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30

 

 

 

일 년 중 가장 빠르게 흐르는 달이 구월이 아닌가 싶다.
크게 다를 것 없는 일상 속에서 날이 짧아 그렇게 느껴질지도.

충격적인 소식으로 인해 조용했던 마당에 운석이 쾅 떨어지듯 한동안 넋 나가있었지만, 마음을 다잡고 힘내보려 한다.
슬픈 일을 겪으면 곧이어 기쁜 일이 다가오듯이 시월에는 행복함이 나를 꼭 껴안아 줬으면 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9-10-01 15: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나의책장님. 오늘부터 10월 입니다. 좋은일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하나의책장 2019-10-03 00:59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도 시월에는 더 더 행복한 날들만 가득하기를♡
 

2019.9.28 - 2019.9.29

 

 

 

자주 보지 않아도
어제 만난 것 같은

길게 말하지 않아도
항상 이해해주는

그런 친구들이 있어
참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23 - 2019.9.27

 

 

 

될 때까지 해보자는 신념이
때론 득이 될 수도 있고 때론 독이 될 수도 있다.

완벽주의적인 성격은 물론 일처리에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가끔은 나 스스로도 숨 막히기에
느슨하게 고치기 위해 스스로 자각하며 알게 모르게 노력했다.
그렇게 느껴지는 느슨함이 약간씩 나타나니 은근히 만족스럽다.

지난 주말, 창고를 정리하면서 독서기록장만 모아놓은 꾸러미들을 살펴보았다.
대학교에 들어오면서부터 모든 책의 감상문은 워드로 작성하여 USB에 모아놓았는데
고등학교 때까지 읽은 책들을 꼼꼼하게 쓴 감상문들을 보니 문득 그 아날로그적인 느낌이 참 좋다.
가끔씩은 그 예전처럼 또박또박 예쁜 글씨로 써서 남겨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18 - 2019.9.22

 

 

 

無, 일상의 반복

말그대로 일상의 반복이다.

가끔씩은 내가 '기계'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

가끔씩은 이런 날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이런 날을 가져주지 못한 나 스스로가 참 야속하다.

이제는 '나'를 더 마음껏 안아주고 더 마음껏 사랑하리.
이 날은 오롯이 '나'를 위한 날이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매일 반복되는, 바쁘게 움직이는 삶.
언제쯤 한가로워질까.
-
설렘이란 참 오묘한 감정이다.
사람에게서 느끼는 그 설렘도.
사물에게서 느끼는 그 설렘도.
-
그런 날도 있어야 한다.
일과 공부는 잠시 미뤄두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취미활동만 하는 그런 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17

 

 

또다시 마주할 수 있는 순간이지만
지금 느끼는 이 순간은 한번뿐이기에
하나라도 놓칠세라 마음껏 만끽했다.

순간순간이 너무 좋았고 행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