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 - Do-it-Now 프로젝트
유영만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07년 4월
평점 :
품절





누군가 할 거면 내가, 언젠가 할 거면 지금
한참 대금공부의 재미에 빠져있는 나로썬 늦은 시작을 아쉬워 한 적이 있다. 조금 이른 나이에 시작했으면 지금 쯤 멋진 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인데 하면서 말이다. 함께 대금 공부하는 어르신이 하는 말이 자신과 비교하면 20년은 빨리 시작한 거란다. 웃고 말았지만 맞는 말이다.
살아가다 보면 늘 무엇인가 할 수 있는 기회만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결국 아쉬움을 가슴에 담고 살아간다.

이 책 [용기]는 바로 무엇인가를 시작 할 수 있는 용기에 대한 이야기다. 바로 주인공 [영재]를 통해 오렌지나라 존슨의 역할을 하고 있는 선생님은 자신의 환경과 어려운 문제에 봉착한 현실인 외나무다리를 건널 수 있는 용기에 대한 이야기다.
영재는 인생의 외나무다리를 건너는데 필요한 내용을 7가지 고사성어를 통해 7번의 대화를 나누며 변화되어 가는 자신을 발견한다.

․ 진퇴양난(進退兩難)에 대사대성(大思大成)하라 : 오도 가도 못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크게 생각하고 크게 이루려는 용기 
․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즉행집완(卽行集完)하라 : 높디높은 두려운 상황에서도 즉시 행동해서 완성하려는 용기
․ 누란지세(累卵之勢)에 백절불굴(百折不屈)하라 : 계란을 쌓아올린 듯 긴장된 상황에서도 결코 물러서지 않는 용기
․ 여리박빙(如履薄氷)에 불포가인(不抛加忍)하라 : 살얼음판 같은 아슬아슬한 상황에서도 포기 대신 인내를 더하는 용기
․ 설상가상(雪上加霜)에 초지일관(初志一貫)하라 : 어려움이 가중되는 고통스런 상황에서도 처음의 열정을 되새기는 용기
․ 기호지세(騎虎之勢)에 배수지진(背水之陣)하라 : 호랑이 등에 올라탄 듯 긴박한 상황에서도 배수의 진을 치는 용기
․ 일촉즉발(一觸卽發)에 현존임명(現存任命)하라 : 언제 터질지 모르는 긴장된 상황에서도 현재의 모든 것을 거는 용기

살아가며 언젠가 한번은 들어봤음직한 이야기 들이다. 머뭇거리게 되는 외나무다리는 결국 누구나 건널 수 있는 다리라는 것이다. 또한 우리가 저지를 수 있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는 실수할까봐 시도조차 하지 않는 것이며, 시도한 것보다 시도하지 않는 것에서 더 많은 후회를 한다는 조언도 곁들인다. 그리고 우리가 용기를 실천하려고 할 때마다 그것을 가로막는 망설임, 미룸, 의심함, 소심함, 나약함, 공포, 중도 포기 등 다섯 개의 적을 물리치는 방법도 이야기 하고 있다.

자기 계발서들이 가지는 딱딱함이나 지루한 내용의 반복이 아니기에 [용기]라는 이 책은 사회에 첫발을 내 딛는 젊은이나 살아오는 동안 자신을 돌아보며 변화를 모색하는 중년이나 이제는 무엇을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하는 노년, 모두가 공감하며 외나무다리를 건널 수 있는 용기를 주고 있다.

언젠가 할 거면 지금, 이 순간 바로 시작하는 것만이 후회나 아쉬움과 멀어지는 첫걸음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깐 한 눈 판사이
 
새로난 줄기가 불쑥 고개를 내밀고 있다.
 
날마다 보는데...언제 저리 컷나??
 
 
새순도 옆 지지대에 자리를 잡으면
 
균형이 맞을 것 같다.
 
 
새줄기에서 난 새 잎도 제법
 
자리를 잡고 있다.
 
 
한동안 줄기 하나만 쑥 올라가며
 
변화가 없더니
 
먼저 난 줄기가 자리를 잡고 나서야
 
새 줄기가 올라온다.
 
 
그게 콩이 커가는 방식인 것 같다.
 
콩으로 인해 알아가는 것이
 
한 두개가 아니다.
 
 
열매를 맺기 위해 안전한 성장이 필요하고
 
그렇게 컷을때 만이
 
정상적인 열매를 맺을 수 있나 보다.
 
