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15 겨울날씨답지않게 따듯. 섭씨 10도 정도에 해가 쨍쨍. 미세먼지 나쁨.

 

 

정말 방치에 가까운 블루베리밭을 정리했다. 겨울인데도 아침 한 나절 몸을 움직이다보니 땀이 날 정도다. 봄날씨 같은 햇볕에 일하기가 좋았지만, 오랜만에 힘을 쓰는 것이라 과욕은 부리지 않기로 했다.

 

 

블루베리주변으로 풀이 자라는 것은 좋지 않다는 의견을 주신 분이 있다. 유기농으로 포도를 재배하고 있는 영광포도원의 강혜원 대표는 초생재배를 하신다. 무투입에 가까운 강포도 농법 중 핵심은 풀을 키워 밭에 돌려보내는 것이다. 그런데 블루베리의 경우 산성을 좋아하는데, 풀을 자꾸 키우다보면 땅이 알칼리화되기에 좋지 않다는 의견이었다.

 

 

유기농으로 블루베리를 키우는 블루베리원의 정구홍 대표는 블루베리가 새 가지를 뻗게하기 위해서는 땅에 곰팡이가 피도록 해야한다고 말한다. 블루베리 뿌리가 곰팡이를 먹고 자란다는 것이다. 그래서 소나무 잎이나 버섯배지, 우드칩등을 뿌리 주위로 뿌려주는게 좋다고 한다.

 

 

그래서 실험을 하기로 했다. 이왕 풀을 방치해놨으니 1/4 정도는 풀을 그냥 놔두고 겨울을 나도록 하고, 1/4 정도는 풀을 베고 그 위에 유기농 버섯폐배지(버섯배지의 84%는 참나무톱밥, 15%정도는 미강이다)를 뿌리고, 나머지는 풀만 베어서 뿌리 주변에 깔아놓는 것이다. 올 겨울을 어떻게 나서 내년 봄에 어떤 차이를 보일지 관찰해볼 심산이다.

 

 

방치된 블루베리밭은 마치 짚을 쌓아놓은 모양이다. 풀들이 쓰러지면서 블루베리를 감싸고 있다. 혹시 이게 보온역할을 해 줄 수 있을까.

 

 

먼저 블루베리를 감싸고 있던 풀을 베어서 나무 주위로 쌓아두는 작업을 했다.
 

 

풀을 걷어내고 보니 사마귀가 집을 지어놓은 가지도 보인다. 뭐, 약 한 번 안친 곳이니 벌레 천지였을거다. 퇴비로 거의 안 주다 보니 블루베리가 새 가지를 뻗친게 별로 없다.

 

풀을 걷어내다보니 칡도 많이 보인다. 만약 계속 이런 식으로 방치하면 블루베리밭이 완전히 칡밭이 될 성 싶다. 아무리 자연적 농법을 지향한다고 하지만 자연의 힘을 빌리는 것일뿐, 사람의 힘을 전혀 쓰지 않는다는 뜻은 아니다. 즉 관리는 해야 한다. 최소한의 에너지를 투입하는 방향으로 말이다.

풀을 걷어내니 비로소 가지들이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블루베리를 심은지 2년이 되어가건만 맨 처음 심었던 것과 별반 다르게 보이지 않는다. 자라고 있다는 느낌이 없다. 무투입을 원칙으로 하지만, 무투입을 하기 위해선 먼저 땅심을 키워줘야 한다는 것을 새삼 깨우친다.

유기농버섯폐배지를 쌓아둔 곳도 방치상태였다. 한 삽 깊게 파본다.

굼벵이가 나온다. 꽤 많다. 그리고 여기저기 검은알 모양의 뭉쳐진 흙같은 것이 보인다. 이게 알인지 아니면 굼벵이 똥인지 잘 모르겠다.

 

버섯폐배지를 블루베리나무에 빙 뿌려놨다. 올 겨울을 나면서 곰팡이가 많이 생기기를 기원하면서.

 

버섯 폐배지를 뿌린 곳과 뿌리지 않은 곳. 과연 내년 성장은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혹시 '코끼리 마늘'이라고 들어보았는지 모르겠네요. 한국의 토종마늘로 왕마늘, 대왕마늘, 웅녀마늘이라고 불리는 것입니다. 웅녀마늘은 아마도 단군신화 속 웅녀가 먹었다는 바로 그 마늘이지 않을까 상상하며 붙여진 이름일 것 같다는 추측을 해 봅니다.

