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프로젝트!!! 

저도 해볼라구요. 뭐 조금씩 뭔가를 매일 쌓아가는 건 할 수 있어요. 우리 큰애 군대 갔을 때 매일 몇천원씩 모아서 제대 후 민간인 옷 사주는 데 쓰기도 했어요. 그리하야! 저의 100일 프로젝트는 뭐냐믄요.


1) 수능 일본어 두 권 떼기! 입니다.

지금 '일본어 수능 특강' 절반 쯤 했는데요, 아... 일본어 공부 역사가 애잔하죠, 제가.

오랫동안 일드 일영 등을 그냥 저냥 즐기다가 귀에 조금씩 일본말이 들어오기에 5년전엔 구문 일본어를 시작+1년반쯤 했어요. 그후 일본 여행을 두어 번 다녀오면서 아 아직 안되는구나 싶어서 구몬을 처음 부터 혼자 복습했어요. 이때 핸드폰에 일본어 자판 설정 추가했어요. 일어 그림책도 몇권 시도했고요. 다락원의 일본어 교재 (초등1학년)를 혼자 봤어요. 어렵지만 글로 보는 일본어가 재미있었어요. 일드를 볼 땐 일본어 자막을 켜놓고 봤고요.  하지만 EBS 라디오 일본어는 저랑은 잘 안 맞았아서 한 달 겨우 들었어요. 코로나 땐 일본 유툽계정 (책+요리+여행)을 몇개 보기 시작했죠. 그러다 올여름 수능 일본어를 시작합니다. 첨엔 수능날에 맞춰 교재 두 권을 다 할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 강의 하나가 45분 짜리라 시간 떼어서 영상 보기가 어려웠어요. 이젠 20분 쯤으로 나눠서 하려고요. 수능 제2 외국어는 너무 쉽지 않지만 생활 일본어도 많아서 재미있습니다. 다른 외국어 교재보다 저렴하고 강의는 무료라 강추합니다. 선생님도 매우 좋아요. 자, 그래서 저의 2022년 100일 마무리 프로젝트는 '일본어 수능 특강' 과 '일본어 수능 완성' 두 권을 완강 하는 것입니다. 


2) 가진 책 100권 덜어내기! 

책을 더하기만 하고 줄이기에는 게을렀어요. 매일 한 권 씩 골라서 중고에 올리거나 처분하려고요. 어쩌면 매일 두 세 권일 수도 있겠습니다. 이러면 자연스럽게 책장 정리를 좀 하지 않을까요? 


3) 매일 신발 신고 문 밖에 나가기. 

코로나 이전엔 매일 운동 다녔는데 근 2년 반 넘게는 외출을 거의 안했어요. 그래서 몸도 마음도 많이 무거워졌습니다. 신발을 신는 그 단계가 제일 어려워요. 일단 신발 신고 집 밖으로, 아파트 단지 밖으로, 나가려고 도서관에 가기 시작했어요. 정류장 하나 정도 거리에 (두 방향으로) 도서관이 두 곳 있어요. 책을 대출하면 반납해야 해서 반강제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책을 안 읽고 반납해도 덜 괴롭;;;; 하지만 도서관엔 매일 안 가니까 동굴 안 두더지 처럼 과자만 갉아 먹고 있는 내가 나도 너무 싫어서 .. (눈물 닦고) 네, 매일 밖에 나갈께요. 진짜임. 


.... 책 읽기가 빠져서 이상하죠? 저도 이상해요. 하지만 그냥 두기로 했어요. 어차피 책 사는거, 읽는거는 계획대로 안되기가 십상이고 속만 상해서요. (ft. 프루스트) 


응원의 좋아요와 댓글은 많은 힘이 됩니다! (구독과 알람 설정은 없음)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하 2022-09-23 08: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번보다 2번이 더 어려울 것 같은 느낌인데 저만 그런게 아닐 것 같아요 ^^ 유부만두님 백일프로젝트 응원합니다 :)

유부만두 2022-09-23 20:59   좋아요 1 | URL
그쵸. 책 줄이기를 두번째로 쓴 건 실은 자신이 없어서에요;;;
그래도 하루에 한 권 씩은 골라내겠습니다. (다짐)
응원 감사합니다, 수하님. ^^

