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5월 2일 맑음 7도~19도 



집안을 정리하다 싹이 난 감자를 발견했다.감자를 잊어버린채 놔둔게 싹이 난 것이다. 그런데 너무 오래되서 싹이 난채로 썩어가고 있었다.



그냥 버리기엔 아까워 텃밭 남은 자리에 심어봤다. 과연 살아남을수 있을까. 이미 감자의 양분을 다 써버린 상황에서 땅의 힘으로 다시 부활할수 있을지 궁금하다. 그냥 버린다면 이 작은 희망조차 갖지 못할터, 비록 이 희망이 헛된 것이라 할지라도 기대를 가져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5월 1일 흐림 8도~12도


그동안 언젠간 해야지 했던 계단 보수를 했다. 계단 폭이 커서 불편했던데다 다소 위험했었는데 이제야 손을 본 것이다. 4계단을 5계단으로 늘려 계단 사이 폭을 조금 좁혔다.

실은 오늘도 에이! 나중에 시간내서 하지 라고 생각하며 미룰까했다. 하지만 금방 생각을 바꿨다. 시골생활은 결국 스스로 행동해야 해결되는 일이 대부분이다. 할일이 보이면 바로 해야한다. 생각하지 말고, 결심하지않고, 그냥 하는 것이다. 누군가 대신해줄 사람은 없다. 하지 않으면 오롯이 그대로 일이 남겨진다.

꼭 시골생활만 해당되는것은 아니다. 무엇인가 해야만 한다면 그냥 바로 하는 것이다. 그냥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4월 29일 가끔 비 10도~20도



오미자가 키는 크지 않고 빽빽하게 자라고 있다. 공기 통할 틈도 없이 이런 상태로 놔두면 병에 걸릴 확률도 높고 성장에도 지장을 줄 것 같다. 이중 한 두 줄기 정도만 성장이 유별난 것도 특이하다. 



꽃봉오리를 맺었던 것이 꽃을 활짝 폈다. 암꽃인줄 알았건만 수꽃이었다. 



대신 다른쪽 줄기에 암꽃이 피어났다. 수술의 모양만 차이가 있을 뿐 전체적인 모습은 차이가 없어보인다. 



아무튼 공기도 통하게 하고 양분도 한 줄기로 집중할 수 있도록 가지치기를 해주었다. 가지치기를 하다보니 전체 모습이 훤히 보여 뿌리를 나누어서 심어주어야 할 것들이 눈에 들어온다. 지금 분을 치기에는 늦은 것 같기도 해서 올 가을 쯤 뿌리를 나누어보면 어떨까 생각해본다. 정말 올해는 기껏해야 한 줌 정도 오미자를 수확하면 다행이지싶다. 그래도 죽지않고 살아 있으니 내년을 기약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4월 28일 11도~21도 흐림


올해 새롭게 도전했던 무경운직파는 실패에 가깝다. 발아율이 30% 정도에 그쳤다. 그 주된 원인은 두더지다. 땅이 부드러워지고 지렁이가 늘어나면서 두더지 활동이 눈에 띠게 많이 늘었다. 그 탓에 씨앗이 자리를 잡지 못하고 싹을 틔우기도 어려웠다. 게다가 싹들도 묵은 것이어서 발아율이 좋지 못한 듯하다. 



할 수 없이 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씨를 새로 트레이에 뿌렸다. 이번엔 모종을 트레이에 키워서 밭으로 옮겨 심을 계획이다. 두더지 활동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당분간 직파는 힘든게 아닌가 생각된다. 상추, 케일, 단호박, 비트, 노각 등을 5~10개 씩 뿌려놓았다. 얼마나 발아가 되고, 잘 자라주느냐에 달라지겠지만 그저 집에서 간간히 따 먹을 수 있을 정도의 양이다. 



한 달 여 전 삽목을 했던 블루베리에서는 잎이 나와 잘 자라고 있다. 과연 뿌리가 얼만큼 내렸을지가 관건이다. 한 두 개 정도 뽑아보고 싶었지만, 괜히 죽일까봐 저어됐다. 일단 한 달 정도는 더 두고 본 후 점검해 볼 생각이다.



둥굴레도 꽃을 피울 준비를 하고 있다. 꽤나 척박한 땅일텐데 잘 자라고 있는 것이 대견스럽다. 올해는 도라지와 둥굴레를 한 두 개 정도씩 캐서 맛보기로 먹어보면 어떨까 싶다. 먹을 수 있을만큼 뿌리가 크게 자라났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4월 27일 흐림 10도~21도 


블루베리꽃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이제 한달 여 후면 잘 익은 블루베리를 먹을 수 있다. 열매를 맺고 익어가기 위해선 양분이 필요할 것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싹이 나기 전에 퇴비만 주고, 그 이후엔 블루베리밭에 아무 것도 넣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3년차가 지난데다 나무들도 제법 커지고, 꽃들도 많아져 양분이 부족할 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땅속에 유기물이 충분하다면 걱정을 덜어도 되겠지만, 아직은 시간을 더 필요로 할 것 같다. 



그래서 올해는 추비를 주기로 결심했다. 한 그루 당 토탄을 두세 삽 정도 뿌려준 것이다. 토탄은 유기물도 풍부한데다 양분도 어느 정도 있고, 또한 산도도 낮은 편이라 블루베리엔 최적의 천연비료라 할 수 있다. 풀을 베어 놔둔 것만으로는 흙이 산성을 계속 유지하기에는 버거울 것이다. 그래서 황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보다는 산성을 띤 자연스러운 유기물을 넣어주는 것이 나을 것 같았다. 


토탄 속 양분이 분해되어 블루베리 나무가 흡수할 수 있을 때까지는 다소 시간이 필요하다. 그래서 보통 5월초 쯤 주는 추비를 조금 앞당겨 준 것이다. 톱밥과 토탄 등의 유기물이 계속 블루베리밭에 쌓여가면, 머지않아 유기물 함량이 꽤 나올 것이다. 내년이나 그 이듬해 쯤 토양분석을 통해 유기물 함량을 검토해보고, 최소 4% 이상이 나온다면 무투입의 원칙을 실현해 볼 계획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