 

 

그럼 코끼리 마늘이란 이름은 왜? 6.25 전쟁 때 미국에서 우리 토종 대왕마늘을 가져다 육종하면서 붙여진 이름이 바로 코끼리 마늘입니다. 토종마늘이 거의 사라지면서 미국에서 역수입해오면서 알려진 이름일 것이라 생각됩니다.

 

코끼리 마늘은 현재 우리가 먹는 일반 마늘보다 2~3배 정도 큽니다. 마늘보다는 오히려 양파에 가깝다고 합니다. 올 봄 우연히 종근을 얻었두었는데, 이제서야 생각이 나 텃밭에 심어봅니다. 보통 10월 중에 심는데 11월 10일 경에 심었으니 조금 늦은 감이 있습니다. 농사에서는 때가 중요한데, 어찌 될지 두고보아야 겠습니다.
 
 

 

야콘을 캐고 난 자리에 그대로 심었습니다. 마늘도 양분을 요구하기에 퇴비나 비료를 주어야 할 터이지만, 일단 심어봅니다. 대신 그 위에 제멋대로 길게 자란 풀들을 잘라서 덮어둘 요량입니다. 삭아 퇴비도 되고 겨울을 날 때 보온도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면서 말이죠.

 

 

코끼리 마늘은 생으로 먹기보다는 굽거나 볶아서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구에서는 샐러드용으로도 사용한다고 하는데, 생으로 직접 먹어보질 못해서 뭐라 말할 수 없겠네요. 다만 종근을 얻은 농가에서는 흑마늘로 먹기에 딱 좋다고 하더군요. 이것은 올봄에 흑마늘로 먹어본 경험이 있어 저도 추천해드리는 방법입니다. 알이 굵은데다 당도도 높아 먹는 맛이 좋습니다.

 

 

늦게 심어 다소 불안하기 하지만, 내년 봄 어떤 결과물을 내놓을지 궁금합니다. 땅에 양분이 없어 풀을 덮기 전에 퇴비를 위에 살짝 뿌려볼까 고민 중입니다. 아무튼 올 겨울을 잘 넘겨주길 바라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1-18 14: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8 15: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지난주 날씨가 영하로 접어들면서 된서리가 내렸다. 꿋꿋하게 초록색을 뽐내며 버텨내던 야콘과 멧돌호박이 모두 시들었다. 특히 야콘은 잎들이 검게 변하면서 계절이 바뀌었음을 확실히 보여준다. 멧돌호박도 땅을 뒤덮고 있던 초록색 잎들이 모두 시들면서 맨땅의 모습을 드러낸다.

 

된서리 맞아 시든 야콘은 이제 뿌리를 캐낼 때가 되었다. 1평 남짓한 땅에서 생각보다 꽤 많은 야콘이 수확됐다. 팔뚝만한 것에서부터 손가락만한 것까지 크기도 다양하다. 잔뿌리가 많은 것도 특징이다. 아무래도 뿌리를 캐어 먹는 것은 두둑을 조금 높에 만들어줘야 모양이 좋은 야콘을 수확할 수 있을듯싶다. 하지만 되도록이면 땅에 인위적 손길을 주지 않으려는 풀과 함께하는 농사와 상충되는 부분이다. 팔뚝만한 것도 나오는걸 보면 두둑을 꼭 높이 안해도 될 것 같기도하다. 내년에 한 번 더 지켜볼 요량이다.

 

내년 봄에 다시 심을 야콘의 종근은 따로 모아뒀다. 이걸 다 심으려면 3평 남짓 필요할 것 같다. 아무래도 주위 사람들에게 나눠주면 좋을 것 같다. 야콘은 달콤한 무라고 보면 될 것 같은데, 찌개에 넣으면 궂이 설탕을 넣을 필요가 없다. 하지만 요리보다는 생으로 갈아먹는게 훨씬 낫다. 과일이나 채소와 함께 갈아먹으면 달콤함과 상량함을 더해준다.

 

멧돌호박도 잎이 시들어 땅에 바싹 엎드리니 감추어졌던 호박들이 나타났다. 하지만 익은게 거의 없다. 내년에 좀 더 일찍 심어야 할 성 싶다. 덜 익은 호박을 찌개에 넣어먹으면 맛이 좋긴 하지만 호박 1개로 몇 끼니는 먹을 수 있으니.....

