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지니어스 시리즈
제인 켄트 지음, 이사벨 무노스 그림, 김영옥 옮김 / 삼호에듀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그에게 병은 장애물에 불과하였다, 『스티븐 호킹』

 

 

 

 

 

『하나, 책과 마주하다』

작년 3월, 위대한 업적을 남긴 한 과학자가 별이 되었다.
바로 스티븐 호킹 박사의 이야기다.
그는 프랭크 호킹과 이소벨 호킹 사이에 태어났으며 그에게는 여동생인 메리, 필리파 그리고 호킹 부부가 입양한 남동생 에드워드가 있다.
열대의학을 연구했던 아버지는 스티븐이 의사가 되기를 바랐지만 수학을 더 좋아한 스티븐은 수업보다 야외 활동을 더 좋아했다고 한다.
우수한 지능을 가졌던 스티븐은 열일곱 살이란 어린 나이에 옥스퍼드 대학에 입학하였는데 당시 수학과가 없어 우주론에 초점을 맞춘 물리학을 전공하게 된다.
우주론 박사학위 과정을 시작하고 스물 한 번째 생일이 막 지났을 무렵, 근육을 조정하는 신경이 파괴되는 운동신경세포증 중 하나인 루게릭병을 진단받게 된다.
말이 어눌해지고 풀썩풀썩 쓰러지는 증상이 심해지자 그들의 가족까지 그의 병명을 알게 되었으며 결국 2년 6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다.
그에게는 아내가 있다. 병을 진단받기 전에 만난 제인 와일드, 그녀는 스티븐의 병명을 알고도 떠나지 않았으며 결국 그와 결혼하게 되었고 로버트, 루시, 티모시를 낳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병세가 점점 심해져 결국 휠체어 생활을 하게 되었고, 발음 또한 어눌해져 의사소통마저 원활하지 못하게 된다.
하지만 그는 이 모든 것을 극복하고 우주론자 로저 펜로즈와 블랙홀에 대한 연구결과를 내놓았으며, 서른 두 살의 나이에 왕실학술원의 회원에 오르게 된다.
그에게는 건강이 허락되지 않는 것일까? 이후 폐렴에 걸려 기관절제술을 받아 의사소통을 전혀 할 수 없게 된다.
그러자 프로그래머인 월터 월토스가 스티븐을 위해 말하기 프로그램 이퀄라이저를 개발해 주었다.
말하지 못해도, 쓰지 못해도 그는 수많은 과학논문을 내고 『시간의 역사』까지 출간하였다.
이후 그는 블랙홀이 영원한 감옥이 아니며 이를 둘러싼 광륜안에 물체에 관한 정보가 저장되며 언젠가 방출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남기게 된다.

2년 6개월이라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으나 그는 그보다 훨씬 더 오래 살았으며 어떤 면에서 보면 그는 병마를 이겨냈다고도 할 수 있겠다.
일반적인 사람이었으면 세상이 반으로 쪼개지는 듯한 충격을 받으며 절망에 빠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루게릭병을 진단받고도 그는 망하거나 좌절하지 않고 자신의 분야에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스티븐 호킹 박사에게서 우리는 그가 지닌 삶의 자세를 눈여겨 봐야겠다.

이번에 『시간의 역사』를 재독하였는데 리뷰를 쓰기전에 스티븐 호킹 박사에 대한 이야기를 쓰고싶었다.
비록 동화책이지만 짤막하게 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두네 정원 - 함께 가꾸는 사계절 텃밭 정원 이야기
이보림 지음, 레지나 그림 / 한겨레아이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호두네 정원에 놀러오실래요, 『호두네 정원』

 

 

 

 

『하나, 책과 마주하다』

노부부와 세 마리의 강아지, 꼭 외국 동화책을 읽는 느낌이었다.

노부부의 일상은 정원으로 시작해 정원으로 끝이 난다.

