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 책결산 | 2019년 9월

 

 

 

 

 

9월

 

『피어클리벤의 금화 1』
『한나 아렌트』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스티븐 호킹』
『다크호스 Dark Horse』
『옷으로 마음을 만지다』
『어쩌다 보니 초라한 스물아홉이 되었다』

『모모』

『논어』
『나는 도서관에서 교양을 읽는다』
『그 여름, 그 섬에서』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내일 삶의 서재』
『그림이 있는 북유럽 신화』
『인생의 절반, 마흔살』
『행복이 거기 있다, 한 점 의심도 없이』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샤넬백을 버린 날,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

『작은 공주 세라』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홍차의 시간』
『모비딕』
『파리는 날마다 축제』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소학』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마음의 눈에만 보이는 것들』

『맹자』

『명심보감』
『SANG A 뉴욕 내러티브』
『꾸뻬 씨의 행복 여행』
『너에게』
『북카페 인 유럽』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

『아리랑 1』

『아리랑 2』

『ME BEFORE YOU』

『Aesop's Fables』

『The Little Prince』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

『Harry Potter and the Chamber of Secrets』

『열두 발자국』

 

이번달은 참 알차게 읽은 것 같다. 무려 43권이나 읽었는데 이번 해에 제일 많이 읽은 달인 것 같다.

한 프레임 안에 찍히지 않아 리뷰쓴 책들로만 모아 업로드용으로 찍고 보관용도 남겨야 하기에 이번달에 읽은 책들은 두 파트로 나누어 찍었다.

시간이 흐른다는 게 그저 너무 빨리 흐르는 것 같아 아쉽다고만 생각했었다. 딱 거기까지.

그런데 요즘은 아쉬움을 넘어 1분 1초가 참 소중하다는 생각까지 든다.

여태껏 '자기계발'로 시간을 꽉 꽉 채워 보냈다면, 지금은 새로운 것을 마주하는 데에 더 시간을 보내려고 하는 것 같다.

행복하게 채워넣고 싶다.

 

 

 

 

 

 하나의책장 http://blog.naver.com/shn2213

 하나의책장 https://www.instagram.com/aurorahana1204/

 

#피어클리벤의 금화 1 #한나 아렌트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스티븐 호킹 #다크호스 Dark Horse #옷으로 마음을 만지다 #어쩌다 보니 초라한 스물아홉이 되었다

#모모 #논어 #나는 도서관에서 교양을 읽는다 #그 여름, 그 섬에서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내일 삶의 서재 #그림이 있는 북유럽 신화 #인생의 절반, 마흔살
#행복이 거기 있다, 한 점 의심도 없이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샤넬백을 버린 날,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 #작은 공주 세라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홍차의 시간 #모비딕 #파리는 날마다 축제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소학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마음의 눈에만 보이는 것들 #맹자
#명심보감 #SANG A 뉴욕 내러티브 #꾸뻬 씨의 행복 여행 #너에게 #북카페 인 유럽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 #아리랑 1 #아리랑 2 #열두 발자국

#ME BEFORE YOU #Aesop's Fables #The Little Prince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 #Harry Potter and the Chamber of Secret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책결산 | 2019년 8월

 

 

 

 

 

8월

 

『하우스 인테리어』

『누구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나는 감정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행복한 이기주의자』
『1년 전과 똑같은 고민을 하는 나에게』

『내 손안의 로마』
『포토샵으로 디지털페인팅 시작하기』

『그랑 코레아』
『빨강 머리 앤 미니북 세트』

『몽마르트르 물랭호텔 1』
『바람 쐬고 오면 괜찮아질 거야』

『네이비씰 승리의 기술』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언어·예술 편-』
『유민주 파티시에의 디저트 노트』

『구움과자』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한 너에게』

『해녀들의 섬』
『우리 벌써 친구가 됐어요』

『호두네 정원』

『26년』
『관계도 반품이 됩니다』

『서른의 휴직』

『한 명』
『책은 도끼다』

『소리사전』

『올라!』

『코레아 우라』

 

9월이 끝나기 전에 올리는 8월 책결산 :-)
포함시키진 않았지만 『아리랑』도 열심히 읽고 있는 중이다.
전권을 올해 다 읽을 수 있을지 미지수지만... 읽을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다양한 분야로 골고루 읽었던 8월, 알차게 읽었으니 열흘도 안 남은 9월도 꽉 채워서 읽어야겠다.

