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품을 처음 접한 건 작년 hulu에서 리즈 위더스푼 주연의 드라마 소식으로 였다. 원작이 중국계 미국인 셀레스트 잉의 두 번 째 소설 Little Fires Everywhere이다. 제목이나 드라마 예고에서 받은 인상은 중산층 가족 내부의 숨겨진 갈등과 상처, 대비되는 서민 가족, 더하기 유색인의 대안 가족 정도였다. 더 매콤하게 만든다면 백인 부촌의 살인사건과 불륜 정도겠고, 비슷한 드라마들이 우리나라의 초고층 고급 아파트에서도 만들어진다. 그래서 별 관심 없다가 .... 어쩌다.... 우연히 읽기 시작했는데 (바람 불던 지난 토요일, 도서관 신간 코너에서 우린 만났어요), 아, 이렇게 재미있을 일인가. 사흘 만에 완독하고 이 드라마를 어떻게 하면 볼 수 있을까, 검색중이다. 






오하이오 주의 한 부촌, 셰이커 빌리지는 20세기 초에 셰이커 교도들이 지상 낙원을 목표로 엄격한 규율과 선행을 바탕으로 건설한 지역이다. 1997년, 이젠 그 종교적 색은 많이 벗었지만 그 이름과 원칙은 남아서 깨끗하고 정돈된 거리 모습을 자랑한다. 아이들의 대학진학율은 높고 범죄나 인종차별은 먼 이야기다. 이들은 원칙적으로 '인종 문제'는 없다고 (백인 주민들은) 여기며 살고 있다. (셰이커 교도들의 별난 규율과 고아나 빈민을 향한 선행은 전에 읽은 Like the Willow Tree 에서도 만난 적이 있다. [알라딘서재]Like the Willow Tree (aladin.co.kr) 


1997년을 기억하는지? 응칠의 그 발랄한 부산 청소년들 말고도 Boyz to Men 이라던가, 르윈스키 스캔들로 클린턴 대통령이 청문회에 서고, 힐러리는 남편을 두둔했던 해. 티비 프로그램으론 ER과 길모어 걸스, 프랜즈가 대힛트 였던 그 90년대. 바로 그 90년대에, 셰이커 빌리지에서 리즈 위더스푼이 분한 엘레나 리처드슨은 로컬 신문사 기자이며 (조사와 과거 캐기가 그녀의 전문) 변호사 남편과 네 명의 십대 아이를 키우는 열혈 엄마이다. 이 지방에서 3대째 큰 집에서 살며 근처 주택을 저렴하게 세놓아 어려운 이들을 '돕는다'는 만족감으로 뿌듯해 한다. 그 셋집에 싱글맘 미아 워렌이 딸 펄(고1)을 데리고 이사온다. 


소설은 '누가 좋은 엄마인가?'를 끈질기게 묻는다. 엘레나 리처드슨과 엇나가는 막내 이지, 부모 뒤에서 사고를 치고 (멋대로) 수습하는 렉시. 미아 워렌과 다정하지만 비밀은 서로 나누지 않는 딸 펄, 가난한 중국계 이민자 베베와 유아 딸, 자식 말고 모든 걸 가진 린다 맥컬리와 중국계 입양아, 대리모를 섭외해서라도 '전통적 방식'으로 아이를 갖고 싶은 뉴욕의 부부. 딸의 인생과 진로에 대해서 조언과 지지를 해줄 방법을 몰랐던 어느 부모. 등등.


자신의 재산과 인맥, 선행이라는 명분으로 행하는 온갖 간섭과 갑질, 자신의 기준과 '편견'이 옳지 않을 수 없다는 곧고 단단한 자만심. 그 온갖 긍정주의의 97년. 미국은 세계의 중심이고 다른 '주변' 나라들의 자잘한 문화는 장식품이 되어 옆에 있으면 그만이었던 97년. 