공쟝쟝 2022-09-23 08: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좋아요!! 이렇게 건설적인 여성들이라니!!! ㅋㅋㅋ 😍

유부만두 2022-09-23 21:05   좋아요 2 | URL
건설적이죠?!! 우리??!!
근데 푸코는 건설적 아니고 해체적deconstructive 철학자 였잖아요?
먼소리인지 모르겠으나, 공쟝쟝님 생각하면 미셸이 생각나버려요. (이미 내적 친밀감 만땅이라 퍼스트 네임으로 부르고)

페넬로페 2022-09-23 08: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응원합니다.
프루스트는 제가 같이하고 있는 독서동아리(with 그레이스님)에서 내년에 잃.시.찾 한달에 한 권읽기 할 것 같으니 그때 같이 읽어요^^
저도 100 일 결심 정리해봐야겠어요.

유부만두 2022-09-23 21:08   좋아요 3 | URL
아! 페넬로페님!!! 감사합니다. 제가 내년엔 조금 더 부지런해져서 프루스트 같이 읽기에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올해도 벌써 265일이 지났군요. 남은 백일 잘 보내고 승천해보겠....?????

단발머리 2022-09-23 08: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외국어 공부 이렇게 해야 하는구나... 1번 다짐 보고 다이어리 꺼내서 받아적고 있어요.
유부만두님, 100일 프로젝트 응원합니다!!

유부만두 2022-09-23 21:10   좋아요 2 | URL
아이고 저처럼 공부했다간 천년 만년 걸려요~~~~
그나저나 언어는 몰입 과정이 필요하다는데 전 워낙 정신이 사방 팔방에 널려있는지라 제대로 뭘 하질 못하네요.
그래도, 절 응원해주시는 당신, 감사합니다!!!

psyche 2022-09-23 09: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금 100일 프로젝트 하는 분위기인가요? 나도 뭐 해야하나....
일드를 즐기다가 일본어가 귀에 들어오고 혼자 공부하고 수능 일본어까지!!!! 언어에는 꽝인 나는 (딴 거는 잘하는 것도 아니면서) 이렇게 언어를 잘 하는 사람이 그저 존경스러울 뿐! 부럽기도 하고....
1,2,3 번 모두 응원!합니다. 화이팅!!!

유부만두 2022-09-23 21:13   좋아요 1 | URL
오랜만이에요, 언니!!!! 일드를 제가 언니를 첨 만난 그 동네서 보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쉬운 일본어 몇개만 알아듣다가 글 읽어보고 싶고, 한자 제대로 읽고 싶고, 소세키 소설 한구절이라도 읽어보고 싶어서 공부를 시작했어요. 그런데 하세월이네요. 인강 듣는다고 제대로 배우는게 아닌데 완강하기가 이렇게 어려울줄 몰랐어요.
언니 응원 감사합니다!!!! 알라딘에 자주 좀 오세요!!!!

vita 2022-09-23 09: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00일 프로젝트 마음에 들어요. 저도 모두 응원합니다. 저는 지난 일주일 동안 책 중고로 100권 팔았어요 ㅋㅋㅋ 넘 좋더라구요. 그리고 도서관 가서 책 30권 빌려온 건 비밀 ㅠㅠ 1번 2번 3번 모두 좋아요, 그 중에 3번이 제일 어렵게 느껴져요. 운동화 신고 매일 나가기, 나가서 온전하게 걷는 목적으로 걷기. 언니 몸과 마음 많이 가벼워지실 겁니다. 화이팅!

유부만두 2022-09-23 21:15   좋아요 1 | URL
비타님의 본을 따르겠습니다!!! 아, 오늘 아직 안 나갔었어요. 댓글 인사 나누고 잠깐 나갔다 올께요. 꼭요. 응원 감사 감사합니다. ^^

레삭매냐 2022-09-23 11: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 100권 덜어내기는
저에게도 유혹적으로
들리네요.

사들이기를 줄여야 하지
않을까요.

오늘 당장 덜어내기 도전?

유부만두 2022-09-23 21:16   좋아요 2 | URL
ㅎㅎ 우리 모두 책 덜어내기, 안 사기를 맹세하고 있지요?
당장 오늘부터!!!! 그래서 저도 다짐하는 마음으로 이렇게 포스팅을 해버렸어요.

