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하는 거 없어도 잘살고 있습니다
루루(LuLu) 지음 / 일센치페이퍼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년, 5년 그리고 10년 후엔
내가 어떻게 변해 있을지 누가 알겠어.
바라고 바라다 보면
언젠간 시간이 아름다운 선물을 빚어낼 거야.

생각이 떠올랐다면 바로 실행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도 있겠지만, 가만히 서서 그 기회를 잃는 것보다 낫다.

때로는 걷고, 때로는 달리고, 때로는 쉬면서 스스로를 조절할 줄 알아야 이 길고 험난한 길을 별 탈 없이 걸어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0.10

 

 

그런 날도 필요하다, 눈 감고 모른 척 하는 날.
유들유들하게 사는 것도 똑똑하게 사는 법 중 하나이기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0.9

 

 

침묵이 금이다.
단 앞에 '때로는'이 붙어야 한다.
때로는 '침묵'이 금이지만 때로는 '말(하는 것)'이 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0.8

 


머릿속이 꽉 차 있을 때면
걷고 또 걷고

마음이 답답할 때면
걷고 또 걷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0.7


 


일상, 그 겉은 단조로워 보일지 모르나 그 속은 참 복잡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