부잣집 아이와 그 집 도우미의 아이들 사이의 (겉으론) 우정 이야기로 시작하기에 <노멀 피플> 생각도 났고 97년 미국에서 만났던 많은 한국계 입양아 꼬마들 (태극기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나이든 백인 양부모 손을 잡고 다니던)도 생각났다. 일부러 내 앞에선 지나치게 천천히 말을 해서 주위 사람들의 눈길을 끌거나 과장된 친절, 혹은 나에게만 건너뛰는 스몰토크 들도 잊히질 않는다. 그 백인 이미지에 너무나 찰떡인 리즈 위더스푼의 엘레나를 보고싶다. 또 보고싶지 않기도 하다. 아시안 대상 범죄 기사를 볼 때 이 책 내용을 겹쳐서 생각하게 된다. 트위터에서 만나는 저자 셀레스트 잉의 분노의 트윗(@pronounced_ing)도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저자의 심정을 상상하게 만든다. 작가의 첫 소설도 챙겨두었다. 이번엔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가 중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irl, Woman, Other: A Novel (Booker Prize Winner) (Hardcover)
Bernardine Evaristo / Grove Pres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챕터1에서 스타일, 인물이 낯설어서 힘들었지만 역시 값진 조언 따르길 잘했다. 위아더 월드로 끝나서 좀 아쉽지만 할 말 다 하는 인물들과 많은 사건들로 정신없이 빠져서 읽었다. 커다란 연극 공연(!)을 참관한 기분. 토니 모리슨과 정세랑(?!)이 생각났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03-14 14: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처음에 집중이 안 되어 힘들어서 두 번이나 손에서 놨었는데, 누군가 좋다고 정말 좋다고 해줘서 다시 읽게 됐는데요. 우리 참 잘했다요.ㅋㅋ

유부만두 2021-03-14 23:28   좋아요 0 | URL
그쵸?! 우리 참 잘했죠? 겁먹었던 거에 비해서 ‘착하고 순한‘ 결말이었고요, 미국의 인종갈등과 비슷하면서 다른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역동적인 등장인물들의 파란만장 인생사 문화사에 휩쓸리면서 읽었어요.

바람돌이 2021-03-14 16: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한글로 읽어보겠습니다. 설마 영어로도 읽으시는 분들이 계신데 한글로 못읽지는 않겠죠라고 미리 저에게 용기를.... ㅠ.ㅠ

유부만두 2021-03-14 23:30   좋아요 0 | URL
전 번역본 나오기 전에 사놓고 늦게나마 읽는거였고요;;;; 낯선 형식과 많은 등장인물들에 적응만 하시면 (챕터 2까지 꾹 참고 읽으시면) 복받으십니다. 용기! 내십시요!

단발머리 2021-03-14 19: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영어책 사놓고 한글책 준비해두었어요. 아직 시작 못 했는데 얼른 서둘러야겠어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1-03-14 23:30   좋아요 0 | URL
네네, 첫 문지방이 높고 험난하지만 (단발님껜 껌일지도) 곧 그 열정적인 이야기에 빠지실겁니다. 고고!

psyche 2021-03-16 03: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도서관에서 차례가 되었다가 딴 짓하느라 못 읽고 반납되었는데... 다시 홀드해 놓아야겠다.
전에 동생집 에 한글책 주문해서 배달시켜 두었는데 도서관 책 기다렸다 안 일고 반납하고 이거 몇 번하다보면 결국 한국 가서 한글책 가져와 읽게 될 듯. ㅎㅎ

유부만두 2021-03-16 07:47   좋아요 0 | URL
ㅎㅎㅎ 다음 번에 대출하셔서 바로 완독해 버리실지도 몰라요.

유부만두 2021-03-16 07:15   좋아요 0 | URL
이 책은 여러 얼굴의 페미니즘 이야기를 이야기하는 중에 ‘엄마-아이‘ 관계를 비중있게 다뤄요. 그 관계가 비극인 경우가 많지만 아이를 갖고 낳고 키우고 버리고(?!) 하는 그 모든 게 얼마나 중요한지 계속 생각했어요. 혈연, 가족, 인연이 모여서 역사와 문화를 만들겠죠.

