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그레이스 켈리와 유럽 모나코 왕국 이야기 - 안드레아 왕자, 몬테카를로, 지중해의 햇살을 품은 꼭 가고싶은 나라
유은유.정은우 지음 / 아이네아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지중해의 햇살을 품은 꼭 가고싶은 곳으로, 『그레이스 켈리와 유럽 모나코 왕국 이야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1956년 4월 19일 화창했던 어느 날, 성당 밖은 많은 인파로 가득 차 있었다.

바로 그레이스 켈리와 모나코 국왕 레니에 3세의 결혼식이 있던 날이었다.

그레이스 켈리가 입은 웨딩드레스는 많은 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데 지금까지도 웨딩잡지에서 많이 회자되고 있다.

 

금발머리에 전형적인 미인이었던 그녀는 할리우드의 유명한 배우였다.

그러다 영화를 촬영하던 도중 모나코의 왕자를 처음 만났고 그렇게 그녀는 할리우드에서 은퇴하고 모나코의 왕비가 되었다.

그녀의 이름은 바로 그레이스 켈리다.

그녀가 지금까지 살아있다면 벌써 아흔의 나이일 것이다.​ 안타깝게도 자동차 사고로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전형적인 미인의 표본이었던 그녀의 미모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내가 그레이스 켈리에 대해 아는 내용은 이뿐인데 생각해보니 그녀와 관련된 이야기나 모나코에 대한 책을 여태까지 읽어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일까. 핑크빛 책자에 그레이스 켈리의 얼굴이 담겨있는 표지가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았고 곧바로 읽게 되었다.

실제 책에는 그레이스 켈리의 어린 시절부터 모나코 왕비가 되기까지의 내용이 자세히 담겨 있는데 읽는 내내 몰랐던 사실들이 쏙쏙 들어있어서 매우 흥미로웠다.

예전에 TV에서 본 건지, 책에서 본 건지 기억이 나질 않지만 그레이스 켈리가 명문가의 자제라고 알고있었는데 이 또한 왜곡된 이야기였다.

그녀의 가문은 가난한 아일랜드 이주민 출신으로 그녀의 아버지는 어린 시절부터 청년기까지 찢어지게 가난했다고 한다.

다행히 그녀가 태어날 무렵에는 어느정도 벌었기에 상관이 없었지만.

 

그녀와 관련된 이야기 외에도 모나코 왕국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좋았다.

유럽 여행을 계획한다고 치자면 자연스레 파리, 런던, 뮌헨, 프라하, 로마 등이 먼저지 모나코는 우선순위에서 살짝 벗어나기 때문이다.

그냥 단순히 유럽의 한 조그마한 국가이자 여행지의 한 곳이랄까.

그런데 막상 책을 읽어보니 왕가와 관련된 이야기를 들으며 여행지 곳곳을 간접적으로 접해보니 꼭 가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이불 옆에 쪼르륵 인형들이 자리잡고 있는데 항상 책 한 권씩 끼워놓고 보고 또 보곤 하는데 지금은 『그레이스 켈리와 유럽 모나코 왕국 이야기』가 자리잡고 있다.

아, 여행가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항에서 일주일을 -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 / 청미래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공항에서 느끼는 설레임, 『공항에서 일주일을』

 

 

 

 

 

『하나, 책과 마주하다』

 

설레는 장소 중 한 곳을 꼽으라면 단연 '공항'이 아닐까싶다.
지금 있는 곳이 아닌 '다른' 곳으로 향하게 해주는 공항에 있는 이들의 얼굴에는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묻어난다.
전세계에서 온 다양한 인종과 계층의 여행자들의 집합소라 할 수 있겠다.
저자인 알랭 드 보통은 여행자들과 공항에서 일하는 보안요원과 구두 닦는 사람까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그 이야기를 고스란히 책 한 권에 담아냈다.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가 대학교 때였다.
아직도 기억나는 게 수요일인가 목요일이었는데 공강이 너무 긴 시간이어서 항상 학교 근처 카페로 가 저녁에 해야 할 과외알바를 준비했었다.
유난히 지쳐있던 어느 날, 과외 준비를 빨리 끝내고 책 한 권을 펼쳤는데 그 책이 바로 『공항에서 일주일을』이었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던만큼 여행에 대한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묻어나 그 자리에서 단숨에 읽었었다.