길쭉하게 뻗어있는 나무도, 향기로움을 뿜어내는 꽃도 정성스레 가꾸는 노부부의 모습을 보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읽는 내내 「타샤의 정원」이 절로 연상될 정도였다.

사랑 그리고 자연에서의 삶이 동화책 한 권에 녹아있다. 보기만해도 미소지어지는 그림과 읽기만해도 따스해지는 동화책만이 가지는 특유의 글, 이래서 내가 동화책을 포기할 수가 없다.

 

베이킹과 관련된 「루루와 라라」 동화 시리즈처럼 이 책에도 채소를 이용하여 만든 레시피들이 중간중간 첨부되어 있는데 그림때문인지 꼭 소꿉놀이하는 기분까지 들 정도이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준비한 할아버지 그리고 트리를 보며 행복해하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며 마음이 절로 따뜻해지면서 괜히 울컥하기도 했다.

"이걸 언제 다 준비했어요?"
할머니의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나도 당신 모르게 완성하느라고 얼마나 힘들었는지, 첩보 작전이 따로 없었지요."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눈가를 훔쳐 줍니다.
"일 년은 참 긴 것 같은데, 하루는 참 짧아요. 신기하기도 하지!"

 

정원에서 보낸 사계절의 일상, 따뜻함이 필요하다면 꼭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두네 정원 - 함께 가꾸는 사계절 텃밭 정원 이야기
이보림 지음, 레지나 그림 / 한겨레아이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걸 언제 다 준비했어요?˝
할머니의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나도 당신 모르게 완성하느라고 얼마나 힘들었는지, 첩보 작전이 따로 없었지요.˝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눈가를 훔쳐 줍니다.
˝일 년은 참 긴 것 같은데, 하루는 참 짧아요. 신기하기도 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은 처음 파란이야기 2
이송현 지음, 박냠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순수하고 예쁜 사랑 해보셨나요, 『사랑은 처음』

 

 

 

 

 

『하나, 책과 마주하다』

 

열세 살 우리에게도 아이스크림처럼 달콤하고 복잡한 수학 문제보다 풀기 어려운 사랑이 찾아왔다

초등학생 6학년 동갑내기인 삼총사, 이든, 김도경 그리고 윤가온.

삼총사 중 유일한 홍일점을 맡고 있는 가온이는 가온이 오빠의 친구인 권지한을 보고 첫눈에 반하게 된다.

그렇게 지한이를 향한 가온이의 사랑이 시작되었다.

친구인 설아에게 난생 처음 메이크업을 받았고 무엇보다 새벽 5시에 눈을 떠 새벽 수영을 가게 되었다.

알람도 울리기 전에 새벽 5시에 눈을 뜬다는 것은 "사랑은 불가능도 가능하게 만든다."라는 가온이 아빠 웹툰의 실린 구절을 몸소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지한 오빠, 권 지한님을 만나기 위해 수영장에 들어서는 가온이 눈에 익숙한 얼굴의 두 명이 보인다.

가온이가 어딜 가든 항상 따라다니는 이든 그리고 이든에게서 끌려온 것 같은 도경이었다.

그런데 지한이의 마음 속에는 가온이가 들어갈 틈 없이 다른 여자가 있는 것 같았는데 결국 행복할 것 같았던 첫 데이트는 불행 그 자체가 되어버리고 첫사랑을 보내게 된다. 그런데 아프고 씁쓸할 겨를도 없이 친구같은 삼총사 이든이에게 고백을 받아 가온이는 어쩔 줄을 몰라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이든이가 자신을 좋아하는 마음보다 자신이 이든이를 더 좋아하는 것 같아 더 당혹스럽기만 하다.

과연 가온이와 이든이의 사랑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

 

읽는 내내 마음 한 켠에서 순수하고 수줍은 사랑의 느낌이 몽실몽실 피어오르는 것만 같았다.

열세 살 아이들의 사랑이야기, 순수하고 예쁜 사랑 그 자체였다.

