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생활자의 수기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22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이동현 옮김 / 문예출판사 / 199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화자가 소설의 주제를 전달하는 주인공이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리자와의 대화에 들어가니, 이제 무엇인가 제대로 이야기 되어지겠구나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읽기 힘들다. 화자 같은 사람은 주위에 없기를.
책 뒤에는 도스트예프스키의 전작품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는데, 작품 속 주인공의 끝 없는 사유를 서사하는 방식 정도를 엿볼 수 있는 것 같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09-12 1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딩님, 추석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가족과 함께 즐겁고 좋은 추석명절 보내세요.^^

북프리쿠키 2019-09-12 19: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간의 머리속에서 끊임없이 왔다갔다 하는 잡생각을 글로써 표현해 낸 작가에 감탄했었죠. 생각은 정연한 것이 아니고 요설스러움과 변덕으로 가득차 있으니까요. ^^
초딩님 행복한 명절 보내세요~

레삭매냐 2019-09-13 08: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딩님 메리~ 추석입니다.

즐거운 명절 되세요.

하나의책장 2019-09-13 13: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딩님, 행복한 추석연휴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9-09-15 12: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꽤 흥미롭게 읽은 책입니다. 한 사람의 마음속을 깊게 들여다볼 수 있는 것 같아 요즘 재독할 책 리스트에 넣었답니다.
105쪽부터 영화의 한 장면이 펼쳐집니다. ㅋ
좋은 독서가 되시길 바랍니다.

초딩 2019-09-15 23:08   좋아요 0 | URL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어서 읽어봐야겠습니다 :-) 좋은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