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9월 22일 17도~26도 비온 후 갬


블루베리밭 5차 풀베기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중단된 상태다. 풀과 함께 자라도 될 성 싶어 놔두었다. 다만 한삼덩굴의 억척스러움이 조금 걱정된다. 몸이 추스러지면 덩굴이라도 정리를 해야할 듯하다. 


날이 점차 차가워지면서 슬슬 월동준비도 해야 한다. 봄에 삽목했던 블루베리는 제법 뿌리를 내린 것이 있다.





트레이에 있는 것을 작은 화분으로 옮기는 작업을 했다. 뿌리가 서로 엉키면서 자라는 것을 막아주고 충분히 자랄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뿌리가 잘 뻗은 것 20개 정도는 블루베리 전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뿌리가 부실한 것은 일반 원예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원예용 상토에 심겨진 블루베리도 잘 자란다면 삽목 재배시 굳이 블루베리 전용 상토를 사용할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어떻게 성장할 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블루베리 이외에 포도도 10주 정도 삽목한 것도 제법 뿌리를 내리고 있다. 삽목한 포도는 일반 원예용 상토를 담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실제 2~3주 정도면 충분한데 10주 모두를 중간에 죽을 것을 예상해서 다 옮겼다. 


문제는 겨울나기다. 이렇게 옮겨심은 화분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활대를 꽂고 비닐을 씌워 관리할 것인지, 집 안 테라스로 옮길 것인지 고민이다. 간간히 물을 줄 필요만 없다면 집 안에 넣어두는 것이 좋겠지만... 겨울이 오기 전 결정해야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맘 때쯤이면 몸이 아파온다. 매년 겪는 일이지만 올해는 더 심하다. '차라리...'라며 별의 별 생각을 갖게 만든다. '인생은 고해'라고 하는데, 몸이 주는 고통으로 말미암은 정신적 고통이 내가 인생의 한 복판에 있음을 실감케 한다. 그야말로 고통은 살아있음을 증명한다. 그 살아있음은 온전히 홀로 느껴진다. 


거울신경세포의 유무와 상관없이 인간은 공감의 능력을 바탕으로 사회적 관계를 형성해가며 살아왔다. 감정은 이런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는 지극히 중요한 요소라 여겨진다. 나 혼자 있으면서 슬퍼할 이유가 있겠는가. 나 혼자서 기뻐 날 뛸 필요가 있을까. 그런데 고통은 어떠한가. 물론 타인의 고통을 감지하면, 그 고통을 덜어내고자 하는 연민의 감정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타인의 감지 여부를 떠나 고통은 온전히 자기만의 것이다. 고통을 짊어지고 가야 할 사람은 자기 자신 이외 아무도 없는 것이다. 


우리는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기를 희망한다. 불교의 깨우침은 고통의 소멸이라 생각한다. 고통으로 몸부림치며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이 지옥 속을 나는 왜 이리 되풀이하는 것일까. 그 고통이 가르치는 것을 배우지 못하는 것일까. 무엇인가가 잘못되었음을 말해주는 신호. 고통! 올해는 기필코 고통으로부터 배움을 얻어 깨우침의 근처라도 서성일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9월 2일 흐림 19도~26도


2주 전쯤 끝낸 4차 풀베기 작업 후 4차 때 처음에 풀을 벴던 곳은 벌써 풀이 허리높이까지 올라왔다. 이제 처서가 지나갔으니 풀이 자라는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이번 5차 풀베기가 올해 마지막 풀베기 작업이 되지 않을까 싶다.



풀 중에 특히 한(환?)삼덩굴이 극성이다. 사람이 버린 쓰레기더미와 같이 지저분한 환경에서 많이 자란다고도 알려져 있는데, 밭 상태가 그렇게 지저분한가 고개가 갸웃거린다. 꼭 지저분한 곳에서만 자라는 것은 아니겠지 ^^;;; 최근 계속된 비 탓에 한 번 베었던 풀들이 썩어가면서 한삼덩굴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이 된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한삼덩굴은 맥주 호프의 원조이지만, 호프 향이 약하고 수정이 되면 향이 거의 사라진다고 한다. 예로부터 전초가 약제로 쓰였으며, 혈압강하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꽃가루병을 일으키기도 해서 위해 식물로 분류하기도 한다. 