 

덜익은 멧돌호박을 5개만 땄다. 멧돌호박은 서리를 맞으면 먹을 수가 없으니 최대한 익는데가지 놔두었다 급히 수확했다. 주위 사람들과 나눠 먹으면 좋겠지만, 다들 놁은 호박을 좋아해서 ㅜㅜ; 일단 욕심부리지 않고 5개만 수확하고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1~2개는 겨울에 찌개재료로 쓸 생각이다.

그야말로 이제 초겨울이다. 밭정리를 서둘러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8월 13일 한여름 뙤약볕에 재래종인 진주 대평무가 심겨졌다. 노지에서도 뜨거운날씨인데 하우스 안에서는 얼마나 뜨거웠을까. 흙 속에서 두려움을 안고서 싹을 내밀었을 진주 대평무. 원래 고향은 경상남도 진양군 대평면의 남강 상류 유역. 그런데 이렇게 먼 곳으로 이사와 땅도 잘 맞지 않은 곳에서 열심히도 자라줬다.

80일 정도 자라 다 컸으니, 이제 발 딛고 있던 땅에서 벗어나 모험을 떠날 시간. 대평무는 서울무보다 직립성이 강하고, 뿌리는 짧은 원통형이다. 아담한 크기가 정감이 간다.

 

진주 대평무는 육질이 치밀하여 김장용과 저장용으로 좋다. 살짝 칼로 잘라 한입 베어 무니 단단하게 꽉 차 있다. 처음엔 은은한 듯 하던 맛이 혀를 알싸하게 만들며 매운 맛을 톡 쏴댄다. 김장용으로는 제격이겠다.

어디서나 그렇듯 제맛에 사는 것들이 있다. 진주대평무라고 다를까. 쌍둥이처럼 붙어 있기도하고, 가느다란 손가락 마냥 잔뿌리를 매다는가 하면, 집게발처럼 오무리는 듯, 가지각색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남들과 똑같이 생기지 않았다고 소비자들에겐 환영받지 못할 운명이다. 그렇지만 그들을 키워낸 농부들의 식탁에선 빛을 발할 것이다.

 

무는 참 쓸모가 많다. 잘려진 무잎은 말려서 무청으로 쓰인다. 한겨울 햇빛을 머금게 될 무청은 탕이나 찌개, 조림에 들어가면 기막힌 맛을 선사할 것이다. 그 따스했던 겨울햇빛의 맛을 풀어내기 때문일 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상강이 지나고 점차 영하권의 날씨로 접어들고 있다. 다행이 아직 된서리는 내리지 않았다. 멧돌호박 10여개가 아직도 익지 않은채 초록색 빛깔을 반짝이고 있다. 아무래도 서리 내리기 전에 익을 것 같진않고... 노란 늙은 호박맛 좀 보려 했는데 힘들성싶다.

 

멧돌호박이 대판신문을 꽉 채울만큼 큼직하게 자랐다.

대판신문을 꽉 채울만큼 큼직하게 자란 덜 여문 멧돌호박 하나를 땄다. 생선조림에 무나 감자 대신으로 쓸 요량이다. 워낙 크다보니 1/6 정도 크기만 잘라내도 솥에 한가득이다.

 

잘라낸 멧돌호박에서 찐이 흘러내린다.

 

 

솥 밑바닥에 듬성듬성 큼지막하게 잘라낸 멧돌호박을 넣고, 그 위에 조기를 몇 마리 얹었다.

 

그리고 간장과 고추가루, 물엿 등으로 양념장을 만들어 부은 후 푹 끓였다.

 

오호라 이거 꽤 맛있네. 초록색의 덜 익은 멧돌호박도 조림용으로 쓰니 맛이 좋다.

다행히 노랗게 멧돌호박이 익으면 고아서 즙을 내 먹을 계획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서리 내리기 전 멧돌호박을 수확해서 두루두루 나눠 먹고, 남은 건 잘라서 말려볼 심산이다. 또 일부는 냉동실에 집어넣어서 가끔 조림요리에 넣어 먹으면 별미이지 않을까 싶다.

기대하지도 않은 멧돌호박 풍년에 미소가 절로 흐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