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혁명에 대한 전통적 해석을 대표하는 알베르 소불의 <프랑스혁명사>(교양인)가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애초에는 두권짜리 <프랑스대혁명사>(두레, 1984)로 나왔던 책이니 34년만에 나온 개정판이다. 번역자 최갑수 교수는 그 사이에 20대 대학원생에서 정년을 앞둔 나이가 되었다.

‘전통적 해석‘이라고 한 것은 그에 맞서는 수정주의적 해석의 강력한 도전을 받았기 때문이다. 수정주의 해석의 대표자가 프랑수아 퓌레로 국내에도 그의 책이 번역됐었다. 이념적으로 대비하자면 프랑스혁명을 부르주아혁명으로 이해하는 소불의 해석이 마르크스주의에 근거한다면 이에 반대하는 퓌레는 자유주의적(부르주아적) 입장에 서 있다.

두 입장의 ‘끝장토론‘이 프랑스에서 전개되었는지, 어떤 결론에 도달했는지는 알지 못한다. 역자후기의 제목이 ‘왜 여전히 소불을 읽어야 하는가‘인 것으로 보아 전통적 해석이 여전히 수세 국면인 것도 같다. 하지만 역자와 마찬가지로 나는 소불의 견해(프랑스혁명에 대한 마르크스주의적 입장)에 동조한다. 프랑스문학 강의에서도(그리고 뒤이은 러시아혁명에 대해서도) 그런 입장을 취한다.

프랑스혁명사 관련서는 러시아혁명사와 마찬가지로 최대한 구해놓고는 있는데 이 주제 역시 ‘어디까지 읽어야 할지‘ 고심하게 한다. 막연히 남은 여생을 생각하면 읽을 수도 있을 것 같지만, 현실적으로 독서는 ‘이주의 독서‘나 ‘이달의 독서‘가 되지 않으면 물 건너 간 독서다. 아주 오랜만에 나온 <프랑스혁명사>의 묵직한 개정판을 반가워하면서도 환한 표정을 짓지 못하는 이유다. 인간의 진화가 독서를 목적으로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한번 더 확인한다. 그래도 손에서 놓지 못하는 가련함이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모 루덴스(놀이하는 인간)과 인간의 폭력을 어떻게 봐야 할까. 이번주 다시 나온 책 두 권 때문에 갑작스레 엮은 물음이다. 



<중세의 가을>과 함께 하위징아의 대표작 <호모 루덴스>(연암서가)가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확인해보니 연암서가판으로 2010년에 초판이 나왔으니 8년만에 나온 개정판이다. 기억에 방송대의 '책을 삼킴TV'에서 테마도서로 다룬 적이 있다(김어준 총수가 사회를 맡은 독서토크 프로였다). 그게 벌써 8년 전인가. 하위징아의 대표작들이 이종인 번역가의 번역본으로 모두 대체가 되었는데, <중세의 가을>은 아주 오랜만에 다시 읽어볼까 싶다. 그럴 여유가 있을까. 



폭력의 문제를 다시 떠올린 건 야마기와 주이치의 <인간 폭력의 기원>(곰출판)이 나와서다. 처음에는 <폭력은 어디서 왔나>의 속편인가 했더니 제목을 바꾸어 다시 나온 것이다. 저자는 교토대 총장으로 재임중인(2017년 현재) 영장류 학자다. 야생 일본원숭이와 침팬지, 고릴라가 주 전공분야. 


"세계적인 진화론의 대가이자 일본 영장류학의 기초를 세운 이마니시 긴의 대를 잇는 인물로 평가되는 저자는 40년 가까이 고릴라의 행동을 관찰하고 인간 사회와 비교 연구했다. 그는 아프리카 열대 숲을 오가며 우간다,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옛 자이르) 등에서 벌어진 내전의 상처를 두 눈으로 목격한다. 그리고 그러한 폭력적 사태에 내몰린 인간을 보며 동족상잔의 전쟁도 불사하는 잔인한 폭력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 의문을 품는다."


<폭력은 어디서 왔나>를 구입해놓고 독서 시기를 놓쳤는데, 생각난 김에 다시 찾아놓아야겠다. 새로 개정된 내용이 있는지 궁금하다...


18. 06. 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공지다. 독서모임 책사랑의 계절강좌로 멜빌의 <모비딕> 읽기를 진행한다. 기간은 7월 11일부터 25일까지 3주에 걸쳐 매주 수요일 오전(10시 30분-12시 30분)이며 장소는 서울시NPO지원센터 2층 강의실이다(강의 문의 및 신청은 010-7131-2156 오유금).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함께 읽는 <모비딕>



1강 7월 11일_ <모비딕> 읽기(1) 


2강 7월 18일_ <모비딕> 읽기(2)


3강 7월 25일_ <모비딕> 읽기(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본데이터를 모두 이용했다는
문자가 날아왔다
나도 바닥이 났다는 느낌으로
배를 깔고 누워 있던 참
마음은 암스테르담으로도 날아가고
바그다드 카페에라도 들르겠다지만
나는 나의 한국현대사 옆에서
얌전히 충전중이다
주말이면 나의 국적은 피곤한 나라
나의 여권번호는 피로로 시작하지
피곤한 나라에도 산과 들이 있고
심지어 아이슬란드도 있지만
우리는 집에만 있기로 담합한다
우리의 안목은 피로감
부석부석한 얼굴에 충혈된 눈
피곤한 나라에서는 기본값이다
모두가 누워 있어서
눕기는 우리의 국민적 자세
아, 우리의 축구는 침대축구지
언제 어디서건 드러눕는 게 우리의 국민성
우리는 바닥이라 바닥 친화적이다
아, 침대는 사랑이니
이제는 드러누운 자세로 마무리하자
누워 있다 보면 애국심도 생기는 법
피곤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공공의 적들을 성토한다
주말에 더 기운이 넘치는 자들
평일보다 더 일찍 일어나는 자들에게 저주를
그렇다고 광장에 나갈 수는 없다
그건 사랑이 아니다
그건 국민적 자세가 아니다
게다가
우리가 무슨 기운으로 저들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8-06-30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적군편에 서고싶은 마음은 굴뚝같으나
스파이라고 우기지도 못할만큼
아군티가 난다는게
슬푸네요.(오타아님ㅋ)

로쟈 2018-06-30 18:10   좋아요 0 | URL
내국인이시네요.^^
 

쿠마는 누구의 이름인가
누구의 이름도 아닌 쿠마
쿠마는 그렇쿠마에서 떼어낸 말
그렇쿠마는 그렇구마에서
그렇구마는 그렇구나에서 온 말
본적이 그렇구나인 쿠마
하지만 집 나온 쿠마
오갈 데 없는 쿠마
국적도 없고 소속도 없는 쿠마
집 없는 개가 있다면
그런 개 같쿠마 쿠마
노숙자 같은 쿠마
난민 같은 쿠마
이름도 아니면서
그렇게 불리는 쿠마
쿠마라고 부르니 안쓰러운 쿠마
발바닥 티눈 같은 쿠마
쓸데없는 쿠마
쓸데없어서 미안한 쿠마
쿠마는 무엇으로 사는가
누구의 이름도 아닌 쿠마
사랑도 아닌 쿠마
그래도 마음 쓰이는 쿠마
결국은 이렇게
시로 적게 되는 쿠마
더는 해줄 게 없는 쿠마
정녕 그렇쿠마 쿠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