그나저나 언니 미나리 봤어요? 전 울거 같아서 (난 지금 한국에 살지만, 윤여정 배우가 우리 외할머니 많이 닮았거든요) 못 보겠어요. 스티븐 연이랑 윤여정 상탔으면 좋겠어요.

2021-03-16 08: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주인공인 댈러웨이 부인보다 주변 사람들의 속으로 하는 독백들이 더 흥미로웠다. 햇살이 부서지고 바람이 흩날리고 런던 거리를 공원을 11시, 11시반, 오후 2시 등 시계종이 울리고 이층 버스가 지나가는 초여름 6월을 상상했다. 런던, 지금은 락다운 이라는데. 


삼십 년 전, 전원 주택에서 친구들과의 추억을 떠올리고 생파를 준비하는 꽉채운 만 오십일 세의 (심장병 이력있는) 고위직 공무원의 사모님 클래리사 댈러웨이. 그녀의 파티에 옛친구들과 현재의 지인들, 남편 직장 동료에 심지어 수상까지 온다. 늦은 밤 바람에 커튼이 흔들리고 지친 댈러웨이 부인은 만족하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그녀가 속물이라고 주위에서 비난하지만 그녀의 속내는 하루에도 순수의 들판을 달리기도 가족과 친구들을 염려하고 챙기기도 하느라 바쁘기만 했다. (난 아직 늙지 않았어, 라는 말에 읽으면서 나도 덩달아 울컥) 


그리고 한 남자는 생을 마무리 했다. 그가 겪는, 그가 혼자 듣고 보고 겪고 괴로워하는 생은 사랑하는 부인도 어찌할 수가, 그럴 틈이 없었다. 셉티무스, 마음이 아픕니다. 그의 곁에는 속물들이 있었다. 그런데 그 속물들이 절대적 악인이냐, 는 또 다른 문제이고요. 


더하기, 어디에나 있는 나이값 못하는 남자. 오십일세 육개월 먹고도 자기 나이의 절반되는 스물다섯의 유부녀와의 새인생을 꾸려볼까 궁리하면서 또 다른 백일몽을 꾸느라 어느 낯선 젊은 여자 뒤도 따라가고 주머니칼을 꼼지락 거리고 옛애인 앞에서 울기도 하는 피터. 무엇보다 식민지 인도에 가서 거들먹 거리면서 인생 허비했을 넘 피터. 어쩐지 이 사람이 낯익기도 한 느낌은 착각은 아니겠지요.


무엇보다 사랑. 여러 가지 모습과 빛깔과 의미의 사랑들이 매 장면마다 끼워져 있어서 반짝거린다. 향긋하고 뿌듯하고 투박하기도 한 다양한 사랑들. 그 사랑을 다시 생각하다가 .... 방금 떡볶기 먹으면서 읽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하권의 레트와 스칼렛의 격정 애로와 비교도 해봅니다. 이 ㅈㄹ 맞은 소설 얼렁 읽고 치워야지, 원. 


눈이 펑펑. 창문 잠깐 열어서 달아오른 오십일 세 아줌마의 두 볼을 좀 식혀야겠습니다. 아, 사랑이 문제야. 사랑.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1-06 21: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전 댈러웨이는, 내용보다 문장이 문장을 엮어내는, 말 그대로 의식의 흐름이, 울프의 것이 조이스의 것보다 절대 뒤지지 않는다는 증거로 읽었는데요. 많이 읽지는 않았지만 울프의 작품 가운데 (우라질) 의식의 흐름 기법을 제일 많이 사용한 작품 같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울프이기도 합지요. ^^;; (아쒸, 또 잘난 척했나벼. 에휴..... 이거 죽어야 고쳐.....)

