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연등심붓꽃'
가냘픈 꽃대를 올리고서도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마냥 사랑스럽다. 눈맞춤 하고서도 좀처럼 곁을 떠나지 못하고 보고 또 보길 반복한다.


지난해 어느집 뜰에서 치뤄진 결혼식에 들러 처음 보았던 등심붓꽃이 하도 예뻐서 나눔해 왔지만 내 뜰에선 적응하지 못하였는지 싹도 올라오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이번 제주 나들이에서 이 꽃으로 대신 했다.


등심붓꽃과는 거의 흡사하지만 연등심붓꽃의 화관이 긴 항아리 모양, 열매와 씨앗이 더 크다는 것이 차이라고 한다. 제주도 서귀포를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는 국내 미기록 귀화식물이다.


여리고 가냘프지만 하늘보며 당당하고 화사하게 핀 꽃을 보며 여름날의 하루를 건너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금꿩의다리'
훌쩍 키를 키웠으면서도 균형을 잡은 모습으로 연보라색 꽃을 피운 모습이 경이롭다. 작은 꽃들이 가지마다 옹기종기 모여 더 큰 꽃으로 피었다. 꿩의다리들 중에 가장 화려한 치장을 한 금꿩의다리다.


꽃 닮은 이가 나눠준 내 뜰의 금꿩의다리는 아직 꽃대도 내밀지 않았는데 제주도에서 만난 꽃으로 이른 인사를 나눴다. 독특한 매력으로 주목 받기에 충분하다. 연보라색의 꽃잎과 노란 꽃술의 어우러짐이 환상이다.


꿩의다리는 줄기가 마치 꿩의 다리처럼 길기 때문이고 금꿩의다리는 수술 부분의 노란색 때문에 꽃에 금이 매달려 있는 것처럼 보여 금꿩의다리라고 한다.


산지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라고 하는데 야생에선 한번도 본 적어 없다. 다른 꿩의다리들에 비해 키가 크다. 여기에서 꽃말인 '키다리 인형'이 유래된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비기나무'
지난해 딸아이와 섬나들이에서 처음으로 만났다. 독특한 모습에 짠물이 드는 바닷가 모래밭에 자리잡은 환경이 예사롭지 않았다.이번 제주도 나들이에서 지천으로 널린 모습으로 만나니 더 반가웠다.


해녀콩과 더불어 내가 만난 제주 해녀와 관련된 두번째 식물이다. 깊은 바다에서의 물질을 하는 해녀들은 평생 두통에 시달린다고 한다. 이 나무의 약성분이 두통에 좋아 치로제로 애용되었다니 깊은 인연이다.


순비기나무라는 이름은 해녀들이 물속에서 숨을 참고 있다가 물 위로 올라오면서 내는 숨소리를 ‘숨비소리’, 혹은 ‘숨비기 소리’에서 연유되었다고 한다. 이래저래 해녀들의 삶과 얽힌 인연이 깊어 보인다.


열매를 가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 다음 베개에 넣어두면 두통에 효과가 있다고도 한다. 해녀들의 고단한 일상을 함께했던 나무라고 하니 더 관심있게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벌노랑이'
확장 공사가 끝난 국도변에 못보던 꽃이 보였다. 차를 세우고 돌아서서 확인한 것이 서양벌노랑이였다. 서양이 있으면 토종도 있을 것이라 여기며 언젠가 보겠지 했는데 제주도 바닷가에서 만났다.


순하면서도 친근한 노랑색이다. 자잘한 꽃들이 모여 있어 존재를 확실하게 드러낸다. 서양벌노랑이의 꽃이 3~7송이씩 뭉쳐 피는데 비해 벌노랑이는 꽃이 1~3송이씩 붙는 점이 다르다. 구분이 쉽지는 않다.


노란 꽃이 나비 모양을 닮은데다 벌들이 이 꽃을 좋아하여 벌노랑이라 부른다고 한다. 이미 열매를 달고 있는 것을 몇개 얻어왔다. 뜰에 심어서 살펴보는 재미를 누리려고 한다. '다시 만날 때까지'라는 꽃말을 떠올리면 저절로 미소가 번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실꽃풀'
일행을 태운 차는 제주 한라산 1100고지를 넘어 어디론가 달린다. 어제 저녘무렵 안개 터널 속에서 본 풍경은 사라지고 익숙한 모습이다. 빠르게 다가왔다 밀려나는 숲의 모습을 따라가기에는 버겁다. 그 언저리 어딘가에서 처음 만난 꽃이다.


키큰나무들 우거진 계곡 옆 비탈면에서 가냘픈 꽃이 실바람에 흔들리며 반갑다고 인사를 건넨다. 초록의 그늘 아래 빛나는 하얀색이 잘 어우러진 풍경이 일품이다.


꽃이 피는 가지가 실처럼 가늘다. 이름을 짐작케하는 모습이다. 실마리꽃으로도 불린다. 작고 여려보이지만 곧은 줄기에서 전해지는 모습은 숲의 주인으로써의 당당함이 보인다.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하여 보호를 하고 있다는 꽃을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