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엔 없다. 

술마시고 주정하는 아빠 

빠마 머리에 쇼핑광이면서 아이는 학원에만 보내는 엄마 

폐지 줍는 할머니와 캐셔 엄마 

반지하에서 라면 먹으면서 게임하는 아이 

전업주부 아줌마들 끼리 소문 만드는 모임


대신 있다. 

운전하는 할머니 

전문직 여성들 (목사, 약사, 변호사 등) 

어린이 말 들어주는 어른들 

약한 모습 드러내는 어른들


문제를 해결하는 어린이들. 겁 나지만 용기내는 어린이들. 

힘쎈 어린이들. 그리고 반전. 추리하게 만드는 작은 디테일들. 씩 웃게 만드는 장면장면들. 

홍쾌 통쾌 나쁜 넘 잡았고요. 


내 나이는 묻지 마세요. 

책 읽는 데 어디 나이 제한이 있나요. 


(나도 힘쎄고 싶다!) 오학년의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눈은 노안이라 돋보기를 썼지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성 탐사 로봇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글은 이현 작가님이 쓰셨는데 넓고 덤덤한 화성을 묵묵히 탐사하는 로봇을 슴슴, 혹은 탄탄 아니, 꾿꾿하게 그려냈다. 


그저 그런 과학 교육 그림책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장을 읽고나면 눈물도 나는 나는 감성 덩어리. 감동적이라는 말은 너무 상투적이라 쓰기 싫지만 어쩔 수 없이 감동적.  


묵묵히 탐사하고 도망가지 않는 로봇. 

불쌍해, 라고 하면 안되겠고

힘내라, 하기도 미안하고 

난 그저 감탄하면서 박수를 쳐주고 싶은데 

오퍼튜니티는 으스대지도 않고 

아직 저 멀리서 기다리고 있겠지. 


나는 화성이 어느쪽에 있는지도 모르면서 하늘을 쳐다봤는데 보이는 건 학원 간판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제역으로 인한 생매장 뉴스를 들으면서 읽었다. 묻고 덮으면 없어지지 않는다. 눈 앞에만 안 보이고 안 들리면 해결되는 문제도 아니다. 인간에게는 해가 없다며 돼지고기 소비와 축산 농가를 응원하는 캠페인도 한창이다. 그러나 그 묻힌 동물들은 땅 속에서 썩어서 땅 마저 오염시키고 다른 작물도 자라지 못하게 만든다. 그 땅을 찍은 사진들을 간단한 설명과 함께 실은 책이다. 감정이 격해져 문장은 매끄럽지 않지만 이 책은 그냥 덮고 묻어두기 보다는 그 아래에 있는 사실을 묻는 책이다. 많이 불편하고 생각하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표지 보고 아, 이건 구스범스 류의 시리즈구나, 넷플릭스에서 영화로 만든다는데 흥미를 위한 그렇고 그런 동화.... 구나 하기엔 표지에 책이 많아, 예쁘게 저 위에 몇 층으로 책이 있고 뒷모습만 보이는 소년은 어쩐지 외롭지. 그래서 샀는데요.

 

반양장인데도 겉이 반질거리고 어쩐지 예전에 읽은 책 생각이 났습니다. 비슷하게 다크하지만 달라요.

 

'나이트 북'의 주인공 알렉스는 열두살 어린이. 공포 이야기와 영화를 좋아하는 '순수한' 어린이죠. 오랫동안 혼자 '나이트 북'이라 이름 붙인 노트에 공포 이야기를 쓰는데 이게 넷플릭스의 단편 공포 영화 컨셉이랑 어울릴만하죠. 그런데 이 아이가 마녀에게 잡히고....동화라니까요.

 

그런데 뉴욕의 한 복판 아파트에서 마녀에게 갇히는 아이는 알렉스 혼자가 아니고, 살아남기 위한 방편으로 자기가 지어두었던 이야기를 하나씩 마녀에게 들려줍니다. 천일야화의 오마쥬. (그런데 알렉스는 세라쟈드를 몰라) 여기까지는 쫌 평이하고 후질뻔했는데 후반부에서 알렉스의 '작가'로서의 자의식이 깨어나고 우정도 샘솟고 용기가 피어나고 .... 마녀가 하나 더 나오고.... 그럽니다. 그래도 아이가 납치당하다니, 마음이 좀 무겁고 그랬지만. 재미있으니까요. 작가가 시리즈로 쓸 분위기던데 이번엔 여자 아이가 주인공이면 좋겠어요. 재밌어요. 막 문학적으로 위대하고 그런? 건 모르겠고요. 알렉스가 마지막에 마녀에게 미끼 처럼 던지는 문장들의 이야기들이 너무 너무 궁금한 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 분야 베스트 셀러에 올라있는데다 저 기괴한 표지에 끌려서 사 읽었습니다. (그리고 냉큼 팔았습니다)

 

예전 문방구에서 공포시리즈나 유모어 시리즈로 투박하게 묶어서 팔던 책 같은 느낌이에요. 빤딱빤딱한 양장본 표지라는 게 다르지만 내용이야 머...  왜 이렇게 쓸데 없이 고퀄로 포장을 번들거리게 해 놓아서 헷갈리게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렇게 공들여 만든 책에 요따위 내용이 담겨 있을 줄 몰랐어요. 사실. 질소 동화 같고 화나고 그렇습니다. 아, 이런 게 요즘 어린이들 베스트 셀러라고?!?! 그럴 순 없잖습니까. 요술 과자로 공포 교훈 재미 등등을 얻는다면 비슷한 이야기들은 넘치고 깔리는데요.

 

만복이네 떡집이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요. 아, 떡 먹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