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미치광이풀'
만나러 가는 길인데 비가 반긴다. 날이 흐리다고 비가 온다고 나선 길을 접을 순 없다. 때론 비오는 날의 숲이 전하는 싱그러움도 꽃보러 나서는 길에 주요한 몫이기도 하다.


사진으로만 보다가 기어이 꽃 보자고 길을 나섰다. 처음 찾아가는 곳이기에 본다는 보장은 없어도 느긋한 마음이다. 보고자 하는 마음에 더하여 꽃이 스스로를 보여줘야 볼 수 있다는 것도 알기 때문이다.


제법 큰 무리를 이룬 서식지에는 꽃을 달고 있는 개체가 달랑 하나뿐이다. 그것도 어디랴 볼 수 있는 행운이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짙은 붉은색의 꽃이 매력적이다.


미치광이풀, 요상스런 이름이다. 소가 이 풀을 뜯어 먹으면 미친 듯이 날뛴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독성분이 강하기에 조심스럽게 다뤄야하는 풀이라는 의미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귀룽나무'
낮은 곳에 피는 꽃을 보기 위해 땅을 보고 걷는 것에서 점차 눈 높이 위로 시선이 옮겨가는 때다. 이때 쯤이면 풀꽃에 집중하던 시기를 지나 나무꽃에도 관심을 갖게 된다.


광대수염과 긴병꽃풀을 보느라 낮은 자세로 걷던 숲에서 반가운 향기를 맡는다. 저절로 고개를 드니 눈앞에 꽃을 가득 피우고 있는 나무 몇그루가 있다. 제법 키가 큰 나무가 가지를 내려뜨리고 향기를 내쁨는다.


하얀꽃을 단 꽃이삭이 많이 달린다. 일년생가지를 꺾으면 냄새 나고 나무껍질은 흑갈색으로 세로로 벌어진다. 한방에서는 약재로 쓰인다고 한다.


향기도 꽃모양도 독특한 이 나무는 남부 지역에는 보기 쉽지 않은 나무다. 이 나무를 보기 위해 매년 같은 시기에 같은 곳을 간다. 개인적으로 이 꽃을 보고 나면 주 꽃탐방의 장소가 지리산으로 바뀌는 기준으로 삼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윤판나물'
초록과 노랑의 어울림이 좋아 꼭 찾아보는 꽃이다. 조화로운 색감과 두께가 있으면서도 부드럽게 느껴지는 질감까지 독특한 느낌의 식물이다. 고개숙인 모습에서 단정함을 본다.


숲 그늘에 홀로 또는 무리지어 핀다. 곧은 꽃대에 묵직한 꽃을 피워 언제나 고개를 숙이고 있다. 잎 모양이나 전체적인 모습으로 봐서 둥굴레나 큰애기나리와 비슷하지만 꽃과 크기 등에서 차이가 나 쉽게 구분이 된다.


윤판이라는 이름은 지리산 주변에서는 귀틀집을 윤판집이라고도 부르는데, 이 식물의 꽃받침이 마치 윤판집의 지붕을 닮아서 윤판나물이라고 붙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맑은 빛에서나 비오는 숲에서도 그 독특함은 분명하게 드러난다. 수줍은 듯 아래로 꽃이 피는 모양에서 비롯된 듯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할미꽃'
큰길을 두고 산길로 접어들어 집으로 하교하던 길 중간 쯤에 쉬던 곳이 있었다. 볕이 잘 드는 곳에 자리잡은 크지 않은 무덤엔 제비꽃과 함께 할미꽃이 지천이었다. 올 봄 옛기억을 떠올리기에 충분한 곳에서 그 할미꽃을 보았다.


요즘은 꽃을 보기 위해 자주 찾는 곳이 무덤이다. 양지바른 곳에 있는 무덤가엔 볕을 좋아하는 식물들이 더불어 살고 있다. 할미꽃도 마찬가지인데 이곳에선 좀처럼 볼 수가 없다.


검붉은 꽃에 하얀 털이 보송보송하게 난 할미꽃을 보고 있자면 유독 손주 사랑이 각별했던 할머니를 생각하게 된다. 내 뜰에도 마음씨 고운 이가 나눔해준 할미꽃이 잘 자라고 있다.


먼 길가서 무리지어 핀 할미꽃을 만났다. 추억을 고스란히 되살리기에 충분한 모습에 이리저리 눈맞춤하느라 발걸음이 저절로 느려진다. 흔하기에 무심히 봤던 꽃들이 이제는 볼 수 없어 귀하게 대접받는다. 곁을 떠난 사람들 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복초'
가까이 있다고는 하지만 확인할 수 있는 것은 한정된다. 보고 싶어도 기회를 놓치거나 기호에도 호불호도 있기 때문이다. 꽃보자고 먼 길 나선 길이지만 염두에 두지 않았던 꽃을 만났다.


작은 개체가 초록의 잎에 초록의 꽃을 피우니 눈에 보이는 것이 이상할 정도다. 일반적으로 꽃은 눈에 잘 띄게 마련이다. 벌 나비가 찾아와 수정을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꽃은 그것과는 상관없다는 것처럼 주변과 구별이 안될 정도로 숨은듯 피었다.


황록색으로 핀 꽃을 들여다보면 놀랍다. 줄기 끝에 3~5개 정도가 뭉쳐서 피는 꽃이 마치 하나의 꽃으로 보인다. 작기도 하지만 오밀조밀한 생김새도 볼만하다.


연복초, 특이한 이름이다. 복수초를 찾다가 함께 발견되어, 복수초가 피고 진 후에 연이어서 꽃이 핀다고 해서 연복초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