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9월 22일 17도~26도 비온 후 갬


블루베리밭 5차 풀베기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중단된 상태다. 풀과 함께 자라도 될 성 싶어 놔두었다. 다만 한삼덩굴의 억척스러움이 조금 걱정된다. 몸이 추스러지면 덩굴이라도 정리를 해야할 듯하다. 


날이 점차 차가워지면서 슬슬 월동준비도 해야 한다. 봄에 삽목했던 블루베리는 제법 뿌리를 내린 것이 있다.





트레이에 있는 것을 작은 화분으로 옮기는 작업을 했다. 뿌리가 서로 엉키면서 자라는 것을 막아주고 충분히 자랄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뿌리가 잘 뻗은 것 20개 정도는 블루베리 전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뿌리가 부실한 것은 일반 원예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원예용 상토에 심겨진 블루베리도 잘 자란다면 삽목 재배시 굳이 블루베리 전용 상토를 사용할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어떻게 성장할 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블루베리 이외에 포도도 10주 정도 삽목한 것도 제법 뿌리를 내리고 있다. 삽목한 포도는 일반 원예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실제 2~3주 정도면 충분한데 10주 모두를 중간에 죽을 것을 예상해서 다 옮겼다. 


문제는 겨울나기다. 이렇게 옮겨심은 화분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활대를 꽂고 비닐을 씌워 관리할 것인지, 집 안 테라스로 옮길 것인지 고민이다. 간간히 물을 줄 필요만 없다면 집 안에 넣어두는 것이 좋겠지만... 겨울이 오기 전 결정해야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9월 2일 흐림 19도~26도


2주 전쯤 끝낸 4차 풀베기 작업 후 4차 때 처음에 풀을 벴던 곳은 벌써 풀이 허리높이까지 올라왔다. 이제 처서가 지나갔으니 풀이 자라는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이번 5차 풀베기가 올해 마지막 풀베기 작업이 되지 않을까 싶다.



풀 중에 특히 한(환?)삼덩굴이 극성이다. 사람이 버린 쓰레기더미와 같이 지저분한 환경에서 많이 자란다고도 알려져 있는데, 밭 상태가 그렇게 지저분한가 고개가 갸웃거린다. 꼭 지저분한 곳에서만 자라는 것은 아니겠지 ^^;;; 최근 계속된 비 탓에 한 번 베었던 풀들이 썩어가면서 한삼덩굴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이 된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한삼덩굴은 맥주 호프의 원조이지만, 호프 향이 약하고 수정이 되면 향이 거의 사라진다고 한다. 예로부터 전초가 약제로 쓰였으며, 혈압강하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꽃가루병을 일으키기도 해서 위해 식물로 분류하기도 한다. 


농부 입장에서는 거친 가시와 다른 나무를 꽁꽁 감아안는 특성으로 인해 작물의 성장을 방해하기에 최대한 빨리 없애는 것이 상책이다. 예취기를 쓰다가 날이 멈춰서는 경우 열에 아홉은 이 한삼덩굴 탓이다. 서로 뒤엉켜 자라있는 한삼덩굴은 낫으로도 베는게 쉽지 않다. 뒤엉킬 정도로 자라기 전에 미리 뿌리를 뽑아버리든가 베어야 한결 손이 많이 가지않아 편하다. 아무튼 이번 5차 풀베기는 한삼덩굴과의 싸움이 될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8월 26일 흐림 20도~28도


미니사과나무에 열린 사과가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 하지만 병충해에 시달려 모양과 색깔이 썩 좋지는 않다. 그래도 맛이나 볼려고 한 개 따 보았다. 그런데 눈에 보이지 않던 나비들이 나무가 흔들리자 십여마리가 날아간다. 아~ 이러니 사과나무가 남아날리가 있나... 이 나비들이 알을 낳아 애벌레가 태어나면 잎과 가지를 엄청 갉아먹을 테고, 여기서 생긴 상처로 인해 병에도 쉽게 걸릴 것이다. 그래서 애당초 이런 나비나 나방과 같은 것들이 나무에 오지 못하도록 관리해야 하지만, 약을 치지 않고 놔두다보니 쉽지가 않다. 



아이들 주먹만한 크기의 사과가 검붉게 익었다. 약을 치면서 관리가 됐다면 반짝반짝 예뻤을 것 같다. 하지만 벌레나 균의 시달림을 받으면서도 자라난 사과의 생명력은 클 것이라 여긴다. 



