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재처럼 살아요 - 효재 에세이
이효재 지음 / 문학동네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글, 사람도 아름답다는 생각으로 집사람에게 선물하려고 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방에 살며 가장 아쉬운 것이 
각종 문화행사에 참여할 기회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여타 문화활동도 그렇지만 국악의 경우는 더 그렇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많은 노력끝에
하나 둘 기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이다.

내가 사는 이곳에서도
자치단체의 노력으로 멋진 공연장도 만들었고
국악과 사람들을 연결하는 행사도 매주 열리고 있다.

공연, 연주회, 전시회...등

몰라서 못가고 
알면서도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아쉬움으로 남는 
문화행사에 참여
내가 사는지역 문화행사에
지금이라도 발걸음을 옮겨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많은 일이 있을 것 같은 7월 

새로운 기분으로 출발합니다. 

문학동네 책...의외로 나의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있내요 

1. 개밥바라기별 

2. 연어 

3.효재처럼 살아요 

4.외딴방 

5.흐르는 강물처럼 

6.조선 유학의 거장들 

7.책을 읽는 방법 

8.강산무진 

9.마음 미술관 

10.네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그리던 내일이다 

  

책을 찾아보는 동안 

제목만으로도 설레는 책으로의 여행이였습니다.  

문학동네...우리 문학과 출판의 대단한 역사입니다 ^^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럴 땐 이런 책을 읽어라
박자숙 지음 / 창해 / 2009년 5월
평점 :
품절





종종 난감한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책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보면 좋은 책 추천해 달라고 하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 자주 만나고 잘 아는 사람 같으면 쉽게 떠오르지만 그렇지 못 할 경우에는 무슨 책을 어떻게 소개해야 하는지 남감하다. 사람의 관심사에 따라 같은 사람이라도 당시 감정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책에 대한 관심이기에 적당한 책이라는 것이 무의미 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요사이 책에 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하는 책이 자주 출판되고 있다. 그만큼 책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는 것으로 본다면 좋은 현상이다. 누구나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많다고 하지만 막상 책을 읽기가 쉽지 않다고도 한다. 적절한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책의 세상으로 안내하는 안내서가 필요한 까닭이 여기에 있을 것이다.

[이럴 땐 이런 책을 읽어라]는 바로 이런 상황에 적절한 책에 대한 안내서다. 그것도 부모의 따스한 마음이 가득 담긴 청소년들을 주요한 대상으로 하는 책으로 안내하고 있다.
청소년기 애뜻한 부모의 마음을 담아 자녀에게 말하는 것처럼 다정한 느낌까지 있다. 그 시기 자녀가 가질 수 있는 고민을 큰 주제로 그에 맞게 위로가 될 수 있는 책들을 알려주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저자가 선정한 책들이 특정 취향에 편중되지 않고 여러 가지 분야에 걸쳐있으며 고전과 현대를 아우르고 있어 더 다양한 책읽기가 가능하다.

총 4부로 구성된 이 책의 1부 [꿈을 꿔]에서는 청소년기 불확실한 자신의 미래를 걱정하는 자녀를 향한 부모 마음이 가득하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마시멜로 이야기 등 현재 자신의 위치에서 꿈을 이뤄나가는 길에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하는 내용이 중심을 이룬다.
2부 [눈을 떠]에는 세상과 자신의 처지에 대해 정확하게 관찰하고 분석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리스 로마 신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앵무새 죽이기, 카네기 인간관계론 등 주로 자신과 주변을 따스한 가슴으로 바라보고 현재 자신의 존재에 대해 긍정적인 마음을 갖게 하는 기회를 주고 있다.
3부 [힘을 내]에는 현실로부터 오는 힘겨운 일상과 그와 마주하는 자신에게 용기를 갖게 하는 내용이다. 명상록, 내 아들아, 너는 인생을 이렇게 살아라, 화, 오체 불만족 등의 책을 소개하며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자신감에 부모가 전해주고 싶은 바른 삶에 대한 이야기까지 전하고 있다.
4부 [짬을 내]는 공중그네, 모모, 제인 구달의 생명사랑 십계명,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 등이다. 이런저런 일상에 지친 자녀에게 쉬어가는 짬을 낼 수 있게 하고 자신을 사랑할 수 있는 여유를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책을 읽어가다 보면 저자가 누구인가 궁금해진다.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이 곳곳에 베어나는 것이 여간 부러운 것이 아니다. 일찍부터 인문학에 관심을 가진 저자는 늘 스스로를 돌아보는 기회를 가졌다고 한다. 이야기를 꾸려가는 모양에서 내공이 느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 같다. 특히 떨어져 살며 부모가 갖는 염려와 안타까움으로 3년 동안 편지를 써왔다는 사실이 같은 부모 입장에서 보면 부럽기도 하고 부끄러움도 있다.

동일한 책에 같은 공감도 있어 반갑지만 저자의 느낌과 다른 부분에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함을 확인하는 맛도 있어 좋다.


[이럴 땐 이런 책을 읽어라]는 40여 권에 이르는 책에 대한 설명이며 부모가 자녀에게 권하는 책의 형식이지만 굳이 거기에 머물고 있지만은 않다. 같은 시기를 살아가는 청소년이나 가슴에 품은 자녀를 둔 부모, 책이 주는 따스한 사람의 향기를 바라는 모두에게 적절하게 책으로의 여행을 안내하고 있다.

책에 대해 흥미를 보이는 사람에게 선 듯 권할 만한 책이라 난감했던 고민거리가 해결 되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더울 거라는 올 여름
나만의 더위를 피하는 법...지금부터

만들어 가야겠다.

 

우선,

좋아하는 책이 있어...그렇게 덥게만은

지내지 않을 자신이 있으니

걱정하지는 않는다.

 



 

또하나

배운지 1년 6개월이 되는 대금이다.

시원한 계곡 물소리에 묻힐지라도

나의 소리를 찾아가는

대금과 함께 하는 시간이 있어

더 행복을 예감하고 있다.

 

이번 여름...

멋진 산조 한곡 | 원장현 류 소쇄원에

더하여

가요 | 주병선의 칠갑산

하나까지

충분히 연습하다 보면

어느사이 여름은 지나가지 않을까 싶다.

 

책과 대금

이 둘과 함께 하는 여름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