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금화규꽃이 한창이다. 한 줄기에 두세송이씩 피기도 한다. 금화규를 10주 심었는데, 날마다 10송이 이상씩 핀다. 금화규꽃은 아침 일찍 피었다가 오후 늦게면 진다. 진 꽃은 다시 피지 않는다. 즉 겨우 한나절 피는 것이다. 그래서 금화규꽃을 이용하려면 아침 일찍 따야한다. 



금화규꽃을 말려서 차로 이용해보려 했지만, 건조기 없이는 불가능해 보인다. 햇볕에도 말려보고 응달에도 말려봤지만, 하루가 지나면 금세 꽃이 오므라들면서 말리는게 힘들다. 

꽃을 그대로 두면 씨방이 생겨 씨를 맺는다. 이렇게 씨방과 씨를 이용해도 되지만 꽃이 많이 피다보니 적절하게 나누어 이용하면 좋을성싶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금화규꽃밥. 밥을 할 때 금화규꽃을 두세송이 함께 넣는 것이다. 



그러면 밥 위에 노랗게 비단처럼 스며드는게 보인다. 



주걱으로 저어서 공기에 퍼 담으면 금화규꽃이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게 된다. 기분탓인지는 모르지만 밥에 윤기가 더 흘러보인다. 맛은 크게 차이가 없는듯하다. 



라면에도 금화규꽃을 넣어봤다. 라면물을 끓일 때 금화규꽃을 넣는 것이다. 물이 끓기 시작할 때쯤이면 꽃에서 우러난 물이 노랗게 보인다. 



라면을 넣고 끓이면 꽃이 흐물흐물해져서 면과 섞인다. 식물성콜라겐이 많다고 해서인지 면이 쫄깃쫄깃한듯한 느낌이다. 라면국물의 맛은 큰 차이가 없어보인다. 



이번에는 금화규꽃으로 담금주를 만들어보았다. 금화규꽃 일부는 설탕에 재었다. 반나절만 지나도 물이 생긴다. 



여기에 금화규꽃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 뒤 병에 차곡차곡 쌓는다. 그리고 소주를 붓는다. 



과연 금화규꽃주는 어떤 맛일까. 콜라겐의 끈적함이 묻어나는 술이란 어떨지 기대가 된다. 금화규꽃주의 맛 평가는 내년 이맘때로 미루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여름철 삼겹살과 함께 쌈으로 싸먹는 채소로는 단연 상추를 으뜸으로 뽑겠지만, 이에 못지않게 즐겨먹는 것이 바로 깻잎이다(잎으로 먹는 깻잎은 참깨가 아니라 들깨라는 사실). 깻잎은 쌈채소와 함께 장아찌로도 많이 먹는다. 


깻잎 특유의 향은 '페릴라케톤'으로 항균작용을 해서 여름에 식중동 예방에 도움을 준다. 그래서 회나 고기를 먹을 때 쌈을 싸기에 제격인 것이다. 다만 향이 너무 강해서 개인적인 호불호가 갈리긴 한다. 


깻잎을 활용하는 정도는 대부분 이정도다. 깻잎도 허브의 한 종류일텐데 요리에 이용하는게 너무 단순해보인다. 그래서일까. 농진청에서 깻잎을 활용한 요리법을 선보였다. 페스토와 주스. 


깻잎 페스토의 농진청 레스피는 깻잎 30장에 마늘 1큰술, 견과류 3큰술, 치즈가루 3큰술, 소금, 후추 약간을 함께 갈아서 들기름으로 농도를 조절하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페스토는 샐러드 등에 뿌려먹으면 된다.


깻잎 주스는 깻잎 5장에 키위 1개, 우유 25미리를 섞어서 갈면 완성. 키위가 아니더라도 깻잎과 어울릴만한 다른 과일을 이용하고, 우유 대신 두유를 사용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 다양한 과일에 깻잎 조금을 섞어서 시도해보면 좋을듯. 



올해는 텃밭에 깻잎을 심지 않았는데, 내년엔 들깨를 조금 심어서 다양한 요리로 활용해보아야 겠다. 아참. 깻잎과 닮은 차조기(자소엽)가 있는데, 차조기로는 주로 차를 만들지만, 깻잎처럼 활용해보아도 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옥수수가 제철이다. 요즘은 초당옥수수같은 단옥수수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찰옥수수에 비해 당도가 높은데, 단짠단짠에 익숙해진 입맛 탓(?)/덕(?)에 인기가 올라가는듯하다. 


옆 농장에서 단옥수수를 수확하면서 벌레먹은 것을 몇 개 얻었다. 딸내미에게 쪄서 먹였더니 이에 자꾸 끼여서 싫은 모양이다. 게다가 찰옥수수에 비해서 씹는 맛이 떨어진다. 물론 단맛은 강하지만 말이다. 딸내미가 문득 "아빠, 콘치즈 먹고싶어" 한다. 맛이 궁금하단다. 생각해보니 콘치즈 먹을 일이 없었던 모양이다. 