 
비 내음이 묻어나는 바람이 살랑거리더니
 
소나기가 지나간다.
 
내게도 콩에도
 
반가운 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리가 좋아...내내

가슴에 담아두고만 있었다.

.

.

그러다 문득,

나도 뭔가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르르자

대금에 대한 정보도 없이

무작정 배우기로 결심했다.

 중학생 딸아이가 국악전공 하기에

입학기념으로 딸아이의 앞날에 희망을 주는

무엇인가라도 하고싶은 마음도 작용했다.

 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그 10년 동안을 배운다면

아주...조금은 대금소리의 맛을

흉내낼 수 있을거란 막연한 생각과

그렇게 배워서...언젠가

딸아이와 같은 무대에 서 보는

아~주 큰 소망도 함께 세웠다.

 소리가 마음에 들지 않고

힘들기만 할 때

딸아이와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그 10년은 채워야 할 것이다.

 오늘 새로운 학기를 시작하며

새로운 사람들이 도전한다.

어려운 길이라...견디다 보면

시간이 해결해 줄거라는 말 한마디 건네고

미소지어 본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규채作  대숲은空하다 #1 100×67cm digital c-print 2006



라규채作  대숲은空하다 #1 100×67cm digital c-print 2006



서기문作  희보춘선(喜報春先), Watercolor on Paper 60.6×72.7cm, 2009



송필용作  설월매  61×91cm  oil on canvas  2009




1. 전 시 명 : ‘雪 – 여름을 붙들다 展 (광주신세계갤러리 시즌테마기획전)
2. 전시일정 : 2009년 7월 3일(금) ~ 7월 14일(화)
3. 전시작가 : 
    라규채 류재웅 박병우 박일구 서기문 송필용 오견규 정선휘 이상 8人

4. 전시장소  : 광주신세계갤러리

 
5. 전시내용
따사로운 봄을 오롯이 느끼지도 못하는 새에 서둘러 일찍부터 찾아온 더위가 이제 7월을 시작하는 즈음 이미 무르익은 여름을 느끼게 합니다.

이번 전시는 뜨겁게 달궈진 열기가 점점 숨막히게 느껴지기 시작하는 요즈음 이 더위를 조금이나마 시원하게 느껴보고자 하는 마음으로 눈(雪)을 표현한 작품들을 전시합니다.
 
눈(雪)은 여느 다른 계절의 느낌을 표현한 작품보다도 우리의 감성을 더 많이 자극시키는 소재입니다. 가을을 지내고 맞이하는 첫눈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며, 추억에 잠기게 하며, 함박눈이 쌓인 풍경은 왠지 모를 쓸쓸함과 황량함이 베어 있지만 가슴 한 켠 뭉클한 느낌마저도 갖게 합니다. 

설경을 주로 그려온 류재웅 작가는 감히 인간이 범접할 수 없는 자연이 가진 웅장하고도 장대한 느낌을 우리 산하의 풍경 속에 담아내며, 사진작가 박일구는 발자국 하나 없는 눈쌓인 풍경으로 사람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순수 자연의 모습 그대로를 렌즈에 담아내었습니다. 송필용 작가와 오견규 작가는 겨울과 봄의 사이에서 전령 역할로 많은 작가들에게 그려지는 매화를 소재로 눈의 정취를 느끼게 하며, 박병우 작가는 푸르름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소나무 가지 위로 소복하게 쌓인 눈으로 우리 민족이 가진 올곧은 기상을 그리고자 하였으며, 사진작가 라규채는 대숲가득 머문 바람에 흩날리는 눈의 모습을 카메라에 포착하였고, 서기문 작가는 시린 겨울의 눈 속에서 빨갛게 봉우리를 틔우고 꽃을 피워낸 동백으로 눈과 자연이 만나는 신비로운 순간을 보여줍니다. 또 우리주변의 일상을 기록하듯이 그려온 정선휘 작가는 첫눈이 내린날의 설레임과 일상의 분주함을 화면 안에 그대로 담아내었습니다.

 

여름 한가운데에 만나게 되는 눈(雪)이 찌는듯한 열기를 조금이나마 식혀주길 바라며, 더위에 지친 심신을 시원하게 보듬어 드릴 수 있는 전시가 되길 기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 조선 역사의 56가지 진실 혹은 거짓, 세상의 모든 호기심에 답하는 책 세상 모든 호기심 WHY? 6
이한우 지음 / 21세기북스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풍운아 정도전...유배지를 다녀와서 안타까움이 앞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