유부만두 2021-01-06 21:12   좋아요 4 | URL
그쵸. 문장이 우아하게 읽히고 이미지들이 매끄럽게 이어져요. 제가 이거 읽고 제 의식도 꽤 잘 흐른다 깨달았어요. 그래서 프루스트 재도전! 하는거지요. 잘난척 하세요! 그러셔도 됩니다!

scott 2021-01-07 10: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팔스타프님 잘난척은 대환영!! 조이스보다 훌륭하다는 말에 동감!영화가 원작에 깊이를 담고 있지 못했는데 울프에 작품은 올랜도를 비롯해 세기를 뛰어넘는 작품을 써낸 천재중에 천재라고 생각합니다.

유부만두 2021-01-07 08:46   좋아요 1 | URL
올랜도, 를 읽어볼 용기가 생기네요. ^^

Falstaff 2021-01-07 09:39   좋아요 1 | URL
에휴... 과찬이십니다.
울프 여사가 조이스보다 훌륭하다고는.... 안 했는데요, ㅋㅋㅋㅋ 스콧 님께서 울프 여사를 많이 좋아하시는 모양입니다. ^^
조이스하고 울프가 거의 동시에 소위 의식의 흐름이란 걸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누가 먼저냐는 건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게 제 생각입지요.
마치 미분법을 최초로 사용한 것이 뉴턴이냐 라이프니츠냐, 따지는 일이 불필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제가 늘 주장하는 바입니다. ㅎㅎㅎㅎㅎ

비연 2021-01-07 0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중학교 때 읽었는데.. 과연 제가 다 이해하고 읽었나 문득 궁금해지는. 격정 애로라는 유부만두님의 글을 읽고 나니. 흠..

유부만두 2021-01-07 08:48   좋아요 1 | URL
뭐 그런 로맨스 부분에 제가 그 책을 붙들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사회 정치 묘사 부분은 심하게 백인우월주의로 가득차 있거든요.
어제/오늘 미국 국회의사당 점거 뉴스 보면서 소설이 다시 떠올랐고요.

욕하면서 읽는다, 뭐 그런 심정입니다.

psyche 2021-01-07 10: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진짜 오늘 일은...내가 미국에서 이런 일을 볼 줄이야. 정말 한심하고 화나고 속상하고 창피하고.ㅜㅜ 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읽지 말아야겠다. 넘 열받을 거 같아

유부만두 2021-01-07 12:02   좋아요 2 | URL
정말 어쩌다 이런 시기에 이 책을 제가 읽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하아.... 이 책에서 ‘남군‘의 명예를 위해서 어쩌고 하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오늘 뉴스의 그 폭도를 보는 것 같아요.

페넬로페 2021-01-08 1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은 책을 다 원서로 읽으시는거예요?
아, 친구하기 싫어요~~

유부만두 2021-01-08 17:17   좋아요 2 | URL
몇 권만 그래요. .... 그럼 친구 되나요? (두근두근)

페넬로페 2021-01-08 17:20   좋아요 2 | URL
ㅍㅎㅎ~~
벌써 친구죠♡♡
 

 어린시절 이야기는 짧게 정리되고 Kamala Harris 의 기운찬 경력이 펼쳐진다. 주 검사장 선거는 흡사 이번 대통령 선거 처럼 재검표 절차까지 거쳐야 해서 더 드라마 같았다. 자신이 싸워온 금융/부동산 위기 상황, 의료체제, 교육 불평등, 마약성 진통제의 남용, 환경, 인권, 인터넷 국방, 불법체류자와 이민자 문제, 성범죄에 대한 이야기와 앞으로의 포부를 차근차근 밝히고 (이렇게 일을 잘했다!고 자랑하고 더해서 웅변조로 '우리가 해나가야 합니다'라고) 있다. 그녀가 더 강조하는 부분은 흑인/이민자 청소년들이 교육을 받아야 하고 성범죄 피해자들이 잘못된 표현이나 편견으로 2차 가해를 당해서는 안된다는 점이다.