껍질 채 먹으면 좋겠지만 어디가 어떻게 상했는지를 알 수가 없어서 껍질을 깎아봤다. 중간중간 상한 흔적이 보인다. 상한 부분을 도려내고 먹어보니... 사과맛이다. ㅋ 약간 덜 익은듯하다. 꼭 아오리사과를 먹는 듯한 맛이 난다. 조금 더 놔두었다 먹을만한 것들을 몇 개 정도는 딸 수 있을듯하다. 이렇게 풀 관리만 하면서 놔두어도 수확이 가능할지는 1~2년 더 두고 볼 생각이지만, 친환경농자재를 활용하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겠다. 사과의 빨간맛! 머지않아 맘껏 느껴볼 수 있기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8월 11일 맑음 21도~32도


오늘은 포도나무를 살펴봤다. 총 3그루 중 한 그루는 올 봄 싹을 내밀지 못하고 동사했다. 그리고 한 그루는 지난해 5미터 이상 자라던 것인데, 초봄 싹이 없어 죽은 줄 알았다 봄이 무르익을 무렵 나무 밑둥에서 새 잎을 내밀었다. 그리고 조금씩 자라긴 했지만, 새잎을 내미는 것은 기존 줄기에서 1미터 이내. 그렇게 내민 가지에서 포도송이도 맺혔지만, 온갖 벌레들이 꼬여들어 다 썩어버렸다. 이렇게 두 그루는 집 데크위로 자라도록 심어놓은 것들이다. 주위에 다른 풀이나 나무들이 없이 달랑 포도만 있다보니 벌레들에 노출도 심하고, 추위도 더 탄듯하다.



반면 텃밭에 심어놓았던 포도 한 그루는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고 있다. 큰 줄기와 형제줄기로 키우는게 보통이지만 그냥 자라는데로 놔두었더니 사방팔방으로 가지를 뻗는다. 큰 줄기가 없다보니 키도 작다. 하지만 포도는 엄청 많이 달렸다. 



지난해에도 이 포도나무에서 자란 포도송이를 몇 개 따먹었다. 생으로 먹지 못하고 겨우 갈아서 먹을 정도의 수준이었다. 올해도 비슷할 것 같지만 송이가 달린 수는 훨씬 많아졌다. 곁가지로 자란 것들을 정리하고 큰 줄기와 그에 딸린 작은 줄기를 잘 유도해서 키운다면 먹음직한 포도를 수확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 하지만 역시 벌레가 문제. 하지만 올해 달린 포도는 아직 지난해만큼의 벌레 피해가 생기진 않았다. 과연 익을 때까지 잘 견뎌낼지 궁금하다. 만약 큰 피해없이 자라준다면, 이 포도는 거의 야생에서 적응하듯 텃밭환경에 적응한 것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어쨋든 척박한 환경에서도 죽지 않고 잘 자라고 있는 강인한 생명력에 놀랍다. 이런 나무에서 수확하는 열매는 또 얼마나 풍부한 생명력을 품고 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2 15: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만 읽어도 즐거워요^^
농사는 모르지만, 사먹는 건 잘하는 제가 듣기로는 포도랑 복숭아가 유기농, 자연재배 아주 어려운 과일이라 하시던데, 요 포도는 새와 동물들에게 나눔 당하지 않았네요^^

하루살이 2021-08-12 15:42   좋아요 1 | URL
@얄라얄라북사랑님, 관심갖고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맞아요, 유기농을 넘어 자연재배는 정말 어렵네요. ^^;
그래도 미생물이 풍부한 건강한 흙을 만들면 가능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포도는... 아마 익어갈 때쯤이면 또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겠어요.
지켜보아야 겠습니다. ^^
 

21년 8월 10일 비온 후 갬 22도~29도


사과나무에 열린 사과는 참담했다. 퇴비를 주고 풀만 베주었뿐 농약이나 비료를 주지 않은 채 자연 상태로 놔두었지만, 사람의 손길이 더 많이 가야하는 듯하다. 


배나무는 어떨까. 품종별로 차이가 크다.



원황이라는 품종은 지금까지 잘 자라주고 있다. 봄에 적성병에 걸렸던 잎을 다 따버렸던 것이 다소 도움이 되었지 않나 싶다. 또한 일찍 수확하는 품종인지라 잘만 하면 몇 개 따 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갖는다. 



반면 우리가 주로 먹는 신고배는 암담하다. 신고도 마찬가지로 적성병에 걸렸을 때 잎을 따주었지만, 지금은 흑성병이 만연하다. 배 열매는 원황이 어른 주먹 정도 크기라면 신고는 엄지 손가락 만한 정도에 그치고 있다. 물론 익는 시기가 달라 자라는 속도도 다르겠지만 지금 상태로는 가망이 커 보이진 않는다. 


사과는 품종을 막론하고 열매가 모두 병에 걸린듯 했지만, 배는 원황이라는 품종에 희망을 걸어볼 수 있을 듯하다. 이런 차이를 규명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전혀 짐작조차 가지 않는다. 다만 이 나무들이 수년 뒤라도 지금 환경에 잘 적응을 해서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