콘치즈에 쓰이는 옥수수는 대부분 통조림이다. 그리고 통조림 재료로 쓰이는 옥수수는 일반적으로 단옥수수다. 마침 단옥수수를 수확했으니 콘치즈를 만들어보는 것도 괜찮을듯 싶다. 



1. 단옥수수의 옥수수알갱이를 분리하는 작업. 처음엔 숟가락으로, 다음엔 젓가락으로 해봤는데, 신통치않다. 그래서 과도로 주~욱 긁으니 그나마 나은편. 혹시나 더 나은 방법이 있다면 소개해 주시기를. 



2. 단옥수수 5개 정도를 긁어모으니 큰 사발에 반 정도를 채운다. 4인분은 족히 될듯하다.1인분에 1개 반 정도 잡으면 넉넉할 듯.



3. 옥수수만 넣으면 심심할듯 해서 다른 채소도 첨가했다. 양파와 당근을 잘게 썰어놓았다. 그런데 아이들이 양파나 당근을 싫어한다면 넣을 필요가 없을듯. 아이들이 좋아하는 재료를 첨가하는게 좋겠다. 딸내미는 나중에 양파냄새가 싫다고 한 숟가락 먹고 포기. ㅜㅜ;



4. 보통 버터를 잘 사용하지 않지만, 오늘은 특별히 버터를 기름대신 사용해본다. 옥수수구이에 보통 버터를 많이 사용하는 것 같아서... ^^;



5. 버터와 함께 당근과 양파를 넣어서 볶아준다. 



6. 채소가 익을 때쯤 옥수수알갱이를 넣고 여기에 소금과 설탕 조금, 마요네즈를 듬뿍 넣는다. 마요네즈도 평소에 즐겨먹는 것이 아닌지라, 이럴 때 먹어보자는 심산으로 듬뿍 넣었다. ^^;



7. 옥수수를 넣고 나서 살짝 볶은 후 위에 치즈를 올렸다. 일반적으론 피자치즈를 올려서 주~욱 늘어나는 맛을 즐긴다. 집에 모짜렐라 치즈가 있어서 그냥 이걸로 썼다. 늘어나는 맛은 없지만.



8. 치즈를 올리고 나서 뚜껑을 덮고 불을 끈 채 남은 열기로 치즈를 녹인다. 



9. 1분도 안돼 치즈가 녹았다. 잘 섞어준다. 



10. 그릇에 내놓으면 완성. 양파를 좋아하는 내 입맛에 그럭저럭 괜찮은데, 딸내미 입맛에는 맞지않는 모양이다. 딸내미 먹일려고 만든 콘치즈로 내 배만 불렸다. ㅍㅎㅎㅎ. 


통조림 대신 생단옥수수를 쓰다보니 식당에서 내놓는 콘치즈보다 단맛이 약할 수 있다. 그래도 단옥수수만으로도 충분히 달달하니, 궂이 설탕을 첨가할 필요는 없을듯하다. 다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채소를 첨가하고, 치즈는 주~욱 늘어나는 걸로 선택하는 것이 좋을듯. 버터와 마요네즈가 듬뿍 들어간 탓에 다소 느끼하긴 하다. 느끼한 게 싫다면 버터는 빼고 마요네즈도 조금만 넣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6월 13일 20도~33도 어젯밤부터 새벽까지 비


"아빠, 라면전 해줘~"

딸내미가 웬일로 메뉴를 콕 찍어서 해달라고 한다. 그런데... 라면전? 이라고. 라면전은 또 뭐지? 라면에 부침가루 묻혀서 전 부치듯 하는건가? 가만있어라, 그럼 집에 부침가루가 있던가....


"딸내미, 라면전이 뭐야?" 딸내미가 유튜브를 보여준다. 즐겨보는 '흔한 남매'다. 오빠가 컵라면볶음밥을 여동생이 라면전을 하는 편이다. 보고 있자니, 분명 어디 다른데서 보고 따라한 듯 하다. 이럴땐 불꽃검색! 라면전 검색을 해보니 '백사부' 백종원 레시피였다. 별로 어려워보이지도 않고 요리 재료도 따로 필요없어서 일단 해보기로 했다. 마침 비도 오고 그러니 전이 딱이지 않은가. 



1. 먼저 라면을 끓인다. 건더기와 스프를 넣지 않고 면만 넣고 끓인다. 



2. 끓인 라면은 물을 제거한다. 찬물로 식히면 보다 탱글탱글한 느낌이 있을 것도 같지만 그냥 물만 빼고 뜨거운 면을 이용하기로 한다.



3. 물기를 뺀 끓인 면에 스프와 대파를 넣고 섞는다. 스프는 라면 1개당 1개를 다 쓰기보다는 3/4 정도 쓰는게 적당할 듯. 1개를 다 넣으면 너무 짜다. 물론 짜게 먹는 사람에겐 괜찮겠지만. 대파는 취향에 따라 다른 채소를 넣어도 괜찮을듯 하다. 나중에 먹을 때 보니 느끼한 맛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준다. 대파 양도 개인 취향에 맞추어 조절하면 될듯.



