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고등학교 1학년 호정이의 마음은 호수다. 하지만 어느 누구 섣불리 노저어 다가갈 수 없다. 호정이는 얼어버렸다. 그래서 안전하다. 부서질지언정 그 가운데로 다가가기는 어렵다. 하지만 호수에도 봄은 온다. 그리고 호수의 일은 호정이의 마음을 열고, 아니 억지로 말고, 다 아는 체 말고, 기다리며 얼고 녹고 또 흔들리는 것일지도 모른다. 


고1 호정이는 여름방학 이후 '정시러'로 마음을 굳힌다. 하루하루 쌓아가는 수행과 내신은 싫었다. 조금씩 밝혀지는 호정이의 어린시절 이야기는 아홉살 터울 동생 초1 진주의 나날과는 매우 다르다. 무엇보다 호정이 옆에는 부모님 대신 할머니, 고모, 삼촌이 있었다.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호정이는 자신의 마음을 맑게 누구나에게 드러내지 않는다. 상처라고? 다 지나갔다고? 이해를 구하고 또 강요하는 건 너무 하지 않은가.


전학생이 왔다. 키가 큰 은기. 구경꾼 처럼 거리를 두고 앉아서 겉도는 아이. 하지만 어느새 급식시간, 야자시간에, 휴일에 함께 하는 사이가 된다. 은기의 자전거를 통해서 또 은기의 눈빛을 통해서 호정이는 자신의 호수에 대해서 생각한다. 그런데 은기야, 너는 어떤 아이야? 너의 집은?


고1 아이를 둔 엄마의 눈으로 읽다가, 고1 호정이 마음이 되었다가, 다시 은기의 눈을 상상하면서 읽었다. 큰 줄거리보다 호정이의 마음 속 갈등, 그 날카로운 가시들을 읽고 또 폭발의 순간의 밤거리를 함께 내달리고 또 걸었다. 


십대의 사랑 이야기, 라고 해서 가볍게 시작했는데, 성장 이야기, 무엇보다 가족 이야기로 읽혔다. 부모와 어른들이 청소년에게 과한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집 고1 막둥이의 속내는 어떨까, 자꾸 궁금해졌다. 하긴, 나도 고1 때는 그저 뛰쳐나가고, 그저 다 부숴버리고만 싶었는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3-20 20: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고1 때 겉모양만은 진심 모범생이었던 거 같아요. 근데 지금..... 저는 그저 뛰쳐나가고, 그저 다 부숴버리고만 싶거든요. 어떤가요, 저 고1인가요? ㅎㅎㅎㅎ

유부만두 2022-03-21 08:08   좋아요 1 | URL
실은 저도 같은 마음이에요. 다 부숴버리고 싶어요. 속에 화가 그득그득한데 이걸 어쩌나 싶고요. ^^
그런데 고1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아요. 하루 종일 학교 의자에 앉아있다는 건.... ㅜ ㅜ

psyche 2022-03-22 00: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1이라니 너무 까마득해서 어떤 마음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네. ㅜㅜ

유부만두 2022-03-23 14:11   좋아요 0 | URL
저도 단편적인 어느 하루, 어느 장면, 그때의 기분이 기억날 뿐이에요. 그때의 날씨, 음악, 그리고 그리고 떡볶이 .... ??? 고딩때도 떡볶이 음청 먹어댔어요. 하하하
 
곰의 부탁 - 제12회 권정생문학상 수상작 문학동네 청소년 49
진형민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 말고, 학원 말고, 부모님이 주시는 용돈 말고, 도시 말고, 어른 말고, 어린이도 말고, 그냥 밝고 맑은 청소년 말고, 뻔히 보이는 비극과 쉬운 위로 말고, 핑크 핑크 연애 말고, 흔한 해피 엔딩 말고, 예측 가능한 싸구려 사고나 복수극 말고, 비행 청소년 선도 말고. 


