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오고 나서야

내가 어떻게 걷는지가 보인다

눈 위에 콕 찍힌 발도장이

나의 걸음걸음을 말해준다

팔자로 걷는지 

질질 끌면서 걷는지

보폭이 큰지

힘있게 내딛는지

비로소 알 수 있다


내 삶에도 가끔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

내가 어떻게 걸어왔는지

알려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2월 17일 생각 마실 - 쑥차

 

초겨울 날씨가 제법 매섭네요. 이렇게 추운 날 아침이면 흔히들 말하는 ‘모닝 커피’ 한 잔이 간절해집니다.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느낌이 좋지요.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다양한 차도 있습니다.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고 근육을 이완시켜주면서 면역력을 높여주는 ‘약초차’와도 친해지면 좋겠지요. 겨울차로는 ‘둥굴레차’와 ‘쑥차’가 좋다고 합니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쑥차는 복부와 자궁을 따뜻하게 해준다고 하니 특히 여성분들에게 좋을 듯합니다.

쑥은 이른 봄부터 시작해 우리나라 온 산하에 지천으로 쑥쑥 자랍니다. 쑥은 번식력이 워낙 강해서 가만히 놔두면 그 일대가 온통 ‘쑥대밭’이 됩니다. 농부의 입장에서는 작물이 자라는 것을 방해하는 잡초인 셈이죠. 하지만 배고픈 시절엔 쑥을 캐서 쑥개떡을 비롯해 다양한 반찬으로 해 먹는 등 소중한 구황식물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한약재로도 사용할 수 있는 요긴한 식물이기도 하죠. 관점에 따라 잡초가 되기도 하고 약초가 되기도 합니다.

쑥은 줄기와 새싹 부위를 잘라 그늘에서 잘 말려두면 차로 쓸 수 있습니다. 올 겨울엔 가끔이라도 쑥차를 한 잔 마시면서 내가 미워하는 사람도 다른 관점으로 사랑해볼 수 있는 넉넉한 마음을 가져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의 생각 - 감귤맛이 제각각 다르듯이


요즘은 노지에서 자란 귤이 제철입니다. 귤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박스 채로 사서 드시는 경우도 많을텐데요, 귤을 먹다보면 맛이 제각각인 경우가 많죠. 


어떤 것은 신맛이 강하기도 하고, 어떤 것은 단맛이 강하기도 합니다. 아마도 다른 나무에서 자란 열매를 따지않았을까 생각해보지만, 같은 나무에서 자란 것들도 맛에 차이가 생깁니다. 이렇게 맛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은 토양, 강수량, 햇빛, 경사 등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같은 나무라도 햇빛을 더 받는 쪽과 덜 받는 쪽의 열매는 맛에도 분명 차이가 있죠.


이런 차이가 포도에서 나는 것을 프랑스에서는 <테루아>라고 합니다. 와인을 생산할 때 포도 품종 보다도 포도가 자란 지역을 상표명으로 삼는 것도 이런 테루아를 중시하기 때문입니다. 똑같은 품종이라도 테루아가 다르면 와인의 맛도 다르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이렇게 테루아를 중시하는 것은 그 지역만이 갖는 고유한 토양, 기후, 지리적인 요소, 포도 재배법 등의 차이를 인정하는 것입니다. 농부라면 이런 <테루아>를 잘 파악해서 농사를 짓는 게 중요합니다. 서로간의 차이를 인정하고, 그 차이를 존경하는 태도는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에서도 필요해보입니다. 우리의 생각도 각자 살아온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을 겁니다. 즉 생각의 <테루아>인 셈이라고 할 수 있겠죠.


농부가 나무 하나 하나, 작물 하나 하나의 상태를 살펴보며, 그에 맞추어 관리를 하듯, 우리도 서로가 자신만이 옳다 생각하지 않고 각자의 <테루아>를 인정한다면 보다 조화로운 세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오늘 식사를 할 때 입에 넣는 농산물이 있다면, 그 하나 하나의 맛을 음미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골살이가 마냥 즐겁기만 하겠는가? 작물이 자라고 꽃이 피고 단풍이 드는 자연의 변화를 가까이서 바라보고 느끼는 행복감 뒤편엔, 모기나 벌레에 뜯기는 아픔이 있다. 여기에 더해 생각만해도 얼굴이 찡그러지는 뱀과도 가끔 마주친다.



