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알래스카(Alaska) 일주 - 자연 그대로의 자연
이종호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자연 그대로의 자연, 『알래스카(Alaska) 일주』

 


 

『하나, 책과 마주하다』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서 페어뱅크스를 거쳐 다시 앵커리지까지, 자연 그대로의 자연을 만나다!
-
간절히 떠나고 싶을 때 보면 더 재미있고 크게 와닿는 게 바로 여행기인 것 같다.
말그대로 깨끗하고 트여진 알래스카 여행기를 읽으며 그저 '나도 이곳에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뿐이었다.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알래스카 특집을 다루었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TV에서 본 알래스카가 여태껏 내가 가지고 있던 알래스카의 이미지였다.
책을 읽어보니 더 넓은, 더 깨끗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가진 곳임을 다시금 느꼈다.
-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이지만 정해진 일정에 따라 움직이는 패키지 여행보단 좀 더 자유롭게 여행을 해보고 싶어 패키지 여행을 택하지 않았다는 저자는 그 결정에 후회가 없었다고 한다.
17일의 여행으로, 앵커리지, 거드우드, 스워드, 휘티어, 페어뱅크스를 갔다가 마지막 날은 다시 앵커리지를 여행한 저자의 여행 일주는 참 알찼다.
어떻게 여행을 하게 되었는지, 여행 준비는 어떻게 했는지, 알래스카 여행 시 주의사항은 무엇인지 그리고 알래스카주에 관해 간단한 소개가 담겨 있다.
곳곳에 저자가 직접 눈으로 담았던 풍경들이 담겨져 있는데 그 첫 대미를 장식하는 사진이 빙하로 뒤덮인 산이었다.
꼭 겨울왕국을 보는 듯해 추위에는 쥐약이지만 눈을 참 좋아하는 내게는 더할 나위 없는 멋진 풍경 사진이었다.
저자의 여행기를 보면 알래스카에는 주변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호텔과 식당이 많이 있다고 한다.
낯선 곳에서 단비같은 존재일 것 같다. 첫째날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비빔밥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한국에서 식사하는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였다고 한다.
-
몇 주 전에 제주도를 다녀오면서 자연 그대로의 풍경을 마음껏 느끼고 왔었는데 이번에 이 책을 읽으면서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에 알래스카도 추가되었다.
알래스카는 정말 볼거리가 많은 곳임을 느꼈다. 특히, 자연을 느끼고 싶다면 꼭 한번은 가봐야 할 여행지로도 꼽을 수 있겠다.
나와 같이 간접적으로나마 알래스카 일주를 하고 싶거나 실제 알래스카 여행을 가게 되는 혹은 계획하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정선화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아이와 함께 떠나는 여행,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이전에 아이와 함께 방학동안 떠나는 한 엄마의 여행 에세이를 접한 이후로 '나도 엄마와 함께 한 달은 아니어도 길게 여행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직은 여건이 안 되서 힘들지만 어느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엄마와 함께 꼭 해외에서 최소 2-3주는 머물기로 했다.
엄마와 대화를 나누다보면 가끔씩 그런 말을 하곤 한다.
여건만 되었으면 그 때 유학 보내줬을텐데.
(지금은 아니지만) 학창시절에는 곧잘 영어를 잘해서 외고 입학을 선생님께 권유받기도 했고 이후 유학 또한 권유받은 적이 있었다.
그래서인지 엄마는 가끔씩 그런 말을 하시는 것 같다.
부모의 마음은 여건만 맞으면 내 아이를 위해 넓은 세상을 마주하게 하고 싶을 것이다.
이 책 또한 아이를 위해 말레이시아로 한 달 동안 떠난 한 엄마의 이야기다.
-
저자는 세상은 넓고 한국은 좁다는 생각에 무모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에서 한 달동안 머물기로 계획한다.
그렇게 저자가 택한 곳은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였다. 영어 캠프를 하기에는 교육의 질이 높았으며 모든 편의시설이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
아이와 함께 여행을 떠날 예정이거나 혹은 계획하는 이들에게 '알짜배기' 책이라 말할 수 있겠다.
출발 전부터 필요한 학교, 학원이나 숙소, 항공권 정하는 것부터 말레이시아의 기본적인 정보와 쿠알라룸푸르의 맛집이나 가볼 만한 곳들 등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에서 살면서 필요한 팁과 특히 비용적인 측면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굉장히 유용하다.
-
책을 읽으면서 느낀 건 단순히 아이들의 바라보는 시야만 넓어진 것은 아니었다. 엄마인 저자 또한 그 시야가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새로운 세상에서 새로운 언어와 문화 등을 접하면서 성장하였다. 시야가 넓어졌다는 것은 한국에서의 교육만으로는 결코 얻을 수는 없는 것이었다.
저자가 아이들을 위해 부딪혀 보자는 마음에 용기를 내었기 때문에 아이들이 얻을 수 있었던 값진 기회가 아니였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정선화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필자와 아이들은 한 달이란 시간 동안 평생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돌아왔다. 정말이지 아이들은 보고 경험한 만큼 생각도 자라는 것 같다. 지난 한 달 동안 아이들 모두 한 뼘 이상은 더 자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손안의 로마 - 로마 여행을 위한 최적의 가이드!
최순원 지음 / 솔깃미디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책 한 권에 로마의 모든 것이 담겨있는, 『내 손안의 로마』