열여섯 열일곱에도 삶이 있다. 경계에서 선 위에서 아슬아슬하게 버티는 삶, 인생, 그리고 그 선을 넘어서는 경우에도 삶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 내가 몰랐다고 없어지지는 않는다. 


진형민 작가의 단편집에는 동급생 남학생을 좋아하게 된 남학생, 의 친구 여학생'나'의 이야기, 배달 알바를 하는 아이와 피자집 딸 친구를 중심으로 하는 변하는 동네 상권과 사람 이야기, '콘돔'을 갖고 다니는 남학생 여학생의 사연들, 갑작스러운 폭력의 피해자가 된 언니와 여름을 보내는 아이와 탈출과 독립의 고민, 말레이에 사는 이란 출신 불법 체류자 여자 아이의 이야기, 인도인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를 둔 '나'의 정체성 이야기와 '떨어진 끈'에 대한 슬픔, 어느 청소년에 대한 '인터뷰'와 작가의 말이 실려있다. 이 모든 이야기. 


말을 아끼고 조심스럽게 써내려간 이야기에 '사람'에 대한 예의가 보인다.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여기 사람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리다고, 몰랐다고 지워버리지 않아야 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0-10-31 21: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내용의 소설이었군요 저도 읽어봐야겠어요
듣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데 예의도 갖추었다니 관심이 가네요

유부만두 2020-11-01 07:56   좋아요 1 | URL
별 기대 없이 읽기 시작했는데 쉬운 길을 접어두고
청소년 (소설)을 만나는 방식을 조심스레 보여주는 소설집이에요.
 

http://bookple.aladin.co.kr/~r/feed/4358880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큰아이 내신 시험 감독 당번을 서면서
시험지는 금세 훑고 엎드려 자는 아이들을 꽤 봤다.

그 아이들은 지금 이십대 초반의 청년들이 되있겠지.
잠은 자고 다니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소년소설 카테고리에 넣기엔 너무 강한 소설이다. 하지만 주요 인물들이 열여섯살 (즈음)으로 설정되고 그들의 순수함을 강조하고 있으니 청소년 독자를 대상으로 삼았다 볼 ... 수도 있겠지. 그래도 너무 강렬하다.
소설의 배경은 엘비스 플레슬리가 죽은지 몇년지난 1970년대말. 5~6살 꼬마 (만 나이일테니 유치원, 초등1학년들) 들을 싣고 여름 캠프로 향하던 스쿨버스가 테러범들에게 습격당해 피납된다. 저자가 2000년에 사망했으니 911도 IS도 염두에 둘 수 없었겠지만, 읽으며 근래 계속되는 테러, 어린 소년테러범들을 생각했다. 때뭍지 않은 청소년기의 순수함에 대한 믿음인지 때문에 소설은 테러범에 대한 안쓰러움을 품었고, 미국의 애국심 역시 폭력적임을 이야기한다. 미국소년 벤의 이야기도 충격적이었다.
테러범 소년의 목소리를 담았다는 점, 구체적이지 않고 일반적이기는 해도 난민촌 생활, 특수훈련 등이 묘사되는건 사실 놀라웠다. 소설의 말미는 피할수 없는 폭력, 전쟁, 잔임함을 그대로 펼쳐놓는다. 강렬하고 메세지도 분명한 이 소설이 요즘 미국에서 어떻게 읽힐까 궁금하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6-09-23 09: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버트 코마이어의 작품이 쎄더라구.그치? 초콜렛 워 추천

유부만두 2016-09-23 09:31   좋아요 0 | URL
그쵸?! 그런데 좋았어요. 미국 (청소년) 문화가 좀 덮어두고 안그런척 하는 면도 있는데 이 작가는 용감한듯해요. 초콜렛 워 꼭 읽을게요. ♡

psyche 2016-09-23 09:48   좋아요 0 | URL
나도 이책 읽고 오호! 해서 초콜렛 워 읽었어. 원래 몇개 더 읽으려고 했는데 세권쯤 읽으니까 연달아 읽기에는 좀 힘들었어.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