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책에 대한 수요가 있다 보니까 문장과 문체를 다룬 고전들까지도 소개되고 있다. F. L. 루카스의 <좋은 산문의 길, 스타일>(메멘토)은 영국 케임브리지 킹스칼리지에 재직했던 저자가 1955년에 펴낸 책. 이후에 많은 사랑을 받다가 1970년대 후반에 절판되었고 다시 2012년에 복간된 이력을 갖고 있다. 끈질긴 생명력이라고 할까. 번역본은 ‘품격 있는 글쓰기 지침서의 고전‘라는 부제가 붙었는데 문제는 영어 문체론이 얼마만큼 한글 문장에도 적용될 수 있을까라는 점. 그런 의문과 함께 읽어보려 한다.

같이 나온 조셉 윌리엄스의 <스타일 레슨>(크레센도)은 앞서 나왔던 <스타일>(홍문관, 2010)의 재번역판이다. 소개로는 미국의 대학과 기업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작문 교과서. 그래서 부제도 ‘명확하고 아름다운 영어 글쓰기‘다. 저자는 시카고대학의 영문과 교수였고 <스타일 레슨>은 1981년에 초판이 나왔다. 판을 거듭해서 원서는 2015년판까지 나와 있다. 역시나 영어 글쓰기 교재가 한글 글쓰기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 건지는 확인해볼 사항.

우리말 글쓰기 교재도 이렇게 널리 인정받는 책들이 있을까(이태준과 이오덕의 책만 우선 떠오른다). <스타일>에 견줄 만한 책들이 나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주의 저자'를 고르려고 하니 한 손으로는 손가락이 모자랄 정도다. 나누어서 다룰 수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먼저 나오미 클라인과 아룬다티 로이를 꼽는다. 나오미 클라인의 신작 <노(No)로는 충분하지 않다>(열린책들)과 아룬다티 로이의 <자본주의: 유령 이야기>(문학동네)가 함께 나왔는데, <노로는 충분하지 않다>에 대해서는 로이가 추천사를 붙이기도 했다. "보통 사람들을 희망으로 이끄는 안내서". 로이 자신의 책에도 들어맞는 추천사다.  



클라인의 책은 부제가 '트럼프의 충격 정치에 저항하고,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얻는 법'이다. 트럼프 쇼크를 직접적으로 다룬 책. "저널리스트, 활동가, 베스트셀러 작가 나오미 클라인은 트럼프의 등장을 돌발적인 것이 아니라 지난 반세기 동안 가장 위험하고 가장 나쁜 조류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주장한다. 세계 전반에 걸쳐 백인 민족주의의 부상을 촉발시킨 바로 그 조건들이다." 그래서 문제는 백안관의 트럼프가 아니라 '우리 내면의 트럼프'라고 말하는데, 우리가 '우리 안의 이명박'을 문제 삼아야 했던 것과 비슷한 발상이다. 



트럼프 시대에 대한 진단과 전망으로는 촘스키의 책 <촘스키, 절망의 시대에 희망을 말하다>(사일런스북)도 나와 있고, 전문가들의 진단을 엮은 <도널드 트럼프라는 위험한 사례>(심심)도 읽을 거리다.트럼프의 백안관 내부를 폭로한 마이클 월프의 <화염과 분노>(은행나무)도 화제작. '트럼프 리스크'를 관리하는 데 참고할 만하다(관리가 가능은 한 건가?).



<자본주의>는 <작은 것들의 신>의 작가 아룬다티 로이의 르포르타주다. 절박한 시대적 과제를 감당하는 데 소설로는 역부족이라는 판단으로 발벗고 나선 로이의 일련의 저작들과 연속선상에 놓여 있는 책. "아룬다티 로이는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이 잘못된 방향을 향해 가고 있으며 이를 민중운동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직접 여러 현장을 발 벗고 찾아다니며 활발하게 조사와 취재를 한 끝에 결실을 맺은 이 책은 그가 가장 통렬하게 비판하고 있는 자본주의의 부조리를 명확하게 드러내는 빼어난 르포르타주로, 아룬다티 로이식 저널리즘의 장점이 잘 드러나 있다." 


많은 저자들 가운데 클라인과 로이, 두 사람에게 일단 주목하고자 한다...


18. 04. 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의 공지다. 강남도서관에서 5월 29일부터 7월 17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전(10시-12시)에 '로쟈의 러시아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19세기 러시아문학에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러시아문학 강의



1강 5월 29일_ 푸슈킨, <예브게니 오네긴>



2강 6월 05일_ 레르몬토프, <우리시대의 영웅>



3강 6월 12일_ 고골, <외투>



4강 6월 19일_ 투르게네프, <아버지와 아들>



5강 6월 26일_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1)



6강 7월 03일_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2)



7강 7월 10일_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1)



8강 7월 17일_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은 강의 공지다. 판교현대백화점 문화센터의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강좌에서는 여름학기에 토마스 만과 헤르만 헤세 깊이 읽기를 진행한다. <부덴브로크가의 사람들>과 <마의 산>, <황야의 이리>와 <유리알 유희>도 대표 장편들을 읽어나가는 강의다(아마도 '이열치열'의 일정이 될 듯싶다). 평소 이 독일 간판 작가들의 대작에 관심은 가졌으나 엄두를 내지 못한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싶다. 강의는 특강 포함 6월 20일부터 8월 22일까지 매주 수요일(오후 3시 30분-5시 10분)에 진행하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6월 20일_ 토마스 만과 헤르만 헤세의 문학세계


1강 6월 27일_ 토마스 만, <부덴브로크가의 사람들>(1)



2강 7월 04일_ 토마스 만, <부덴브로크가의 사람들>(2)



3강 7월 11일_ 토마스 만, <마의 산>(1)



4강 7월 18일_ 토마스 만, <마의 산>(2)



5강 7얼 25일_ 헤르만 헤세, <황야의 이리>



6강 8월 01일_ 헤르만 헤세,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7강 8월 08일_ 헤르만 헤세, <유리알 유희>(1)



8강 8월 22일_ 헤르만 헤세, <유리알 유희>(2)



18. 04. 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어느 덧 여름학기 공지가 나가게 되었는데, 롯데백화점(본점) 문화센터의 '로쟈의 문학 다시 읽기' 강좌에서는 봄학기에 이어서 여름학기에도 20세기 독일문학을 읽는다. 이번에는 브레히트부터 제발트까지인데,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하인리히 뵐과 귄터 그라스의 대표작도 같이 읽으려고 한다. 맛보기 특강에서는 릴케의 <말테의 수기>를 읽는다. 강의는 특강을 포함해 6월 7일부터 8월 16일까지 매주 목요일(오후 3시 30분-5시)에 진행된다. 독일문학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문학 다시 읽기


특강 6월 07일_ 릴케의 <말테의 수기> 다시 읽기 



1강 6월 14일_ 브레히트, <서푼짜리 오페라>



2강 6월 21일_ 브레히트, <억척어멈과 자식들>(*<서푼짜리 오페라>에 수록) 



3강 6월 28일_ 하인리히 뵐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4강 7월 05일_ 하인리히 뵐,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5강 7월 12일_ 귄터 그라스 <양철북>(1)



6강 7월 19일_ 귄터 그라스 <양철북>(2) 



7강 7월 26일_ 귄터 그라스, <게걸음으로> 



8강 8월 02일_ 제발트, <현기증. 감정들> 



9강 8월 09일_ 제발트, <토성의 고리> 



10강 8월 16일_  제발트, <아우스터리츠> 



18. 04. 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