집에선 그리 자주 뱀을 마주치진 않지만, 오늘 아침은 아찔했다. 지난 장마와 태풍으로 대추나무 열매가 다 떨어지고 나서는 한동안 찾지 않았던 대추나무 쪽을 둘러볼 때였다. 갑작스레 스르르~ 기어가는 놈을 만났다. 아찔했다. 혹시나 밟았더라면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했을터. 다행히 50센티미터 정도 거리에서 점차 멀어져간다. 


그런데 놈을 바라보고 있자니, 갑자기 기운이 싸~한 느낌이 몰려온다. 우수로에서 뭔가 꿈틀꿈틀 똬리를 틀고 있던 것이 움직이는 것이다. 앞서 도망친 놈은 꽃뱀이었지만, 이번건 독사다. 그런데 양파망을 쳐놓아 들어갈 틈새가 없었을텐데 어떻게 저 안에 들어가 똬리를 틀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뚜껑을 열고 쫓아보내야 할텐데 전혀 엄두를 못내겠다. 우수로도 한 번 청소해야하는데.... 아무래도 겨울이 되어 뱀들이 겨울잠에 들어가면 시도해야 하겠다. 쌓인 흙을 손으로 거둬내야 하는 일인지라...


갑작스레 뱀을 두 마리나 만나게 되니 신경이 곤두선다. 주위를 살펴보니 뱀이 허물을 벗어놓은 것도 보인다. 발걸음이 뜸하다보니 뱀들이 서식하려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잡다한 것들을 치우고 풀을 뽑아서 주위가 훤히 들여다보이도록 정리를 해야할 성싶다. 


뱀의 독은 생명을 위협한다. 이런 위험성 탓에 뱀을 보면 멀리하려는 본능이 꿈틀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일지도 모른다. 뱀과의 거리두기를 위한 방법을 모색해봐야 하려나 보다. 끔찍한 기분에 계속 휩싸이기 보다는 말이다. 


최근 조두순의 출소가 임박하면서 그가 출소후 가고자 하는 도시가 시끌벅적하다. 시민의 안전과 평온을 위한 정책을 모색하고 실행할 필요는 있다. 하지만 혐오와 분노에 휩싸여 감정적으로 큰 에너지를 소모를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조두순 뿐만이 아니라 아동성폭행과 같은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조치가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방책을 세우는 일이 병행되어져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9월 3일 21도~28도 태풍 끝자락 오전에 비


9호 태풍 마이삭은 지난번 바비에 비해 확실히 비바람이 거셌다. 



집 뒤에 산줄기의 끝자락이 있어 다행히 큰 바람을 막아준다. 



반면 나무들이 잎을 떨어뜨려 집으로 실려오는 것이 문제다. 데크야 빗자루로 쓸면 되지만 지붕 위에 떨어진 것들은 꼭 처리를 해야한다. 빗물받이의 구멍을 막아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태풍이 다 지나고 나면 사다리를 놓고 지붕 위로 올라가 빗물받이를 깨끗이 청소해야 한다. 



그런데 나뭇잎보다 더 신경쓰이는 것은 벌레들이다. 특히 선녀벌레다. 숲에 숨어있던 선녀벌레들이 태풍을 피해 집 벽에 다닥다닥 붙어있다. 이 벌레들은 바람이 잠잠해지면 또 숲으로 들어갈 것이다. 이렇게 숨어있다 주변에 복숭아 나무나 과수를 비롯해 다양한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숲으로 도망가는 것이다. 선녀벌레에게 숲은 일종의 주둔지인 셈이다. 

숲과 밭이 생태계의 흐름이 끊기지 않고 이어져 있다면 큰 문제가 없겠지만, 대부분의 과수원이나 밭은 제초제와 농약으로 먹이그물을 끊어놓고 있기에, 숲으로 피신한 벌레들이 피해의 주범이 되는 것이다. 농사를 짓되 생태계와 어우러질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농사가 된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그랬을 때만이 화석연료의 도움없이 지속가능한 농사가 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