 

 



 

『하나, 책과 마주하다』

 

책 한 권을 읽고나니 꼭 로마에 갔다온 기분이었다.

 

좋아하는 영화의 소재지로도 쓰이고 무엇보다 갔다온 친구의 로마 사진들을 보면 그저 감탄만 나오는 것 같다.

그래서일까. 로마는 왠지 로망이 가득한 곳인 것 같다.

책 한 권을 읽었는데 로마를 쭉- 둘러본 느낌을 받아서 얼른 리뷰를 써야겠다 싶었다.

로마에 대한 여행 계획이 있거나 혹은 예정인 분들이라면 추천하고 싶다.

이 책이 가지고 있는 매력 포인트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QR 코드이다.

수록되어 있는 QR 코드를 이용해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어 따로 지도를 챙기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패키지 여행이 아닌 혹은 가이드 없이 자율적으로 여행하는 경우라면 지도도 챙기고 책 한 두 권도 챙겨 괜히 짐만 느는 격인데 그럴 필요없이 이 책 한 권이면 해결될 것 같다.

모든 '처음'은 두려운 법이다.

공항에 도착하면서부터 낯선 땅이니 걱정하는 이들이 많을텐데 책에서는 공항에서 로마 시내로 가는 방법부터 설명해주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앞서 말했듯이 이 책의 장점은 QR 코드인데 QR 코드와 지도 앱 사용법이 포함되어 있으니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여행지 소개글 좌측 상단부에는 QR 코드가 있다.

아! 『내 손안의 로마』는 여행지에 대한 설명이 첨부되어 있는 것이 꽤 흥미로웠다.

단순히 약도가 아닌 가고자 하는 유적지의 문화, 역사에 대한 설명이 있어서 도착 전 그 곳이 어떤 곳인지를 제대로 알고서 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로마라 하면 유명명소 몇 곳이 딱 떠오르는데 그런 곳 외에도 유적지부터 박물관까지 자세하게 소개되어 있어서 골라 여행하는 재미가 있다.

또 박물관 내에 작품에 대한 설명도 살짝 살짝 첨부되어 있어서 간단한 설명의 역사·문화책을 읽는 것만 같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마지막에 첨부되어 있는 내용이 여행자들에게는 알짜배기가 될 것 같다.

로마하면 역시 '로마의 휴일'이 떠오를 것이다. '로마의 휴일'하면 역시 오드리 햅번이 맛있게 먹었던 젤라또가 자연스레 떠오른다.

젤라또 맛집부터, 커피, 피자 맛집까지 주소와 함께 첨부되어 있으며 그 외에 슈퍼마켓까지 소개되어 있다.

또한, 박물관이나 유적지 예약 방법도 있어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외출할 일이 생겨 버스에 타면서 책 한 권을 금세 읽었는데 꼭 로마로 향해 가는 버스를 탄 기분이었다.

유적지와 박물관 곳곳을 구경하며, 꼭 로마에 여행갔다온 기분이 들게 만들었다.

이번에 나는 여름 휴가가 없을 예정이라 더 여행이 간절한 참이었는데 그나마 책이 위로해줘서 위안을 삼아본다.

책의 두께도 전혀 두껍지 않아서 핸드백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이니 로마로 떠나는 이들에게 너무 좋을 것 같다.

나처럼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로마를 향해 간접적으로나마 여행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리에서의 점심
엘리자베스 바드 지음, 오정아 옮김 / 노블마인 / 2011년 7월
평점 :
절판


제목에 이끌려 읽고싶었는데 가볍게 읽기 좋은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