농부 입장에서는 거친 가시와 다른 나무를 꽁꽁 감아안는 특성으로 인해 작물의 성장을 방해하기에 최대한 빨리 없애는 것이 상책이다. 예취기를 쓰다가 날이 멈춰서는 경우 열에 아홉은 이 한삼덩굴 탓이다. 서로 뒤엉켜 자라있는 한삼덩굴은 낫으로도 베는게 쉽지 않다. 뒤엉킬 정도로 자라기 전에 미리 뿌리를 뽑아버리든가 베어야 한결 손이 많이 가지않아 편하다. 아무튼 이번 5차 풀베기는 한삼덩굴과의 싸움이 될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1년 8월 26일 흐림 20도~28도


미니사과나무에 열린 사과가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 하지만 병충해에 시달려 모양과 색깔이 썩 좋지는 않다. 그래도 맛이나 볼려고 한 개 따 보았다. 그런데 눈에 보이지 않던 나비들이 나무가 흔들리자 십여마리가 날아간다. 아~ 이러니 사과나무가 남아날리가 있나... 이 나비들이 알을 낳아 애벌레가 태어나면 잎과 가지를 엄청 갉아먹을 테고, 여기서 생긴 상처로 인해 병에도 쉽게 걸릴 것이다. 그래서 애당초 이런 나비나 나방과 같은 것들이 나무에 오지 못하도록 관리해야 하지만, 약을 치지 않고 놔두다보니 쉽지가 않다. 



아이들 주먹만한 크기의 사과가 검붉게 익었다. 약을 치면서 관리가 됐다면 반짝반짝 예뻤을 것 같다. 하지만 벌레나 균의 시달림을 받으면서도 자라난 사과의 생명력은 클 것이라 여긴다. 



껍질 채 먹으면 좋겠지만 어디가 어떻게 상했는지를 알 수가 없어서 껍질을 깎아봤다. 중간중간 상한 흔적이 보인다. 상한 부분을 도려내고 먹어보니... 사과맛이다. ㅋ 약간 덜 익은듯하다. 꼭 아오리사과를 먹는 듯한 맛이 난다. 조금 더 놔두었다 먹을만한 것들을 몇 개 정도는 딸 수 있을듯하다. 이렇게 풀 관리만 하면서 놔두어도 수확이 가능할지는 1~2년 더 두고 볼 생각이지만, 친환경농자재를 활용하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겠다. 사과의 빨간맛! 머지않아 맘껏 느껴볼 수 있기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은 유혹이다. 벌과 나비를 비롯해 자신의 꽃가루를 수정시켜줄 생물들을 불러들이기 위해 화려한 색을 자랑하거나 향긋한 냄새를 풍긴다. 

그렇기에 자가수분을 하는 식물들은 궂이 꽃을 화려하게 피어낼 이유가 없다. 아니, 꽃이 있는지조차 알 수 없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수수한 꽃의 백미는 벼꽃이다. 



마치 하얀 가루가 묻은 것처럼 보이는 것이 벼꽃의 수술이다. 암술은 벼 껍질 안에 있다. 벼꽃은 단 하루만 핀다. 그것도 주로 10시~2시 사이에. 한 볏대의 이삭 전체에서 꽃이 피는 기간은 3~5일이다. 이 시기를 놓치면 벼꽃을 구경하기는 힘들다. 


이 벼꽃이 자가수분을 통해 수정이 된 것이 쌀이 되어 우리 밥상에 오른다. 당연한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쌀 하나하나가 모두 꽃이었던 것이다. 우리는 한 끼 식사를 통해 그 많은 꽃들을 삼킨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꽃이다. 


우리의 생명을 지켜내는 그 꽃들이 논에서 피어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