 

 하나의책장 http://blog.naver.com/shn2213

 하나의책장 https://www.instagram.com/aurorahana1204/

 

 

#하우스인테리어 #누구나혼자만의시간이필요하다 #나는감정이없다고생각했습니다 #행복한이기주의자 #1년전과똑같은고민을하는나에게 #내손안의로마 #포토샵으로디지털페인팅시작하기 #그랑코레아,빨강머리앤미니북세트,몽마르트르물랭호텔1 #바람쐬고오면괜찮아질거야 #네이비씰승리의기술,알아두면쓸데있는유쾌한상식사전 #유민주파티시에의디저트노트 #구움과자 #어떻게살아야할지막막한너에게 #해녀들의섬 #우리벌써친구가됐어요 #호두네정원 #26년 #관계도반품이됩니다 #서른의휴직 #한명 #책은도끼다 #소리사전 #올라 #코레아우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아 2019-09-25 22: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한달에 어떻게 저렇게 다독하세요? 👍🏼👍🏼

하나의책장 2019-09-27 00:34   좋아요 0 | URL
틈틈이 읽다보니 이렇게나 읽었던 것 같아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책결산 | 2019년 7월

 

 

 

 

7월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죽음 1』

『죽음 2』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빨강 머리 앤』

『앨리스 죽이기』

『London Stay』
『사랑에는 사랑이 없다』

『프렌치 다이어리』
『나는 토끼처럼 귀를 기울이고 당신을 들었다』
『하악하악』

『압록강 아이들』

『더 마블 맨』
『열두 발자국』『나만의 시크릿 홈카페』
『어느 소방관의 기도』

『뉴욕의 보물창고』
『바닷가 작업실에서는 전혀 다른 시간이 흐른다』
『나의 작은 결혼식』

『두나's 런던놀이』

 

늦은, 너무도 늦은 6월 책결산에 이은 7월 책결산.
이외에도 재독한 책들이 많다.

 

그런 달이 있다. 책이 술술 읽히는 그런 달.
딱 7월이 그런 달이었다.

 

이런 질문들은 꼭 받는 것 같다.
도대체 책을 언제 읽냐부터 책 읽을 시간을 따로 만드느냐, 하루 종일 책만 읽냐하는 질문들을.
이전에도 말했지만 나의 독서 시간은 한밤중, 이른 새벽, 주말뿐이다.
(주말에 일이 있으면 토요일밤에 몰아서 읽곤 한다.)
아! 그리고 평소에 책 한 권을 꼭 들고 다니는데 버스타고 지하철 타는 그 시간 또한 독서하는 시간이다.
밤이면 너무 피곤해서 그저 이불 속으로 풍덩 빠져 눕고싶은 마음 한가득이지만 습관이 들면 이불에 풍덩 빠져있다가도 슬금슬금 나와 책을 집어들게 된다. (이래서 습관이 무섭다는 것이다.)
또한 책을 꾸준히 읽다보면 자연스레 읽는 속도 또한 빨라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하루에 한 권씩 충분히 읽어낼 수 있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책결산 | 2019년 6월

 

 

 

 

6월

 

『줄스와 제이미 올리버의 맛있게 사는 이야기』

『가시고기』
『한자와 나오키 1』

『유럽에 서 봄』

『녹색도시』
『마음껏 먹어도 날씬한 사람들의 비밀』

『텅 빈 지근』
『디어 밤비, 사랑이 필요한 밤이야』

『일렉트릭 스테이트』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진보와 빈곤』

『1cm』
『다시 태어나도 엄마 딸』

『역사의 이면을 보다』
『소암, 바람의 노래』

『물 바람 그리고 너』
『법률 천재가 된 홍대리』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매일 10분 마음수업』

『나는 하버드에서도 책을 읽습니다』
『방탄소년단과 K팝』

『하루』

『시선끝의 검은덩이』


늦은, 너무도 늦은 6월 책결산!
사진에 못 담긴 책도 있는데 6월 한 달은 역사 분야의 책을 많이 읽었던 달이었다.

중간 중간 여행에세이를 읽으며 휴식을 취하기도 했고.
나는 여행에세이를 읽는 순간을 대개 '독서 중 휴식'이라고 평소 표현하곤 한다.
책 한 권, 한 권의 느낌을 짤막하게 쓰고싶지만 너무 길어질 것 같아 인스타에서는 생략해야겠다.

6월은 책 그리고 꽃과 함께한 달이었다. 그래서 향기로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책결산 | 2019년 5월

 

 

 

 

5월

 

『끌리는 아이디어의 비밀』

『굽지 않아도 맛있는 카페 디저트』
『철학 용어 도감』

『사랑은 처음』

『퇴계의 사람 공부』
『마음으로부터 일곱 발자국』

『초연결』
『음식으로 읽는 중국사』

『녹두서점의 오월』
『또 이 따위 레시피라니』

『결단』

『논어』
『덧없는 환영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동물농장』

『베니스의 상인』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

『유럽, 빵의 위로』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the magic』


늘 뭔가를 하다보니 쉴 틈이 없어서 이번 달은 응급실에 갈 정도로 그렇게 아팠나보다.
그래도 며칠 전 큰 일 하나 해냈듯이 계획한대로 이루어지면 그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 성취감 또한 사람을 이끄는 중독적인 매력이 있어 한 번 맛보면 계속 '도전-노력-성취' 루틴이 일상의 반복이다.
5월에는 다른 곳에 집중하다보니 독서를 했었나 싶을 정도로 다독이 와닿지 않았는데 막상 읽은 것을 한데 모아보니 그 의심일랑 거두었다.
매달, 매년 책결산을 할 때면 느끼는 게 몇 가지 있는데 한 해, 한 해 보낼수록 내적으로 성숙하고 단단해짐을 느끼며 무엇보다 나 자신을 사랑하고 예뻐하는 게 보이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