽을 생각이 없었는데, 어쩌다 3편을 재미있게 읽어서 다시 4편을 읽었답니다. 4편은 2편의 주인공 윌이 다시 주인공이 되어 활약하게 되는 편이예요. 솔직히 전 윌보다는 3편의 주인공 세남매들에게 좀 더 애정이 느껴졌나봅니다.^^

 

웰시 전설과 웰서어들이 있어 살짝 읽는데 힘들었는데, 다행이도 이 책은 오디오북과 함께 읽어서 웰시어를 발음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어요. 이해하기도 힘든데, 발음도 힘들면 더 읽기 힘들었을텐데 정말 다행이지요.

 

사고로 부분 기억상실증에 걸린 윌은 건강을 위해, 웰시의 시골마을에 살고 있는 친척집에서 생활하게 된답니다. 그곳에서 독특한 외모를 가진 Bran과 친구과 되어 기억을 찾아가면서 Old One으로써의 임무를 수행을 합니다.

 

5편의 연작중 2편이나 뉴베리상을 수상한 작품인데, 처음 이 책을 읽었을때 그다지 재미있지 않았던건 아무래도 그쪽 지방의 전설과 전반적인 스토리를 이해하지 못해서였던것 같아요. 몇편의 연작을 읽으니 전체 구도가 읽혀지면서 처음보다는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마지막 5편이 기다리고 있는데, 5편을 읽고 읽지 않은 1편도 다시 읽어볼까 고민해봐야겠네요.

 

 

(스포일러가 될수 있는 부분입니다.)

 

Bran 엄마가 아서의 왕비 기네비어였다는 것을 알고 기대하지 못해서인지 놀랐어요.

그러고보니 아서왕은 영국 전설에서 빼놓을수 없는 유명이야기인데도, 제대로 책으로 읽어본적은 없는것 같네요. 이번 기회에 아서왕의 전설에 관한 책들을 읽어봐야할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raline (Paperback)
닐 게이먼 지음, 데이브 맥킨 그림 / HarperFestival / 2008년 10월
평점 :
품절


책 표지탓에 귀여운 삽화가 기다릴줄 알았는데.... 이야기만큼이나, 기괴한 삽화였어요. 삽화를 보는 순간 ` The Graveyard Book`이 떠올랐는데, 같은 삽화가였네요. 내용과 은근 잘 어울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raline 코렐라인 (영어원서 + 워크북 + MP3 CD 1장) 뉴베리 컬렉션 6
닐 게이먼 지음, 김보경 외 콘텐츠 제작 및 감수 / 롱테일북스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약 3시간 30분 분량의 오디오북이랍니다. 이미 `스타더스트`로 인해 닐게이먼의 목소리에 익숙해져서인지 코랄린에서 만나서 반가웠어요. CD 체인지 할때마다 들려오는 배경음악 묘하게 매력있어서 흥얼거리게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Audio CD) - 해리포터 7, Read by Jim Dale
조앤 K. 롤링 지음 / Listening Library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약 23시간 분량의 오디오북이예요. 해리포터와 완전히 이별하려니 마음이 아프네요. 마지막이라 그런지 극적인 장면들이 많아서 들으면서 울컥 울컥했답니다. 한명의 성우가 이렇게 많은 인물을 소화시키는것이 대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Chronicles of Narnia #5 : The Voyage of the Dawn Treader (Paperback, Full Color Edition) - 나니아 연대기 #5 : 새벽 출정호의 항해 The Chronicles of NARNIA 나니아 연대기 5
클라이브 스테이플즈 루이스 지음, 폴린 베인즈 그림 / HarperTrophy / 2000년 8월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한글로 나니아 연대기를 읽을때에는, 다시 이 책을 읽을수도 있겠다.. 생각은 했지만, 영어로 이 책을 다시 읽을거란 생각도 못했었는데 읽게 되어 기쁘네요.

처음 이 책을 만났을때에는 그런 예상을 못했지만, 어느정도 영어책을 읽기 시작하게 되면서 다음에 읽을때는 영어로 읽고 싶어 소장용으로 컬러판 합본을 구매해두긴 했어요.ㅋㅋ

그런데.. 결국 합본은 너무 무거워서 책에 잘 꼽아두고, 도서관에 가서 한권씩 대출해서 읽고 있네요.^^

초반에는 일반 페이퍼백으로 읽었는데, 이 책은 워낙 인기가 많아서인지 컬러판으로 페이퍼백이 출간되기도 했어요. 일반 페이퍼백에 비해 무겁긴하지만, 소장용으로는 컬러판이 더 좋긴하죠.

나니아 나라의 지도랍니다.

이번편은 전편의 주인공들이 등장하지만 실제 주인공은 심술궂고, 욕심많은 유스터스라는 소년이랍니다.. 그래서 '나니아 이야기'는 시리즈라기보다는 연대기라고 표현하는것이 더 맞는것 같아요.


나니아 나라로 가는 방법들은 다양해요.

어느때는 마법의 반지로, 어느때는 옷장을 통해... 그리고 이번에는 그림을 통해 나니아로 가게 됩니다.

아무래도 배를 타고 여러 섬들로 여행을 하게 되다보니, 이번편은 마치 아라비안 나이트 책을 읽는것처럼,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게 된답니다.

솔직히 그래서인지 전체 나니아 이야기에 비해 이번이 다른편들에 비해 좀더 이국적인 느낌이 더 들었던것 같아요.

유스터스는 여행중에 욕심많은 용으로 변하게 됩니다. 용으로 지내게 되면서 자기가 얼마나 이기적이었는지, 친구의 존재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게 되면서 나니아 나라의 진짜 주인공답게 변하게 된답니다.

이제 나니아 이야기도 2편만 남겨두고 있네요.
예전에 이미 읽었던 내용이지만, 영어로 다시 읽고, 오디오북과 함께 들으니 더 재미있는것 같아요. 특히 나니아 연대기 오디오북 CD에는 책속의 삽화가 그려져 있어서 일반 오디오북에 소장용으로도 좋답니다.

재미있게 읽으신분이라면, 오디오북도 함께 읽어보시라고 권하고 싶네요. 특히 나니아 연대기는 각각 다른 나레이터이 책을 읽어주어서 비교해서 들어보는 재미도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