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포스터 북 by 오귀스트 르누아르 아트 포스터 시리즈
오귀스트 르누아르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명화 속 그림을 가까이에서, 『더 포스터 북 by 오귀스트 르누아르』

 

 

 

 

 

『하나, 책과 마주하다』

명화를 좋아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마음에 들 것이다.
동적인 것보단 정적인 취미를 좋아해 미술관이나 박물관은 아무리 바빠도 일년에 서너번은 꼭 가곤 한다.
특히, 미술관에서 특별 전시회를 열면 메모해놨다가 평일에 짬을 내어 가기도 하는데 취향저격인 책을 발견해 소개해볼까 한다.

『더 포스터 북』은 말그대로 포스터들이 담긴 책이다.
A3사이즈라 작지도, 크지도 않아서 인테리어하기도 좋다.
마음같아선 벽에다 예쁘게 꾸미고 싶었는데 이사갈 계획이 있어 이사갈 집에다 인테리어 해놓을 거라 아껴두려고 한다.
빈티지하고 앤틱한 액자를 하나 구입해서 벽에다 걸면 얼마나 예쁘겠는가! 생각만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한 권당 10장의 포스터가 들어있는데 포스터를 만져보면 알겠지만 단순히 일반 종이가 아니다. 미세한 질감의 차이가 있다.
한 장 딱 뜯어봤는데 이렇게 깔끔하게 뜯어지니 더할 나위 없이 최고다.
요즘은 특히나 '셀프 인테리어' 열풍인데 실제로 포스터들을 액자에 끼워 파는 것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밋밋한 벽에 사진 하나는 생각보다 커다란 효과를 안겨주니깐.

좋아하는 작가의 전시회가 열린다면 당연히 가기 마련이다.
그래서 르누아르전도 서너 번 다녀왔었다.
그림 보는 게 무슨 재미냐 하겠지만 그저 가만히 보고 있으면 그의 그림에는 '따뜻함'이 느껴진다.
그가 그린 작품들의 색채감이 특히 좋아 보고 또 보고 또 보았다.
(항상 미술관을 다녀오면 작가의 작품 중 좋았던 작품 약 세 작품을 골라 엽서와 마그넷으로 그 여운을 간직하곤 하는데 마그넷함이랑 엽서함이 창고에 들어가 있어서 사진을 첨부하지 못해 아쉽다.)
아! 꽤 시간이 지난 작품인데 「르누아르」영화도 있는데 (스토리가 조금 아쉬워서 '꼭 보세요!'라고 권유는 못하지만) 영상미만큼은 최고점을 주고 싶은 영화이다.

“고통은 지나가지만 아름다움은 영원하다.” _오귀스트 르누아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 포스터 북 by 에드가 드가 아트 포스터 시리즈
에드가 드가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명화 속 그림을 가까이에서, 『더 포스터 북 by 에드가 드가』

 

 

 

 

 

『하나, 책과 마주하다』

명화를 좋아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마음에 들 것이다.
동적인 것보단 정적인 취미를 좋아해 미술관이나 박물관은 아무리 바빠도 일년에 서너번은 꼭 가곤 한다.
특히, 미술관에서 특별 전시회를 열면 메모해놨다가 평일에 짬을 내어 가기도 하는데 취향저격인 책을 발견해 소개해볼까 한다.

『더 포스터 북』은 말그대로 포스터들이 담긴 책이다.
A3사이즈라 작지도, 크지도 않아서 인테리어하기도 좋다.
마음같아선 벽에다 예쁘게 꾸미고 싶었는데 이사갈 계획이 있어 이사갈 집에다 인테리어 해놓을 거라 아껴두려고 한다.
빈티지하고 앤틱한 액자를 하나 구입해서 벽에다 걸면 얼마나 예쁘겠는가! 생각만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한 권당 10장의 포스터가 들어있는데 포스터를 만져보면 알겠지만 단순히 일반 종이가 아니다. 미세한 질감의 차이가 있다.
한 장 딱 뜯어봤는데 이렇게 깔끔하게 뜯어지니 더할 나위 없이 최고다.
요즘은 특히나 '셀프 인테리어' 열풍인데 실제로 포스터들을 액자에 끼워 파는 것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밋밋한 벽에 사진 하나는 생각보다 커다란 효과를 안겨주니깐.

『더 포스터 북 by 에드가 드가』는 에드가 드가의 작품들이 가득하다.
그림일 뿐인데 음의 선율에 맞춰 연습하는 무용수들의 몸짓을 보고있자니 꼭 움직이는 느낌이 든다.
평소 TV를 일 년에 몇 번 킬까말까 할 정도로 전혀 보지를 않는데 그렇다고 영상 자체를 안 보는 것은 아니다.
영화나 미드(수사물) 그리고 발레 영상은 간간히 보는 편이다.
특히, 발레 보는 것을 정말 좋아하는데 내가 직접 공연장에 가서 볼 수는 없으니 좋아하는 작품들은 다운받아서 가끔씩 보곤 한다.
포스터를 보면 알겠지만 무용수들의 연습 장면이 담겨져 있는데 드가는 무대위에서는 한없이 아름다운 몸짓을 뽐내지만 그 몸짓 한번을 뽐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과 땀을 흘렸는지를 보여주기 위해 거친 붓터치로 그림을 담아내지 않았나 싶다.

“사람들은 나를 무용가의 화가라고 부른다. 하지만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그 움직임을 포착하는 것이다.” _에드가 드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