외국인 독자로 궁금했던 그녀의 성장과정과 개인 경험은 짧게나마 단단하게 그녀의 경력을 받쳐주는 주춧돌로 쓰였다. 버락 오바마 생각이 안들 수가 없었다. 그녀가 40대 후반에 결혼한 상대도 이미 성공한 법조인이고 그의 두 자녀, 전처와는 원만한 관계로 지내고 있다고. 


그녀는 지금까지 처럼 앞으로도 힘차게 전진하겠지. 여러모로 미셸 오바마와는 느낌도 글도 다른 느낌을 준다. 책도 선거 홍보용 같아서 외국인이 읽기엔 재미가 (?) 덜했지만 문장은 평이하다.  카멜라 해리스는 정말 대단한 사람이다. (솔직히 책을 다 읽고나니 좀 무섭기도 하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01-06 1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때가 지금보다 더 무서운데요, 저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무진 어린이입니다.

유부만두 2021-01-06 20:27   좋아요 1 | URL
저때도 어른인 지금도 아주 단단한 사람이에요. 게다가 미쿡살람.

psyche 2021-01-07 10: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쿡사람보다 먼저 읽었네 ㅎㅎ 나도 읽어야겠다

유부만두 2021-01-07 10:22   좋아요 0 | URL
언니 책 재미 없;; 그냥 그래요.

psyche 2021-01-07 10:34   좋아요 0 | URL
앗 그래? 그럼 안 읽어야지 ㅎㅎ

scott 2021-01-07 1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카멜라 해리스 엄마가 더 대단한 인물 외할머니도 ! 미쿡내 인도계미국인들에 파워가 엄청나다는것!

유부만두 2021-01-07 10:23   좋아요 1 | URL
네. 저도 외갓집 이야기 엄마 이야기가 좋았어요.
 

삼년 반 전에 읽었던 책이라 몇몇 장면만 기억에 남아있다. 특히 불법촬영 범죄가 소재였던 단편 Cracked가 여러 가지 이유로 불쾌하고 찜찜했다.


그 단편만 다시 읽었다. 


Jay는 만만한 여성 피해자를 상대로 덫을 놓았고 그의 집 전체가 기괴한 거미줄 같이 작용한다. 부인 Linda는 방관자라기 보단 적극 가담자로 그 '게임' 범죄에 참여한다. 그러곤 피해자의 이유, 혹은 결점을 찾아 그 틈을 파고 들고 동시에 순수한 자신의 이유, 침묵과 용인의 이유를 나열한다.


그녀가 범죄의 일부가 되는 건 경제적 이유가 가장 큰 것 처럼 보인다. 어린 시절, 집을 나간 어머니와 범죄자 아들을 두었던 이웃 주민. 이 두 여인이 겪었던 경제적 사회적 격리, 소외를 피하고 싶어서 자신은 다르다고 계속 되뇌인다. 하지만 결국 Linda는 그 둘의 비참한 부분만 골라서 닮아있다.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상황일 뿐 딸로부터 절연당했다. 성범죄 가해자(들)에 연루된 여성 캐릭터(들)을 둘러싸고 (이 단편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가족이 서로를 얼마나 모르며, 그 멀어진 관계를 못본 척해서 치명적인 균열이 생긴 cracked 상태가 되었다...고 정리하기엔 범죄 하나 하나가 너무 강렬해서 모든 인간 관계가 결국 다 부서져 버리는 것 같다. 마을에서 벌어졌다는 과거의 살인사건 보다 Jay의 몰래 카메라 범죄가 더 섬찟하고 생생해 보인다. 


독자의 분노와 걱정을 비웃듯 Jay는 기소되지 않는다. 더러운 덫은 남아있고 Jay의 컴퓨터도 그대로다. Linda에게 어느 정도 연민을 보이는 결말은 그래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