무엇보다 어른스러운 이든이의 말과 행동은 설레임을 선사하고 있다.

 

어린 아이들의 순수하고 예쁜 사랑을 보니 그 시절 겪었던 사랑이 절로 떠올랐다.

이렇게 예쁜 사랑 이야기를 읽고나면 한껏 설레지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노보노, 오늘 하루는 어땠어?
이가라시 미키오 지음, 고주영 옮김 / 놀(다산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보노보노에 담긴 인생철학, 『보노보노, 오늘 하루는 어땠어?』

 

 

 

 

 

『하나, 책과 마주하다』

 

보노보노야-, 포로리야-.

부르는 것 만으로도 치명적인 매력을 뽐내는 보노보노와 포로리의 목소리는 여전히 귓가를 맴돌게 한다.

어렸을 때 「짱구는 못말려」 못지않게 좋아했던 만화 중 하나가 「보노보노」였다.

뭐랄까, 보고있으면 마음이 편하고 별 것 아닌 내용이라도 깨닫게 해주는 뭔가가 있다고 느껴서 더 좋아했었다.

생각해보면 「보노보노」는 단순히 어린이를 대상으로 만든 만화가 아닌 것 같다. 오롯이 어른을 위한 만화라 해도 무방하다.

그 때도 느꼈지만 각 에피소드마다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심오했기 때문이다.

 

에피소드 중에 [나는 걷는 걸 좋아해]가 있다.

걷는 것을 좋아하는 보노보노가 문득 걷기의 재미가 뭔지 궁금해한다. 그래서 포로리와 함께 너부리에게 살짝만 물어보고 가려한다. (너부리가 아닌 너부리 아빠가 있어서 당황했지만) 보노보노와 포로리는 너부리 아빠가 시킨대로 막 걸어보지만 그렇게 재미있지는 않고 조금 재미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나도 걷는 것을 유난히 좋아하는데 보노보노와 포로리가 느낀 것과 내 경험을 토대로 보면 어쨌든 이미 답은 나왔다.

걷기가 좋은 이유는 걷는 걸 좋아하니까.

 

보노보노 에피소드에 나오는 구절 몇 개를 들고왔다.

 

누군가와 이야기를 한다는 건 풍경을 보면서 걷는 것과 비슷하구나.

 

우울한 일이란 건 우울한 일이 끝난 다음을 위해 있는 걸까?

 

자는 건 즐거워. 꿈꾸는 건 즐거워. 하지만 꿈이란 건 이상해.

 

어른이 되면 될수록 자는 게 즐거워진다는 게 정말일까?

 

심심한 이유는 할 일이 없기 때문이다. 어디론가 가기 위해서는 걸어야 한다. 그러면 할 일이 생긴다.

너부리야, 심심할 때 어딘가에 간다는 건 그런 얘기지?

어릴 때는 당연히 몰랐겠지만 차츰 크면서 뼈저리게 느낀 것은 꿈과 현실의 차이다.

그 차이를 알고있음에도 불구하고 목표를 위해 살고있는 우리에게 박수를 보내고싶다.

 

이전에도 언급한 적이 있지만 평범하게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보노보노, 포로리와 너부리의 에피소드를 보면 특별한 일도 아닌 평범한 일상 속에서 뭔가를 궁금해하고 답을 찾으려한다.

어떻게 보면 이렇게 사소하고 소소한 행복들이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주는 걸지도 모르겠다.

고민과 갈등 많은 현실 속에서 우리는 보노보노와 친구들을 보며 지금의 평범한 삶을 좀 더 소중히 여긴다면 더 행복하지 않을까?

겁많고 호기심 많은 보노보노, 너부리에게 항상 뻥 차여도 언제나 씩씩한 포로리, 짜증내는 게 일상이지만 속정은 깊은 너부리.

당신은 보노보노인가요? 포로리인가요? 너부리인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