책읽는나무 2022-09-23 12: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만두님 비타님 중고로 내놓은 책들 양질의 책들이 많았을터인데....츄릅!!!^^;;;
마지막 문구 넘 귀여우신 거 아닌가요?
만두님의 이런 글을 제가 많이 좋아합니다ㅋㅋ
응원 많이 많이 해드릴게요^^
저는 여름이 지났으니 오천보 걷기에서 만보로 올려보려고 용쓰는 중인데 갑자기 두 배의 강도를 올려서인지? 며칠동안 오전엔 떡실신이 되어....ㅜㅜ
그래도 곧 몸이 단련되리라 믿습니다.
힘들어도 운동화 끈 꼭 질끈 매십시다.
저도 밖에 나가야만 될 목적을 꼭 만들어 두고 있어요. 야채 하나 사기, 통장 정리하기, 내가 좋아하는 커피 사갖고 오기등등 오만가지 이유를 달고 나가보려 애쓰는데 도서관에 책 한 권씩 들고 가기도 괜찮지 싶네요.
저는 도서관에 걸어가려면 한 시간을 걸어야 하니...잘 안가지게 되더군요.ㅜㅜ
만두님은 정류장 하나 거리면 반드시 다녀오셔야 합니다ㅋㅋㅋ 왜냐하면 너무 부러운 거리에요^^ 배고프면 집에 와서 밥 먹고 다시 걸어갈 수도 있겠는데요?ㅋㅋ
일어공부도 꾸준히 해오셨단 것에 많이 놀랐습니다. 수능완성을 이루시면 이제 대학교재 공부 들어가시면 되시겠군요^^
파이팅입니다!!

유부만두 2022-09-23 21:20   좋아요 2 | URL
전 동네 슈퍼나 도서관에 다녀오면 3천보 정도 되던데, 매일 5천을 걸으셨던거에요?? 예쁜 강아지 친구들도 만나시면서요??? 나무님 동네 놀러가고 싶군요. ^^

전 사실 작년 재작년 그리고 올해 .. 제 안에 엄청난 어둠을 키우고 있었어요. 그러다 겨우 추스리며 살고 있습니다. 중년의 위기일 수 있겠지만 코로나가 이렇게 제 인생에 큰 획을 칼자국으로 내버릴줄은 몰랐어요. 그래도 아직은 살 날이, 책을 읽을 날이 남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 아우, 왜이렇게 구질구질하게 댓글을 달고있을까요.

조금씩 매일매일 해볼라구요. 나무님 처럼요. ^^

라로 2022-09-23 14: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뭐든 잘 하시는 유부만두님!! 너무 사랑스러운 거 아세요!!!
암튼 저도 100일 프로젝트라고 하기 부끄러운 거 하나 하고 있는데
저보다 유부만두님의 프로젝트를 더 응원합니다!!! 아자아자~~~~

유부만두 2022-09-23 21:21   좋아요 1 | URL
음하하하하 이 나이에, 저 따위가 ‘사랑스럽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읽었습니다)!
네, 열심히 할께요. 댓글 마저 달고, 쓰레기 봉지 내놓고 올게요.
당신은 지켜봐줘요!

바람돌이 2022-09-23 17: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00권 덜어내고 200권 사면 말짱 꽝인데..... ㅎㅎ

유부만두 2022-09-23 21:22   좋아요 2 | URL
ㅎㅎㅎㅎㅎ 예리하신 선생님!!!
전 안산다고 안 했고요. 100권 덜어낸다고만 썼어요.
도망갈 틈을 남겨두고 포스팅을 한거죠. 하지만!!! 제가!!! 백일 후 어떤 모습일지, 저도 궁금하네요.

mini74 2022-09-23 2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책 사는거 읽는거는 계획대로 안된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우부만두님 파이팅입니다 *^^* 일본어 원어민 수준되시는거 아닙니까 ㅎㅎ

유부만두 2022-09-23 21:24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원어민요??? ㅎㅎㅎㅎㅎ
전 그저 소세키 소설 중 한 단락을 읽어보는 게 목표일 뿐이에요.
하지만 이렇게 포스팅 써놓고 서재 친구분들 댓글 읽으니까 이미 저 목표들을 절반이상 이룬 것 같은 착각이, 행복한 생각이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