4. 후라이팬에 기름을 붓고 데운다. 처음 해본 것인데 아무래도 라면만 들어가는 것이다보니 튀김에 가까워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서 기름을 넉넉히 부었다. 완성된 걸 먹어보니 기름을 조금만 붓고 전 부치듯 해도 될 성 싶다. 기름이 많다보니 느끼한 맛이 난다.



5. 스프와 섞은 면을 부어 모양을 잡아주면서 지진다. 중불로 3~4분 정도 지져야 면과 면들이 잘 들어붙었다. 



6. 후라이팬으로 뒤집기 신공을 펼쳐보이고 싶었으나 기름이 워낙 많아서 그냥 주걱으로 뒤집어주었다. 그런데 면들이 꽉 달라붙지는 않아서 뒤집으면서 자꾸 부서지려고 한다. 조심히 뒤집어서 다시 모양을 잡아주면 된다.



7. 드디어 라면전 완성. 겉은 약간 바삭하고 안은 촉촉한 느낌이 남아있는 라면전. 기름이 많아 느끼한 것을 빼면 그냥 별미로 먹기엔 그럭저럭 괜찮긴 하다.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데다 별다른 재료가 필요없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겠지만, 맛 측면에서 보자면 중하 정도.


캔맥주 한 캔에 한 접시를 비웠다. 딸내미도 처음엔 맛있다고 먹더니 서너번 입에 넣고선 느끼하단다. 콜라라도 있었으면 괜찮았을려나... 뭐, 어쨋든 한 끼는 때운 셈인데, 다시 해 먹을 정도로 매혹적인 맛은 아닌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갑자기 밥을 먹다 한가지 생각이 퍼뜩 떠오른다. 어떻게 보면 아무 맛도 못 느끼는-그러나 막 지은 밥은 또 얼마나 달콤한가?- 쌀을 왜 사람들은 예전부터 주식으로 삼은 걸까? 물론 맵거나 시다거나 쓴 맛은 매일 먹기 거북할테니 주식으로 쓰일 수 없다지만 단맛이 나는 것을 주식으로 삼을수도 있지 않은가? 곡류가 아닌 사탕수수와 같은 것을 말이다.

그러나 잠시만 생각해보면 아무 맛이 안난 듯 맛을 내는 곡류가 주식이 되는 이유를 알 수 있을것도 같다. 자신은 맛을 내지않지만 그 중용의 맛으로 인해 다른 반찬류의 맛들을 더 돋보이게 해주는 것. 사람이 살아간다는 것도 이와 같지 않을까싶다. 날마다 좋은 일이라든가, 날마다 나쁜 일이 발생하지 않을뿐더러 설령 어떤 일이 발생했을때 희노애락의 감정이 그 일에 따라 급물결을 친다면 어떻게 살아갈 수 있겠는가? 삶도 특정한 맛을 내지 않지만 그렇게 차분하게 가라앉은 마음의 맛으로 다른 자극적인 희노애락의 반찬을 보다 잘 느끼며 찬찬히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세상에 기쁜 일이 없다고 너무 슬퍼하거나 노여워할 필요는 없을지도 모르겠다. 그저 마음에 평화와 얼굴에 미소가 머금고 있다면.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rk829 2004-09-13 1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춰볼까요? 당신은 나보다 한살많은-나보다 많은것을 알기때문에 제가 읽은책은 당신보다 적긴적습니다. 왜냐면 난 당신이 읽은 책들을 하나도 모르거든요- 언니 입니다. 제가 맞습니까?
제발 힌트라도 하나 주시지요. 이건 너무 범위가 넓어서 제게 절대적으로 불리합니다.

yrk829 2004-09-13 1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리를하면 평화가 온다. 맞습니다. 저도 요즘 그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평안한 마음이되고 정성을 다한 요린 못생겨도 맛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해주는 요리는 사랑이란 조미료가 있어 더 맛납니다. 비록 소금을 한통넣었어도.

yrk829 2004-09-13 1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성 남성의 여부만 알려준다면 제가 100날을 1살부터 늘려가며 맞추지요 ㅋ

yrk829 2004-09-13 1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은 쌀(우리나라의 짧은 쌀 종류)이 길러지기 좋은 기후입니다. 문화는 기후에 의해 생성됩니다.

icaru 2004-09-30 1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은 맛을 내지않지만 그 중용의 맛으로 인해 다른 반찬류의 맛들을 더 돋보이게 해주는 것.
음...!!

하루살이 2004-10-01 15: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 사람 모두가 밥이 될 순 없겠죠. 누군가는 입맛을 자극하는 반찬이 되야 할테고.
아마 반찬은 예술가 기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밥은 정치적 역량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지 않을까 싶네요. 정말 맛있는 밥이 필요한 세상에 죽도 밥도 아닌게 밥상에 올라오고 있는 세상을 바라보며 어떻게 하면 눈과 입과 혀와 코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밥을 지을 수 있을 것인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그 생각한바를 위해 쌀을 씻어야 겠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