그만큼 여행의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서린 책이라 편하게 읽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래스카(Alaska) 일주 - 자연 그대로의 자연
이종호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자연 그대로의 자연, 『알래스카(Alaska) 일주』

 


 

『하나, 책과 마주하다』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서 페어뱅크스를 거쳐 다시 앵커리지까지, 자연 그대로의 자연을 만나다!
-
간절히 떠나고 싶을 때 보면 더 재미있고 크게 와닿는 게 바로 여행기인 것 같다.
말그대로 깨끗하고 트여진 알래스카 여행기를 읽으며 그저 '나도 이곳에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뿐이었다.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알래스카 특집을 다루었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TV에서 본 알래스카가 여태껏 내가 가지고 있던 알래스카의 이미지였다.
책을 읽어보니 더 넓은, 더 깨끗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가진 곳임을 다시금 느꼈다.
-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이지만 정해진 일정에 따라 움직이는 패키지 여행보단 좀 더 자유롭게 여행을 해보고 싶어 패키지 여행을 택하지 않았다는 저자는 그 결정에 후회가 없었다고 한다.
17일의 여행으로, 앵커리지, 거드우드, 스워드, 휘티어, 페어뱅크스를 갔다가 마지막 날은 다시 앵커리지를 여행한 저자의 여행 일주는 참 알찼다.
어떻게 여행을 하게 되었는지, 여행 준비는 어떻게 했는지, 알래스카 여행 시 주의사항은 무엇인지 그리고 알래스카주에 관해 간단한 소개가 담겨 있다.
곳곳에 저자가 직접 눈으로 담았던 풍경들이 담겨져 있는데 그 첫 대미를 장식하는 사진이 빙하로 뒤덮인 산이었다.
꼭 겨울왕국을 보는 듯해 추위에는 쥐약이지만 눈을 참 좋아하는 내게는 더할 나위 없는 멋진 풍경 사진이었다.
저자의 여행기를 보면 알래스카에는 주변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호텔과 식당이 많이 있다고 한다.
낯선 곳에서 단비같은 존재일 것 같다. 첫째날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비빔밥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한국에서 식사하는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였다고 한다.
-
몇 주 전에 제주도를 다녀오면서 자연 그대로의 풍경을 마음껏 느끼고 왔었는데 이번에 이 책을 읽으면서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에 알래스카도 추가되었다.
알래스카는 정말 볼거리가 많은 곳임을 느꼈다. 특히, 자연을 느끼고 싶다면 꼭 한번은 가봐야 할 여행지로도 꼽을 수 있겠다.
나와 같이 간접적으로나마 알래스카 일주를 하고 싶거나 실제 알래스카 여행을 가게 되는 혹은 계획하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정선화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아이와 함께 떠나는 여행,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이전에 아이와 함께 방학동안 떠나는 한 엄마의 여행 에세이를 접한 이후로 '나도 엄마와 함께 한 달은 아니어도 길게 여행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직은 여건이 안 되서 힘들지만 어느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엄마와 함께 꼭 해외에서 최소 2-3주는 머물기로 했다.
엄마와 대화를 나누다보면 가끔씩 그런 말을 하곤 한다.
여건만 되었으면 그 때 유학 보내줬을텐데.
(지금은 아니지만) 학창시절에는 곧잘 영어를 잘해서 외고 입학을 선생님께 권유받기도 했고 이후 유학 또한 권유받은 적이 있었다.
그래서인지 엄마는 가끔씩 그런 말을 하시는 것 같다.
부모의 마음은 여건만 맞으면 내 아이를 위해 넓은 세상을 마주하게 하고 싶을 것이다.
이 책 또한 아이를 위해 말레이시아로 한 달 동안 떠난 한 엄마의 이야기다.
-
저자는 세상은 넓고 한국은 좁다는 생각에 무모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에서 한 달동안 머물기로 계획한다.
그렇게 저자가 택한 곳은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였다. 영어 캠프를 하기에는 교육의 질이 높았으며 모든 편의시설이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
아이와 함께 여행을 떠날 예정이거나 혹은 계획하는 이들에게 '알짜배기' 책이라 말할 수 있겠다.
출발 전부터 필요한 학교, 학원이나 숙소, 항공권 정하는 것부터 말레이시아의 기본적인 정보와 쿠알라룸푸르의 맛집이나 가볼 만한 곳들 등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에서 살면서 필요한 팁과 특히 비용적인 측면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굉장히 유용하다.
-
책을 읽으면서 느낀 건 단순히 아이들의 바라보는 시야만 넓어진 것은 아니었다. 엄마인 저자 또한 그 시야가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새로운 세상에서 새로운 언어와 문화 등을 접하면서 성장하였다. 시야가 넓어졌다는 것은 한국에서의 교육만으로는 결코 얻을 수는 없는 것이었다.
저자가 아이들을 위해 부딪혀 보자는 마음에 용기를 내었기 때문에 아이들이 얻을 수 있었던 값진 기회가 아니였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정선화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필자와 아이들은 한 달이란 시간 동안 평생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돌아왔다. 정말이지 아이들은 보고 경험한 만큼 생각도 자라는 것 같다. 지난 한 달 동안 아이들 모두 한 뼘 이상은 더 자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